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83건

한경 펀드매니저 서베이 경제용어사전

국내 유일한 정기적 펀드매니저 대상 설문조사로 한국경제신문이 2020년 12월부터 분기마다 시행하고 있다. 투자 전문가인 펀드매니저의 직접 경험과 전망을 통해 시장 상황을 진단·예측해보자는 취지로 조사를 시작했다. 펀드매니저들의 ... 분기 시장을 주도할 종목, 조정 가능성이 큰 종목, 예상 코스피지수 상단과 하단 등을 묻고 있다. 직접 운용하는 펀드주식, 채권, 현금 구성 비중 변화 등도 질문한다. 한경 펀드매니저 서베이에 참여하는 매니저들은 뛰어난 예측력을 ...

증권시장안정펀드 경제용어사전

증시안정을 위해 금융당국이 금융기관 등에서 기금 출연을 받아 조성하는 펀드. 증권사, 은행, 보험, 상장사 등에서 공동출자를 받아 증시 폭락시 주식을 매입해 증시안정 기능을 담당했다 1990년 선보인 증시안정기금(증안기금)이 그 출발로 4.85조원 규모로 조성됐다. 이후 2003년 신용카드 대출 부실사태로 인한 증안펀드가 조성됐고, 2008년에는 리먼브라더스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한 5천억 규모의 증안펀드가 조성됐다. 2020년 3월에는 코로나19로 ...

비과세 금융상품의 종류 경제용어사전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대표적이다. 통상 은행 또는 증권사에서 가입할 수 있다. 다양한 펀드나 예·적금, 주식 등을 한 계좌에서 연간 2000만원 납입 한도로 운용할 수 있는 금융상품이다. 3년 의무보유기간을 유지하면 발생 수익 중 200만원까지 비과세해준다. 즉 총수익 200만원 이하라면 ISA 계좌에서 과세 대상으로 보지 않는다는 것이다. 보험에는 비과세 상품이 다른 자산에 비해 많은 편이다. 보험료 월 10만원 이하의 건강보험에 가입하면 ...

워크자본주의 [woke capitalism] 경제용어사전

... 분쟁 등에 대해 진보적인 정치 견해를 내는 경영자나 기업의 행태를 워크자본주의라고 비꼬았다. 대표적인 인물이 《워크주식회사(Woke Inc.)》라는 책으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비벡 라마스와미다. 그는 대기업들이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 스트라이브에 2000만달러를 투자했다. 보수적 가치를 중시하거나 정치적 의견을 내비치지 않는 기업들을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도 탄생했다. 비영리기구 세컨드보트는 2020년 10월 '미국 보수적 가치 ETF(ACVF)'를 출범했다. ...

국가퇴직연금신탁 [National Employment Savings Trust] 경제용어사전

... 목표로 한다. 두 번째는 '성장 단계'다. 약 15년간 '물가상승률+3%포인트 이상'의 수익률 달성을 추구한다. 주식 투자 비중이 가장 높은 시기다. 세 번째 '안정화 단계'에서는 10년간 채권 비중을 늘려 변동성을 줄인다. 마지막 ... 투자 종목 등을 자세히 공개한다. 작년 말 투자 비중이 가장 높았던 종목은 미국 애플 (NASDAQ:AAPL)(펀드의 2.4%)이었다. NEST의 연간 운용수수료는 0.5%로 낮다. 영국은 NEST 외에도 모든 퇴직연금 펀드의 운용수수료를 ...

TDF ETF [target date fund ETF] 경제용어사전

타깃데이트펀드(TDF) 기반의 상장지수펀드(ETF)로 2022년 6월 30일 처음 출시됐다 주식 채권을 혼합한 ETF에 TDF의 특성을 도입한 것이다. 구성 종목 중 주식과 채권의 비율을 TDF처럼 시간의 흐름에 따라 조정한다. 초기에는 주식 비율을 80%정도로 높였다고 시간이 갈수록 20-30%로 낮추고 채권의 비율은 반대로 늘리는 식이다. 예상 은퇴 연령에 따라 위험자산과 안전자산의 비중을 조정해주는(TDF) 동시에 기초지수를 추종하되 펀드매니저의 ...

공모주 수요예측 [book-building] 경제용어사전

IPO를 통해 공모하는 주식을 기관과 외인 투자자들이 얼마에 얼마나 살 건지를 조사하는 제도. 개인투자자들이 공모할 경우에는 청약증거금을 납입해야 하지만 기관이나 외인 투자자들은 청약증거금이 필요없이 청약할 수 있다. 이런 제도적 ... 86%에 해당하는 585곳이 최대 신청 수량인 9조5625억원어치의 공모주를 주문했다. 심지어 순자산 1억원의 펀드를 운용하는 운용사도 최대 신청 수량을 주문한 사례도 있었다. 수요예측 경쟁률이 2023 대 1까지 치솟고 총 주문금액이 ...

MSCI [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 경제용어사전

MSCI는 지수 및 주식 포트폴리오 분석 툴을 제공하는 업체로 미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다. 다우존스, S&P500과 같이 시황을 체크해 지수를 내놓는다. MSCI는 국가, 산업, 규모 등 다양한 기준으로 주가지수를 만든다. MSCI가 운용하는 지수만 해도 전 세계적으로 16만 개가 넘는다. 이 지수는 국제 금융펀드들의 투자 기준이 된다. MSCI 지수를 참조하는 자금 규모는 전 세계적으로 12조 달러에 달한다. MSCI 지수는 한 나라의 운명을 ...

캐시우드 [catherine D. Wood] 경제용어사전

... 널리 쓰이며 우리나라에선 Cathie의 발음이 cash와 같다는데 착안해 '돈 나무'라는 별명으로도 불린다. 많은 펀드들이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빅테크 기업에 투자하는 것과 달리 캐시 우드는 로봇 공학, 핀테크, 우주 ... 가운데서도 주가가 급락한 성장주의 포지션을 두 배로 늘리고 있다. 모바일 결제 업체인 '블록'(SQ), 온라인 주식거래 플랫폼 '로빈후드'(HOOD), 온라인 스포츠 도박업체 '드래프트킹즈'(DKNG), 화상회의 플랫폼 '줌비디오'(ZM), ...

연금저축과 IRP의 차이 경제용어사전

... 자영업자, 공무원, 군인, 교직원 등이다. 연금저축은 이런 제한이 없다. 납입 한도도 다르다. 연금저축은 소득에 따라 연간 300만~400만원까지, IRP는 소득 상관 없이 연간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준다. IRP는 주식펀드, ETF 등 위험자산에 적립금의 70%만 투자할 수 있다. 반면 연금저축은 위험자산 투자 한도에 제한이 없다. 연금저축만으로는 세법상 연금계좌 세액공제 최대 한도(700만원)를 다 채울 수 없다. 이 때문에 IRP에 추가 가입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