•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2건

2018 PP29 경제용어사전

... 이 중 향후 100년간 충돌 가능성이 있는 것이 43개다. 대부분 미국 연구팀이 찾았다. 1908년엔 지름 60m 소행성이 러시아 시베리아 퉁구스카 강가로 돌진해 폭발하면서 서울시 면적의 3.5배에 달하는 지역이 초토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당시 폭발력은 히로시마 원자폭탄의 1000배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천문연은 근지구 소행성(NEA) '2018 PM28'도 함께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행성은 직경 20~40m로 향후 100년 동안은 지구와의 충돌 ...

보잉 737 맥스8 [Boeing 737 MAX8] 경제용어사전

... MAX9, MAX10까지 네 가지 종류가 있다. 이중 문제가 되는 기종은 MAX8이다. B737 MAX8은 2018년 10월과 지난해 3월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와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 맥스가 잇따라 추락해 346명이 사망하는 인명 피해가 나자, 운항을 전면 금지했다. 당시 조사 결과 해당 기종의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에 결함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MCAS는 항공기의 기울기가 적당하지 않을 경우 양력을 잃고 추락하는 '실속' 상태에 빠지기 때문에 이를 ...

특별연장근로 경제용어사전

... 사실상 1년 연기되는 효과가 있다. 6개월의 시정기간까지 합하면 중소기업들은 최대 1년6개월 시간을 벌 수 있다. 주문량 급증할 경우에는 기업의 규모에 관계없이 주 52시간 적용을 제외해 줄 수 있다. 재해와 재난에 한정했던 특별연장근로 허용 사유도 △인명 보호 및 안전 확보 △시설·설비의 갑작스러운 고장 △통상적이지 않은 업무량 증가 △국가경쟁력 등을 위한 연구개발(R&D)까지 다섯 가지로 확대됐다. 이 요건은 300인 이상 대기업에도 적용된다.

LaWS [Laser Weapons System] 경제용어사전

... 않고 아무런 소음도 내지 않는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보다 3만 배나 빠르다. 이 레이저무기는 찰나에 목표물을 맞히기 때문에 명중률이 높다. 정확도가 뛰어나 적함을 공격할 때 엔진 같은 특정 부분만 공격할 수 있어 불필요한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재래식 무기와 달리 미사일, 포탄, 탄알을 비축할 필요가 없고 한 번 쏘는 데 드는 비용은 단돈 1달러(약 1123원) 정도다. LaWS 운용책임자인 크리스토퍼 웰스 대위는 “목표물을 보고 조준만 하면 무력화할 ...

12대 중과실 교통사고 경제용어사전

... 중과실 교통사고를 말한다. 이 규정을 위반한 사고의 경우에는 운전자가 보험에 가입됐다고 하더라도 형사처벌된다. 12대 중과실로 사고를 낸 가해 차량 운전자는 앞으로 자신의 차량 수리비를 피해자에게 청구할 수 없게 된다. 교통사고 인명 피해는 가해자가 전액 배상한다. 하지만 차량 수리비와 같은 물적 피해는 과실 비율에 따라 분담한다. 1. 신호위반 2. 중앙선침범 3. 제한속도보다 20KM이상 과속 4. 앞지르기 방법위반 5. 철길건널목 통과방법위반 6. 횡단보도사고 ...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경제용어사전

1982년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제정됐다. 신호위반, 중앙선침범, 음주운전 등 11대 중과실 사고 또는 큰 인명 사고가 아니면 피해 보상과 합의를 조건으로 형사 처벌을 받지 않도록 했다. 하지만 한편에선 인명 존중보다는 가해자 중심이라는 비판이 꾸준히 나왔다.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이 보상금만 마련할 수 있으면 처벌을 피할 수 있다는 면죄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골든 아워 [golden hour] 경제용어사전

사고나 사건에서 인명을 구조하기 위한 초반 금쪽같은 시간 (1~2시간)을 지칭한다. 응급처치법에서 심폐소생술(CPR)은 상황 발생 후 최소 5분에서 최대 10분 내에 시행돼야 한다. 항공사의 경우 운명의 90초 룰이 있다. 비상 상황이 발생하면 90초 내에 승객들을 기내에서 탈출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골든 아워"를 "골든 타임"으로 잘못 사용하는 경우가 종종있다. 그러나 "골든 타임"은 방송에서 황금시간대를 뜻하는 말로 시청율이 높아서 광고비가 ...

태풍 [typhoon] 경제용어사전

... 태풍의 강도는 바람세기에 따라 구분한다. 최대 풍속이 초속 25m 미만이면 '약', 초속 33m까지는 '중', 초속 44m를 기준으로 '강'과 '초강력'으로 나뉜다. 우리나라에는 보통 8월 말부터 9월 사이에 두세 차례 찾아온다. 인명손실이 가장 많았던 것은 1232명이 죽거나 실종된 1936년의 태풍이다. 재산피해는 2002년 태풍 루사 때 발생한 5조1479억원이 가장 컸다. 태풍은 가뭄이 든 지역을 해갈시키고 바닷물의 위아래를 뒤집어 놓아 적조(赤潮)를 해결하는 ...

친일인명사전 경제용어사전

민족문제연구소가 일제 강점기에 친일 행위를 한 한국인의 목록을 정리한 사전이다. 총론편 1권, 인명편 3권, 부록 3권 등 총 7권으로 구성되며 그 가운데 ''친일문제연구총서'' 중 인명편이 발간됐다. 편찬 사업은 2015년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일제 식민통치와 침략전쟁에 협력한 인물들의 행적과 해방 이후 주요 경력 등이 기록돼 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지난 8년간 3000여 종의 문헌 자료를 수집·분석하고 250만 명의 인물 데이터베이스 를 ...

생명표 [mortality table] 경제용어사전

... 나타낸 것이다. 사망표 혹은 사망생조표라고도 한다. 남녀별, 연령별로 작성한다. 생명표는 연령별로 얼마나 더 살 수 있는가를 평균적으로 나타내주기 때문에 인구통계 등의 인구분석 외에도 다방면에 활용된다. 예컨대 보험요율 산정, 인명보상비 계산 등의 기초자료가 된다. 또 생명표는 성별 평균수명이나 사망률 등을 종합적으로 보여줘 직장에서의 정년 결정의 기초자료가 되기도 한다. 우리나라는 1964년 경제기획원 조사통계국이 1955년부터 1960년까지의 생명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