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0건

로블록스 [Roblox] 경제용어사전

... 놀이터'로 불린다. 미국의 16세 미만 청소년의 55%가 로블록스에 가입하고 있다. 이들은 레고 모양의 아바타를 이용해 가상세계 내에서 스스로 게임을 만들거나 다른 사람이 만든 게임을 즐긴다. 그래서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의 대표주자로 꼽힌다. 로블록스는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수혜로 매출이 전년 대비 82% 증가한 9억2400만달러에 달했다. 일일 활성 이용자도 역시 80% 증가한 3260만 명 수준이다. 로블록스가 시장에서 인기를 끈 이유는 핵심 ...

PDR [price to dream ratio] 경제용어사전

... 기업도 이 랠리에 합류하고 있다. 2020년 7월2일 상장된 SK바이오팜은 장이 열리자마자 상한가로 직행했다. 시총은 10조원에 육박하며 아모레퍼시픽 등을 제쳤다. SK바이오팜은 작년 매출 1239억원에 이익도 내지 못했다. 바이오 선두주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시총은 50조원이 넘는다. 주가수익비율(PER)은 167배에 달한다. 세계 1위 제약사인 화이자의 PER은 11배에 불과하다. SK바이오팜과 삼성바이오 주가에는 신약 개발과 새로운 산업에 대한 꿈이 담겨 있다는 평가다. ...

디즈니플러스 [Disney+] 경제용어사전

... 8000여 편을 온라인에서 무제한 골라 볼 수 있게 해준다. '어벤져스' '아바타' '타이타닉' '스타워즈' 등 세계 역대 흥행 1~5위 영화를 비롯해 '겨울왕국' '심슨 가족' 등 글로벌 히트작이 포함돼 넷플릭스, 아마존 등 선발주자와 겨룰 만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 달 이용료는 6.99달러(약 8150원)로 넷플릭스(7.99달러)보다 저렴하다. 알렉시아 쿼드러니 JP모간 애널리스트는 “디즈니플러스가 최종적으로 넷플릭스의 전체 가입자 기반(올 3분기 1억5800만 ...

펄프스 경제용어사전

... 우버(Uber), 리프트(Lift), 팔란티어(Palantir), 슬랙(Slack) 등 2019년 뉴욕증시 상장을 예고한 5개 테크기업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신조어. 2009년부터 10여년간 미국 증시를 이끈 5대 대형 기술주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의 뒤를 이을 주자로 부상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우버와 리프트는 차량공유, 핀터레스트는 이미지 공유 및 검색 소셜미디어, 슬랙은 업무용 메신저 서비스, 팔란티어는 빅데이터 분석 기업이다

3D 바이오프린팅 경제용어사전

... 수도 있기 때문에 인공장기 생성에 적합한 유전자변형 돼지가 널리 쓰이고 있다. 학자들은 돼지의 조직을 점성화된 바이오잉크로 만든 뒤 3D 바이오프린팅으로 모양을 완성하고, 여기에 줄기세포 등을 결합해 인체에 적용하는 방식을 쓴다. 기업 쪽에서는 국내 최초의 3D 바이오프린터를 개발한 로킷이 선두주자다. 각막과 심장조직을 만들어 토끼를 대상으로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삼성서울병원은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구강암 환자의 턱뼈 재건수술에 성공했다.

거미줄 섬유 경제용어사전

... 있을 정도다. 영화의 설정이 과장된 게 아니란 얘기다. 무게를 느끼기 힘들 만큼 가벼우면서도 신축성이 탁월하다는 것도 거미줄의 특징으로 꼽힌다. 주요 기업이 거미줄을 인공적으로 합성하는 데 열을 올리는 배경이다. 이 분야의 선두주자는 일본 섬유업체인 스파이버(Spiber)다. 이 업체는 자연 상태의 거미가 체내 박테리아로 거미줄을 합성하는 데 착안, 2010년 인공 거미줄을 처음으로 개발했다. 인공 거미줄의 재료 역시 DNA를 변형한 박테리아다. 박테리아로 ...

인공강우 경제용어사전

... 얼음 알갱이가 형성된다. 이렇게 뭉쳐진 얼음 알갱이가 낙하하면서 녹으면 비로 바뀐다. 응결핵의 역할을 하는 물질은 요오드화은과 드라이아이스, 염화나트륨, 염화칼륨, 요소 등이다. 오래전부터 미세먼지와 싸워 온 중국이 인공강우 기술의 선두주자다. 인공강우 시설을 갖춘 지방자치단체만 2000개가 넘는다. 백두산과 같이 높은 지대에서는 포탄을 발사한다. 지형 특성을 감안해 미사일, 인공지능(AI) 무인기, 드론 등을 활용해 이곳저곳에서 인공 비를 만들어 내고 있다. 가뭄이 ...

스마트팜 [Smart Farm] 경제용어사전

... 주고, 빅데이터 분석으로 영농의 의사 결정을 지원한다. 3단계는 로봇 및 지능형 농기계로 작업을 자동화하고, 작물의 영양상태를 진단·처방하며, 최적의 에너지 관리까지 해 주는 것이다. 현재는 2단계 기술을 적용 중이다. 스마트팜의 선두주자는 단연 네덜란드와 일본이다. 네덜란드는 토마토와 파프리카의 80%를 식물공장에서 생산한다. 수십 년간 누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각종 제어솔루션을 개발했다. 세계 최고의 환경제어시스템을 생산하는 프리바도 네덜란드 기업이다. 일본은 파나소닉 ...

디지털 세금 [digital tax] 경제용어사전

특정 국가가 다국적 IT기업에 국가 내 디지털 서비스 매출을 기준으로 매기는 세금으로 '구글세'라고도 부른다. 애플, 아마존, 페이스북 등 다국적 IT 대기업을 겨냥한 디지털세는 특정 국가가 자국 내 디지털 서비스에 과세하는 것이다. 프랑스는 2019년 7월 세계 처음으로 디지털세를 제도화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미국 기업을 겨냥한 세금제도를 시행하지 말라며 보복관세 카드로 맞섰기 때문에 시행을 미뤄웠다. 하지만 프랑스 정부는 경제협...

엘라스토머 [elastomer] 경제용어사전

탄성을 가진 플라스틱 소재. 힘을 가했을 때 늘어나는 고무의 장점과 쉽게 가공할 수 있다는 플라스틱의 장점을 모두 갖춘 고부가 합성수지다. 자동차 범퍼와 신발 흡수층, 기능성 필름, 전선케이블 피복재, 건물 방음재 등에 사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