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73건

테크크런치 디스럽트 [TechCrunch Disrupt] 경제용어사전

북미 최대 정보기술 (IT) 온라인 매체인 '테크크런치'가 2011년부터 매년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하는 창업 콘퍼런스. 2013년의 경우 9월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IT분야 창업기업과 대기업, 벤처캐피털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유명 IT업계 CEO의 강연과 노변담화, 스타트업 경연대회가 이어지고 상설 부스 전시를 통해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날 수 있는 '창업 축제'다.

소셜베뉴 [social venue] 경제용어사전

유럽의 대도시에서 상류층이 모여 파티·웨딩·전시·공연 등의 문화를 교류하는 트렌디한 공간

C세대 [Generation C] 경제용어사전

구글이 2006년 유튜브를 인수할 당시 유튜브가 연결(connection), 창조(creation), 사회(community), 전시(curation) 등 C로 시작되는 4가지 키워드를 통해 번영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처음 사용한 개념. 구글은 네가지C를 즐기는 세대들이 스마트폰, 태블릿PC등의 기기등을 이용하면서 유튜브에 거주하면서 그들의 주요 일상의 목적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크레이슈머 [curasumer] 경제용어사전

상품을 수동적으로 소비하는데 머무르지 않고 직접 꾸미고 자신의 의도에 맞춰 원래의 용도와는 다르게 사용하는 소비자들로 전시회의 큐레이터 (curator)와 소비자를 뜻하는 컨슈머(consumer)의 합성어이다.

엑시노스5 옥타 경제용어사전

8개 코어를 집적한 옥타코어(Octa-Core, 8개의 코어) 모바일 AP로 삼성전자가 2013년 1월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3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엑시노스5 옥타는 암(ARM)의 최신 저전력 설계구조인 ' 빅리틀 (big.LITTLE)을 적용해 뛰어난 데이터 처리 능력과 저소비전력을 구현한 제품이다. 엑시노스5 옥타에는 최신 시스템 반도체 공정은 28나노 하이케이메탈게이트 (HKMG)를 ...

DSC [digital space convergence] 경제용어사전

융복합형 디지털 스페이스 컨버전스 의 줄임말로 스마트 컨버전스 사업의 일환이다. 물리적인 공간에 디지털 기기, 유무선 네트워크 ,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첨단 IT와 디자인을 적용하는 사업 모델이다. 주로 도서관, 전시관, 영화관, 박물관, 복합쇼핑몰 등에 적용된다. DSC를 적용하면 설계와 시공을 이원화할 수 있어 공사 기간을 단축하여 사업 위험 요소를 줄일 수 있다.

VMD [visual merchandiser] 경제용어사전

브랜드 컨셉트에 맞춰 제품을 전시하는 등 매장 전체를 꾸미는 직종이다. 매장을 새로 낼 때 어느 위치에 어떤 컨셉트로 만들어야 효과적일 것인지를 판단하고, 그 지역의 특성을 분석해 주력 제품도 결정한다.

아웃사이드 에이전시 [Outside agency] 골프용어사전

국외자.스트로크플레이에서는 경기자와 관계없는 모든 것을 말함.심판원,마커,업저버,포어캐디,갤러리 등이 이에 해당함.바람과 물은 국외자가 아님.

호건스 앨리 [Hogan's alley] 골프용어사전

... 콜로니얼CC의 별칭.텍사스 출신의 '집념의 골퍼' 벤 호건은 이 골프장에서 열린 '콜로이널 인비테이셔널'에서 5회나 우승했고,젊었을 적 골프선수의 꿈을 키우는데 이 골프장의 도움을 많이 받음.지금도 이 곳에는 호건이 받은 트로피는 전시한 트로피 룸을 비롯 호건의 스윙 동상 등 호건의 발자취를 알아볼 수 있는 유물이 많음.'호건의 안마당' '호건의 오솔길' 등으로 해석됨.2011년 이곳에서 열린 미국PGA투어 크라운 플라자 인비테이셔널에서는 위창수가 2위를 ...

트윕강 [twinning-induced plasticity steel] 경제용어사전

일반강에 망간을 첨가해 연신율을 높인 강판(기가 스틸)을 말한다. 철강제품은 강도가 높으면 가공성이 떨어진다. 하지만 트윕강은 ㎟당 150㎏까지 하중을 견디는 초고강도 수준에서도 가공성은 같은 강도의 일반 강판보다 5배 높다. 충격 흡수력이 뛰어나 주로 자동차의 앞뒤 부분인 범퍼빔 등에 적용하여 안전성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2010년 전세계에서 포스코가 유일하게 양산에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