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165건

현물배당 경제용어사전

회사가 현금 대신 주식 실물자산 등 보유하고 있는 현물을 주주에게 나눠주는 배당 방식. 현행 상법에서는 회사가 정관에 현물배당 여부를 정하도록 하고 있다.

사모대출펀드 [private debt fund] 경제용어사전

투자자의 돈을 모아 모아 은행처럼 기업에 대출하거나 하이일드(고위험·고수익) 회사채 등에 투자하는 펀드. 미국과 유럽선진국에선 기업의 주요 자금조달 방법 중 하나로 꾸준히 발전해 왔다. 주로 은행 대출이나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기업에 투자한다. 기업 지분에 투자하는 사모주식펀드(PEF)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낮지만 손실 위험은 낮다.

자산배분형펀드 경제용어사전

주식, 채권, 파생상품, 인프라 등 여러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펀드. 시장 변동성에 영향을 덜 받으면서도 연 5~7%대 수익을 안정적으로 낼 수 있다.

총수익스와프 [total return swap] 경제용어사전

계약 당사자가 주식 등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수익과 비용을 상호 교환하는 약정. 일반적으로 총수익매도자(증권사)가 주가 변동에 따른 이익이나 손실을 매수자(운용사)에게 이전하고 그 대가로 약정 수수료(이자)를 받는 신종파생거래 기법이다. 이때 주식은 총수익매도자가 소유한 것으로 공시된다.

이재상품 [理財商品] 경제용어사전

중국의 은행들이 판매하는 금융투자상품으로 머니마켓펀드(MMF)와 비슷하다. 투자자로부터 모집한 돈을 국채나 회사채 부동산 주식 등 다양한 자산에 투자해 '은행 금리+알파(α)'의 수익을 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노르웨이정부연기금 [Government Pension Fund Global] 경제용어사전

노르웨이가 운영하고 있는 세계최대의 국부펀드. 2019년 말 현재 자산규모가 1조1500억달러(약 1340조원)에 해당한다. 정부가 100%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노르웨이 중앙은행의 투자관리부문(NBIM)이 운영을 맡고 있다. 세계최대의 ... 영향을 미치고 있다.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세계 74개국에서 9000여 개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글로벌 상장 기업 주식의 1.5%가량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투자기관이다. 2019년 말 기준으로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보유한 주식 총액 ...

분리과세 하이일드펀드 경제용어사전

신용등급 'BBB+' 이하 비우량 채권이나 코넥스주식펀드 자산의 30%를 투자하는 대신 공모주 물량의 10%를 우선 배정받는 펀드. 5000만원 한도에 한해 이자와 배당소득세가 15.4%(지방소득세 포함)이 적용된다. 금융소득 종합과세에서 2,000만원 초과하면 종합과세로 전환되는 것에 반해, 분리과세 하이일드 펀드는 세제혜택이 보다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자동투자옵션 [default option] 경제용어사전

퇴직연금 가입자가 별다른 운용방식을 지정하지 않으면 퇴직연금 운용사(금융회사)가 자체투자전략에 따라 주식이나 채권등에 자산을 투자하는 제도다. 미국 칠레 등에서 시행 중이다. 미국에선 별도 운용지시를 하지 않은 가입자들이 '... 도입했다. 운용지시를 내리지 않은 가입자를 35세 이하, 36~55세, 56세 이상으로 구분해 연령이 낮을수록 주식 비중이 높은 디폴트옵션 펀드에 자동으로 가입시키는 식이다. 미국에서는 가입자 나이에 따라 운용방법이 바뀌는 '...

타깃 데이트 펀드 [target date fund] 경제용어사전

근로자 은퇴 날짜에 맞춰(target date) 펀드매니저가 알아서 주식과 채권 비중을 조절해 운용하는 펀드다. 투자자 생애주기에 맞춰 글로벌 자산배분과 함께 주기적인 포트폴리오 재조정(리밸런싱)이 이뤄진다. 은퇴가 한참 남은 ... 등에 자산을 집중하고, 은퇴시기가 가까워질수록 배당주나 국·공채 비중을 높여 안정적으로 운용하는 식이다. 일반 연금펀드는 투자자가 직접 펀드 갈아타기를 해야 하지만 TDF 내에서는 글로벌 자산 비중이 자동으로 조절되기 때문에 '만능 ...

해외펀드 손실상계 경제용어사전

해외펀드 비과세 시기였던 2007년 6월부터 2009년 말까지 해외펀드로 손실을 본 투자자들의 세금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10년부터 발생한 이익과 상계처리해 순수익이 났을 때만 소득세를 무는 제도. 당초 2010년에 1년간 한시적으로 시행 예정이었지만 해외주식펀드의 수익률이 빠르게 회복되지 못하는 점을 고려, 매년 연장돼 2013년 세법 개정에서 올해 말까지 시행키로 결정됐었다. 그러나 2014년 8월 6일 정부는 `2015년 세법개정안'을 통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