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25건

중개형 ISA 경제용어사전

... 운용하는 방식의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중개형은 기존의 신탁형처럼 투자자가 직접 운용하는 ISA이지만, 국내 주식까지 투자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신탁형과 차이가 있다. ETF를 포함해 기존 펀드와 ELS, DLS, 리츠 등 국내 ... 신탁형이나 일임형 ISA에서 옮겼을 경우 기존 계좌의 가입기간이 인정된다. 신탁형 ISA에 3년 동안 가입하면 바로 배당소득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기존 신탁형과 일임형 ISA에서는 주식 배당소득세 혜택이 없었다. 중개형 ISA의 ...

투자형 ISA법 경제용어사전

ISA를 통해 투자하면 2023년부터 부과 예정인 주식 양도소득세를 비과세하는 한편 주식 투자액에 대해 세액공제 혜택을 주기로 한 법안. 주식 장기 투자를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김병욱 민주당 의원이 2020년 12월 21일 발의했다. ... 등으로 한정된 ISA 투자 대상에 상장 주식·채무 증권을 비롯해 장외시장(K-OTC)을 통해 거래되는 비상장 주식도 포함했다. 동시에 이들 상품 투자로 발생하는 양도차익 및 이자·배당 소득에 비과세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SA를 ...

해외주식 세테크 경제용어사전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이라면 연말에 일부 종목 매도를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대주주에게만 양도세를 부과하는 국내주식과 달리 해외주식은 기본 공제 양도차익인 250만원을 초과하는 수익에 대해서는 22%의 양도소득세를 부과하기 ... 유의해야 한다. 해외주식에 대한 과세는 결제일 기준이다. 미국은 3영업일, 중국은 1영업일 뒤에 결제가 이뤄진다. 배당소득세도 있다. 해외주식에 대한 배당금은 현지에서 배당소득세를 원천징수한 뒤 국내투자자에게 지급된다. 중국(10%)처럼 ...

인컴형자산 경제용어사전

이자나 배당 임대료 등 정기적인 소득이나 수입(income)을 창출하는 자산. 각종 채권, 고배당 주식, 부동산투자신탁(리츠) 등이 대표적인 인컴형 자산으로 이들은 은행금리보다 조금 더 높은 3~5%의 수익률을 추구한다.

해외 ETF 직접구매 경제용어사전

... 과세 대상에서 빠진다. 과세 대상은 1년 수익과 손실을 합산한 값이다. 세법상 해외에 있는 것은 펀드가 아니라 주식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국내 상장 해외 ETF는 펀드로 간주돼 매매할 때마다 배당소득세(15.4%)를 낸다. ... 과세체계 때문에 고액 자산가의 해외 ETF 직구 선호가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 직구 ETF에 배당소득세를 물리도록 세법을 개정할 수 있겠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고 과세 대상을 특정하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

켈리 라이트 경제용어사전

미국 투자자문회사인 인베스트먼트퀄리티트렌즈(IQT)의 배당주 투자 전략을 집대성한 투자 전문가로 뉴스레터 편집장 겸 최고투자책임자(CIO)로 활동하고 있다. 라이트는 벤저민 그레이엄과 워런 버핏 등 가치투자자들이 주가수익비율(PER: 주가/주당순이익) 주가순자산비율(PBR: 주가/주당순자산) 등으로 저평가된 주식을 찾아낸 것처럼 배당을 통해 블루칩을 선별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그 투자법을 진화시켰다. 그는 가치투자의 토대에 배당주 투자라는 개념을 ...

토털 리턴 ETF [total return ETF] 경제용어사전

배당을 분배금으로 나눠주지 않고 자동으로 재투자하는 방식의 상장지수펀드(ETF). TR ETF는 구성 종목의 가격변동은 물론 배당수익도 함께 반영하는 총수익 지수를 추종한다. 편입 주식에서 배당금이 발생하면 투자자에게 분배하지 ... 때문에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를 중심으로 TR ETF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고있다. 일반 ETF에 투자해 중간에 배당금을 현금으로 분배받으면 배당소득세(세율 15.4%)를 납부해야 한다. 반면 TR ETF 투자자는 배당금을 분배받지 ...

손익통산 경제용어사전

... 한 계좌 안에서 이뤄진 매매라 할지라도 손익통산이 되지 않는 다는 점에 대해 개인투자자들의 불만이 크다. 국내 주식과 해외 주식, 펀드, 파생상품별로 과세 체계가 다르다 보니 손익을 합산해 세금을 부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게 돼 ... 사정에 맞춰 '끼워맞추기'식 세금 체계를 적용한 탓이다. 국내 주식은 매도할 때 0.3%의 거래세를 떼고 해외 주식은 양도소득에 대해 22%를 부과한다. 펀드는 해지(환매)할 때의 이익이건 중간의 분배금이건 배당소득세 명목이 붙는다. ...

행동주의 헤지펀드 [activist hedge fund] 경제용어사전

특정 기업 지분을 매입한 뒤 배당 확대나 자사주 매입, 인수합병(M&A), 재무구조 개선, 지배구조 개편 등 주주가치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요구해 주식 가치를 끌어올리는 헤지펀드. 소송이나 주총 표 대결도 마다하지 않는다. 이들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자본력이 취약한 기업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2017년에는 돈이 몰려들자 글로벌 대기업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 다우듀폰의 합병이 이들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다. 유기농 식료품 유통체인 ...

이익증여신탁 경제용어사전

고객이 신탁에 주식, 펀드, ELS 등을 맡기면 원금은 고객에게 주고 이익에 해당하는 주식 배당, 펀드 배당금, ELS 수익 등을 배우자나 자녀에게 증여할 수 있는 상품이다.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면서 자녀나 배우자 소득이 많지 않은 사람이 활용하면 좋은 절세상품이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근로소득과 금융소득을 합산해 개인별로 소득세를 부과한다. 소득이 많을수록 세율이 높아지는 누진구조다. 가족끼리 소득을 분산해 나눠 가지면 소득세 부담을 더는 효과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