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593건

건강검진 경제용어사전

... 젊은 층에서도 대장암 발병률이 늘어나는 추세다. 가족력이 있다면 40대 이전부터 주기적으로 대장내시경검사를 해 용종 유무 등을 확인해야 한다. 갑상샘암은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지만 굳이 일상적인 검진을 할 필요가 없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30년 흡연했으면 폐암 검사해야 생활습관에 따라 항목도 달라진다. 30갑년 이상 흡연 이력이 있다면 매년 저선량 흉부 CT(컴퓨터단층촬영)를 찍어야 한다. '갑년'은 '1일 흡연 담배갑수×흡연기간'으로 계산한다. 30갑년은 ...

근감소증 [sarcopenia] 경제용어사전

... 탄수화물과 달리 단백질은 위장에서 위산과 펩신이 만났을 때 소화가 시작된다. 나이가 들수록 몸에서 분비되는 위산 및 펩신의 양이 줄어든다. 60대가 되면 위산과 펩신의 분비량이 20대의 3분의 1 수준에 그친다. 매일유업의 근감소증 전문 연구소인 매일사코페니아연구소의 박석준 연구소장은 “단백질을 양껏 섭취하는 것에만 집중하지 말고, 조금이라도 소화가 잘되는 저분자 가수분해 단백질을 먹는 것이 좋다”며 “단백질을 잘게 쪼갠 저분자 가수분해 단백질을 섭취해 소화 및 ...

성장성 특례상장 경제용어사전

... 상장 주선인으로서 후보 기업의 성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할 경우 상잠심사 청구를 할 수 있다. 지금까지 후보물질이 상용화되면 폭발적인 성장이 가능한 바이오 회사가 주로 이용했다. 한편 이와 비슷한 기술특례상장은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두 곳에서 기술성 평가를 받아야 하지만 성장성 특례 방식에서는 의무 사항이 아니다. 다만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상장 후 6개월간 환매청구권(풋백옵션)이 부여된다. 풋백옵션은 상장 이후 기업 주가가 공모가의 90%를 밑돌 ...

온실가스 배출부채 경제용어사전

... 배출권의 예상비용의 합이 배출부채다. 정부는 2015년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하면서 각 기업에 탄소배출권을 무상할당했다. 기업 중에선 현대제철의 2020년 배출부채가 1,52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2020년 영업이익(730억 원)의 두 배가 넘는다. 삼성전자(318억 원) 및 포스코(202억원)의 규모도 작지 않다. 전문가들은 2021년부터는 한층 강화된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시행되면서 배출부채를 추가로 반영하는 기업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체 불가능 토큰 [non-fungible token] 경제용어사전

...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NFT 시장은 향후 10년 동안 NBA의 3대 수익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판적인 목소리도 있다. 세계적인 경매업체인 크리스티의 전 경매사인 찰스 알솝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것을 구매한다는 문화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블록체인 전문가 데이비드 제라드 역시 NFT 판매자를 '사기꾼'이라 칭하며 “아무런 가치가 없으면서도 돈을 받고 팔 수 있는 자산을 발명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수면무호흡증 [snoring] [slee] 경제용어사전

... 따르면 고혈압 환자의 3분의 1은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앓고 있다. 치료가 힘든 저항성 고혈압 환자의 80%는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호소한다. 만약 고혈압약을 먹고 있는데도 혈압이 떨어지지 않는다면 수면무호흡증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혈압 조절이 안 되는 환자에게 양압기를 이용한 수면무호흡 치료를 하면 혈압 수치가 낮아지는 사례가 많다는 이유에서다. 악성 뇌종양, 림프종도 연관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뇌종양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

공모펀드 경제용어사전

50인 이상의 불특정 다수 투자자로 부터 투자금을 모아 그 자금을 운영하는 펀드를 말한다. 주로 개인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1)중위험·중수익 추구에 적합하고 2)전문가가 운용하고 분산투자가 가능하며 3)소액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표적 간접투자 상품인 공모펀드 규모는 2010~2020년의 10년 동안 199조원에서 275조원으로 38%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미국(117.3%)과 영국(121.1%)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공모펀드 규모가 ...

빚투 경제용어사전

... 증시에 뛰어들었다. 이들은 은행대출이나 신용대출을 이용하여 주식에 투자하는데 거리낌이 없었다. 이들은 대부분 수익을 봤다. 하지만 단기간에 큰 수익을 맛봐 변동성이 크고 자극적인 종목을 찾는 '수익률 중독'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밀레니얼 세대의 공격적 투자를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이서구 가치투자자문 대표는 “만회할 시간이 많은 젊은 사람이 나이 많은 사람보다 고위험·고수익을 추구하는 건 당연하다”며 “또 행동경제학적으로 투자 규모가 작으면 공격적으로 ...

그레이트배링턴 선언 경제용어사전

... 코로나19에 노출되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발표한 선언. 미국 매사추세츠주 작은 마일인 그레이트배링턴에서 작성돼 '그레이트배링턴 선언'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생명과학∙역학자인 마틴 쿨도르프 하버드대 의대 교수와 면역학자이자 수학 모델링 전문가인 수네르타 굽타 옥스퍼드대 교수, 역학자이자 공중보건정책 전문가인 제이 바타차리아 스탠퍼드대 의대 교수가 작성에 참여했다. 이 선언문은 코로나19 봉쇄 정책을 그만두자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강한 사람은 일상생활로 돌아가 자연적으로 ...

코로나19 치료제 개발현황 경제용어사전

... 셀트리온의 '렉키로나'는 첫 국산 코로나 치료제로 허가를 앞두고 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코로나19 치료제 시장의 주도권을 쥔 약물은 아직 없다. 이 때문에 누가 코로나19 치료제의 '타미플루'가 될 것인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치료제의 대세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지적한다. 환자의 위중도에 따라 처방하는 약이 다르기 때문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사람의 몸속에 들어간 뒤 자신의 유전물질을 복제해 '몸집'을 불린다. '바이러스기'라고 부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