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113건

SIE [Smart Infrastructure Engineering] 경제용어사전

교통, 건설 등 사회기반시설 인프라 에 지능화된 첨단 정보통신기술 을 적용하여 운영 효율과 생산성 을 향상시키고 생활 수준 및 편의를 높이는 서비스

헬리콥터 머니 [Helicopter Money] 경제용어사전

... 헬리콥터 머니를 사용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중앙은행이 돈을 찍어내 전 국민에게 나눠주는 것이 대표적이다. 또 중앙은행이 새로 발행한 돈으로 국채를 직접 매입하거나, 정부 계좌로 돈을 넣어주는 방법이 있다. 이 돈으로 정부는 인프라 투자 등 성장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지출을 늘릴 수 있다. 양적 완화도 중앙은행 발권력으로 국채를 매입하는 것은 같지만 정부로부터 직접 매입하지 못하고 민간 보유 채권만 살 수 있다. 정부가 중앙은행의 돈을 마음대로 끌어다 쓰는 것을 ...

화이트 스페이스 [white space] 경제용어사전

TV 채널 간 주파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완충지역으로 남겨두어 쓰이지 않고 있는 주파수 대역을 말한다. 화이트 스페이스는 전파 손실이 적어 기존 와이파이 대역보다 전송거리가 3배 이상 길어져 넓은 지역을 커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저렴한 비용으로 통신 인프라 를 구축하는 데 유리한 셈이다.

클라우드 [cloud] 경제용어사전

... 퍼블릭(개방형) 클라우드와 프라이빗(폐쇄형) 클라우드로 나뉜다. 클라우드 업체의 데이터센터에 보관하면 퍼블릭 클라우드, 기업 안이나 데이터센터의 독립된 서버에 보관하면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볼 수 있다.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택하면 모든 인프라를 클라우드 업체를 통해 제공받는다. 자체 인프라가 빈약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대부분이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한다. 퍼블릭 클라우드의 최대 장점은 빅데이터 분석에 있다. 분석에 필요한 인프라를 자유롭게 확장할 수 있다. 아마존웹서비스(AWS)와 ...

클라우드 서비스 [cloud service] 경제용어사전

... 아이디어의 골자다. 클라우드를 쓰면 예상치 못한 데이터 트래픽 폭주를 대비해 과도한 설비투자를 할 필요가 없고, 데이터 관리에 필요한 인력도 줄일 수 있다. '구름(클라우드)'이라는 이름은 형체가 없는 온라인 공간에 ICT 인프라가 모두 들어간다는 이유 때문에 붙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해내는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면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클라우드를 쓰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다양한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집중시켜야 ...

망중립성과 프리 라이딩 [network neutrality & free riding] 경제용어사전

... 얼마나 쓰든 불이익을 주거나 서비스를 중단할 수 없다. 미국에서는 통신사업자들에 '차별 금지'와 '차단 금지' 등의 의무를 부과하는 '오픈인터넷규칙'을 법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통신사업자들은 인터넷 및 콘텐츠업체들이 자신들이 투자해 구축한 인프라 를 무임승차(프리 라이딩:free riding)하며 수익만 얻는다고 주장한다. 예를 들어 이통통신사들은 카카오톡 포털업체 등 무선 통신망을 많이 쓰는 사업자는 망 사용료를 따로 내야 한다고 주장한다.

가상 물리 시스템 [Cyber Physical System] 경제용어사전

로봇, 의료기기 등 물리적인 실제의 시스템과 사이버 공간의 소프트웨어 및 주변 환경을 실시간으로 통합하는 시스템을 일컫는 용어이다. 기존 임베디드시스템의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인 형태임. 에너지, 건강진료, 수자원관리시스템, 공공기초 시설, 운송시스템 등 매우 복잡한 핵심 인프라 가 모두 사이버물리시스템의 적용대상에 해당된다.

온라인 전기자동차 [On-Line Electric Vehicle] 경제용어사전

... 경우에는 자동으로 배터리에 충전된다. 온라인 전기자동차는 일반 전기차와 비교해 약 5분의1 수준의 배터리를 장착하고도 자유로운 운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비싼 배터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 별도의 충전소가 필요 없기 때문에 충전 인프라 문제 또한 쉽게 해결할 수 있다. 2010년 3월 우리나라의 KAIST가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지금까지 디젤기관으로 운행돼 왔던 무궤도 코끼리 열차를 온라인 전기자동차 로 제작해 세계최초로 시범운행에 성공했다.

에너지저장장치 [energy storage system] 경제용어사전

... 남아돌때 저장한 뒤 부족할 때 쓰거나 필요한 곳으로 보내주는 저장장치.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를 생산할 때 출력을 안정화하는 데 쓰이지만, 정전 등 비상시에도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한 핵심 인프라 로도 쓰인다. 가정에선 심야전력 등을 저장했다가 피크타임에 쓸 수 있도록 해 전기 요금을 아낄 수 있는 제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ESS 저장 방식으로는 리튬이온 전지 (LIB), 나트륨황전지(SaS), 레독스흐름전지(RFB), ...

스마트 워크 [Smart Work] 경제용어사전

IT 인프라 등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업무방식. 자택에서 일하는 재택 근무와 자기 집 근처의 스마트 오피스 (원격 사무실)에 출근해 일하는 ''스마트워크 센터'' 근무, 그리고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현장에서 업무를 하는 이동 근무를 총괄하는 개념이다. 정부가 2010년 7월 발표한 개념으로 정부는 2015년까지 전체 공무원의 30%를 스마트워크 시스템으로 바꿀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