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64건

대출태도지수 경제용어사전

은행권에서의 대출 동향 및 전망을 수치화한 지표로 한국은행이 발표한다. 은행의 대출태도지수는 -100부터 100 사이의 숫자로 나타내는데 숫자가 플러스(+)면 대출태도를 완화, 마이너스(-)면 강화하겠다고 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다는 의미다. 은행 15곳, 저축은행 16곳, 카드사 8곳, 보험사 10곳 등 모두 199개 금융기관 여신총괄 책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지수화한다.

신용점수제 경제용어사전

... 이전의 신용등급 6등급 이상에서 680점 이상(나이스신용평가 기준)으로 바뀐다. 신한 국민 우리 하나 농협 등 5개 은행은 2019년부터 신용점수제를 시범 적용했고, 이번에 도입하는 곳은 카드·저축은행 등을 포함한 나머지 금융권이다. ... 중금리 대출 시 대출 한도 우대 기준 점수는 기존 4등급 이하에서 나이스 859점, KCB 820점 이하로 바뀐다. 은행 관계자는 “신용점수가 950점이라고 해서 과거 1등급 수준의 금리를 그대로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상위 ...

주택청약통장 경제용어사전

... 기간이 길수록 아파트에 당첨될 가능성이 높아 최대한 빨리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청약통장은 나이에 관계없이 시중은행 어디에서나 가입할 수 있다. 1인 1계좌 개설이 원칙이다. 청약통장 가입자라도 아파트 청약은 만 19세 이상부터 ... 공공분양이나 5·10년 임대주택 등 주택법상 '국민주택 등'에 해당하는 아파트에는 청약할 수 없다. 과거에는 청약저축, 청약부금, 청약예금 등 세 종류가 있었다. 이 중 청약저축 가입자는 공공주택에만, 청약부금·예금 가입자는 민영주택에만 ...

카카오 뱅크 [Kakaobank] 경제용어사전

케이뱅크에 이은 한국의 두번째 인터넷 은행. 100%스마트폰 전용 은행으로 카카오톡과 연계해서 운용된다. 2017년 7월 27일 출범 후 빠른 성장세를 구가해왔다. 2017년 7월 27일 출범 한 후 715일 만인 2019년 7월 ... 타면서 20~30대 고객이 급증했다. 카카오뱅크 고객 중 20~30대의 비중은 63.3%에 달한다. 이 같은 변화는 은행뿐 아니라 카드사, 저축은행 등에 이르기까지 금융권 전반에 '메기 효과'를 일으켰다는 평가다. 너도나도 모바일 앱 ...

오픈뱅킹 [open banking] 경제용어사전

조회나 이체 등 은행의 핵심 금융기능을 표준화해 다른 사업자에 개방하는 은행권 공동 인프라. "공동결제시스템"이라고도 한다. 앱 하나로 모든 은행 출금 및 이체가 가능하다. 즉, 모든 은행의 계좌이체 시스템을 개방하는 공동결... 핀테크(금융기술)기업의 앱에 자신의 모든 은행계좌를 등록해 결제·송금·이체 업무를 할 수 있다. 2021년 1월 현재 1금융권(은행)과 상호금융, 증권사, 우체국, 핀테크 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2021년 상반기에는 저축은행과 카드회사도 오픈뱅킹 ...

금융상품 한눈에 경제용어사전

금융감독원이 운영하는 금융상품통합비교공시 시스템. 이 사이트는 은행, 저축은행, 보험사 등 166개 금융회사가 판매 중인 예·적금, 대출, 연금저축 등 다양한 금융상품의 금리, 수익률 등을 비교해 보여준다. 이곳에선 절세형 금융상품 정보도 한데 모아 제공한다. 상품별 세제 혜택이나 가입 대상, 가입 한도 등을 비교해 보고 본인이 처한 상황에 적합한 상품을 고르면 된다.

파인 [Financial Information Network] 경제용어사전

... 제공하는 정보는 금융상품, 금융거래 등 9개 분야, 33개에 달한다. 금융상품 분야에는 △금융상품 한눈에 △연금저축 통합공시 △보험다모아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다모아 등이 있다. 각 금융회사가 판매 중인 금융상품의 금리, ... 금융상품 등 유익한 금융생활 정보도 알려준다. '연금저축 어드바이저'에서는 부족한 노후자금을 계산하고, 최적의 연금저축 상품 정보를 찾을 수 있다. 원스톱으로 재무상담까지 가능하다. 은행별 인터넷 환전수수료는 '외환길잡이'에서 비교할 ...

연금저축 경제용어사전

개인이 노후를 대비하여 가입하는 상품. 연금저축은 운용기관에 따라 연금저축신탁(은행), 연금저축보험(보험사), 연금저축펀드(증권사)로 나뉜다. 증권사는 수익률이 은행과 보험보다 비교적 높다. 물론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만큼 ... 저축성 금융상품으로 최소 5년 이상 납입하고 만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는 구조의 노후 대비형 금융상품이다. 연금저축은 연말정산 때 납입금액(퇴직연금 합산 최대 700만원)의 13.2%를 세액 공제해주기 때문에 절세에 도움이 된다. ...

연금보험 [年金保險] [annuity insurance] 경제용어사전

... 기간 동안 정해진 금액을 받을 수 있는 생명보험으로 은퇴 후 필요한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상품이다. 세액공제 혜택은 없지만 5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하고 10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소득세가 비과세돼 절세 측면에서 유리하다. 연금저축보험과 마찬가지로 통상 은행금리보다 1~2% 높은 공시이율로 적립되고, 금리가 아무리 낮아져도 최저 보증이율을 보장해줘 안정적인 연금 수령을 원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45세 이상이면 연금을 받을 수 있어 효과적인 노후설계는 물론 은퇴 ...

다중채무자 경제용어사전

1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채무자를 말한다. 국내에서 은행과 보험, 저축은행, 신협 등 상호금융권 등에서 돈을 빌려 금융부채를 안고 있는 채무자는 1831만명(2015년말 현재)이다. 이 가운데 세 곳 이상의 금융회사에서 ... 이상을 빚 갚는 데 쓰는 고(高)부담자가 많아졌다는 의미다. 금융당국은 2017년부터 금리 상승 흐름이 본격화하면 저축은행, 캐피털, 카드론 등 2금융권에서 돈을 빌려 쓴 다중채무자의 부담이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