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192건

페론주의 [Peronism] 경제용어사전

... 정부의 왜곡된 임금 정책이 경제 발전에 부담을 주면서 비교우위 산업을 창출하는 데 실패했다”며 “국제경쟁 실패, 지속적 무역수지 적자, 급속한 외채 증가라는 거시경제 운영 전반에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이후 아르헨티나의 경제는 급속히 무너졌고 정치가 경제의 뒷다리를 잡는 악순환이 거듭됐다. 독재와 페로니즘이 번갈아가며 집권했다. 필요한 개혁은 완수되지 못했고 위기 때마다 디폴트(국가부도)를 선언하는 등 후진국으로 추락하고 말았다.

필리버스터 [filibuster] 경제용어사전

... 유리하게 작동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영국 의회에서는 프리부터(freebooter)라고 한다. 필리버스터는 16세기의 '해적 사략선(私掠船)' 또는 '약탈자'를 의미하는 스페인어에서 유래한 말로, 원래는 서인도의 스페인 식민지와 함선을 공격하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하지만 지난 1854년 미국 상원에서 캔자스, 네브래스카 주를 신설하는 내용의 법안을 막기 위해 반대파 의원들이 의사진행을 방해하면서부터 정치적 의미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콩도르세 역설 [Condorcet's paradox] 경제용어사전

프랑스 대혁명시대의 정치가이자 수학자인 콩도르세가 다수결이 만능이 아니라는 점을 입증하려 한 논리다. ' 투표의 역설 (voting paradox)'이라고도 불리는 콩도르세의 역설은 최다득표제가 유권자의 선호도를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는 현상을 일컫는다. 한 유권자가 A를 B보다 선호하고(A>B), B를 C보다 선호할 경우(B>C), A를 C보다 좋아해야 한다(A>C). 하지만 최다득표제하에서는 이 같은 선호 이행성에 위배되는 결과(C>A)가 나올 ...

디지털 장의사 [cyber undertaker] 경제용어사전

개인이 원하지 않는 인터넷 기록이나 죽은 사람이 인터넷 흔적들을 정리해주는 직업. `디지털 세탁소''로도 불린다.

공리주의 [utilitarianism] 경제용어사전

모든 가치 판단의 기준을 쾌락, 즉 효용(utility)에 두고 있는 사회사상으로 18세기 정치 철학자 였던 제러미 벤담(Jeremy Bentham)이 체계화한 철학이념이다. 공리주의에 따르면 쾌락을 추구하고 고통을 회피하는 것이 인간의 본질인 만큼 개인의 행동뿐만이 아니라 사회의 제도와 정책도 그것을 통해 얻어지는 행복과 만족감이 최대화될 때 가치가 있다고 주장한다. 즉, 사회구성원 전체의 효용의 합을 최대로 하는 것이 공리주의가 추구하는 최고의 ...

어나니머스 [Anonymous] 경제용어사전

... 비트코인 관련 글로 시세 급등락을 부추기면서 많은 사람의 인생을 파괴했다”며 “암호화폐 시세 장난을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테슬라의 수입원이 자동차보다 암호화폐와 정부 보조금이라는 직격탄까지 날렸다. 특정 개인을 상대로 한 어나니머스의 선전포고는 매우 이례적이다. 머스크의 언행이 개인 차원을 넘어 세계 경제와 소비자를 자극하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이는 어나니머스의 영향력이 정치·사회뿐 아니라 자본 영역으로 넓어졌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공공선택이론 경제용어사전

공공부문에서 전개되는 제도적 상호작용을 설명하고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고자 하는 이론을 총칭한다. 특히 공공선택이론은 국가를 운영하는 정치가 관료 역시 자기 자신의 이익을 위해 노력한다는 가정에서 출발한다. 대다수의 국민들이 소수의 위정자들이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행태를 막지 못하는 것은 막기 위한 노력에 비해 얻게 되는 이득이 작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JIBs. 집스 [JIBs] 경제용어사전

일본 이스라엘 영국 등 '친미(親美) 3개국'의 영문 이니셜을 따서 만든 용어로 미국의 리스크 컨설팅사인 유라시아그룹이 2013년 세계의 위험도를 전망하면서 처음 사용했다. 유라시아 그룹은 이들 3개국이 급격한 경제추락 가능성이나 정치적 불확실성이 큰 국가는 아니지만 미국과의 관계약화 속에 지역변화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면서 정치ㆍ경제적으로 어려운 처지에 놓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맥코널-바이든 합의안 경제용어사전

... 이번 협상안에는 부부 합산 연소득 45만 달러(약 4억8000만원) 이상과 개인 소득 40만 달러 이상인 고소득층의 소득세 율을 현재의 35%에서 39.6%로 상향 조정한다는 내용이 주 골자다. 이들 고소득층의 자본이득 과 배당에 대한 세율이 15%에서 약 20%로 높아졌다. 미국 정치권이 20년 만에 처음으로 부자에 대한 증세를 받아들인 셈이다. 또 200만명의 장기 실업자 에 대한 수당도 1년간 연장 지급하기로 한 내용도 포함됐다.

허니문 랠리 [honeymoon rally] 경제용어사전

정권이 바뀌고 새정부가 출범하면서 정치 및 경제, 사회 전반의 불확실성이 사라지고, 사회안정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주가가 상승하는 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