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27 / 27건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Asia Pacific Economic Cooperation] 경제용어사전

아시아 태평양 경제의 지속적 성장과 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기위해 1989년에 형성된 경제협력체. 1988.10. 일본 통산성이 제안한 이후 환태평양 지역의 역내 경제협력 논의가 구체화되어 1989년 11월 호주 캔버라에서 첫 각료회의를 ... 정상회의 기간을 전후해 재무장관회의 등 부문별 장관급 회의를 비롯해 고위관리회의, 전문가 회의 등 300여 건의 각종 회의를 함께 연다. APEC 사무국은 싱가포르에 있다. 현 사무총장은 앨런 볼라드 전 뉴질랜드 중앙은행 총재다.

SEANZA [South East Asia, New Zealand and Australia] 경제용어사전

동남아·뉴질랜드·호주 중앙은행기구으로 1956년 런던에서 개최된 영연방국가 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했던 아시아·태평양지역 중앙은행 총재들의 합의로 설립됐다. 이듬해인 57년 호주에서 제 1차 SEANZA 총재회의가 개최됐고 호주와 뉴질랜드를 비롯, 인도, 스리랑카, 파키스탄 등 아태지역 영연방국가 5개 중앙은행 총재들이 참석했다. 같은해 9월에는 역시 호주에서 제1차 연수과정이 열렸다. 현재는 회원국수가 최초 5개국과 한국, 중국, 일본, 홍콩, ...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Chiang Mai Initiative] 경제용어사전

2000년 5월 태국 치앙마이에서 개최된 ASEAN+3 재무장관회의에서 외환위기 재발방지를 위해 동아시아 국가의 외환위기 발생시 자국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외국통화를 단기 차입하는 중앙은행간 통화스왑 계약을 확대하기로 합의한 것을 말한다. 양국간 통화스왑 계약을 체결하면 어느 한쪽이 외환위기에 빠질 경우 다른 한쪽이 미 달러화 등의 외화를 일정조건에 따라 빌려줌으로써 위기당사국의 외환 유동성 부족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처음에는 ...

ECO [Economic Cooperation Organization] 경제용어사전

... 유럽연합(EU) 가입에 더욱 힘을 기울이고 이란도 회교혁명 이후 이라크와의 전쟁으로 경제발전에 주력할 여유가 없어 별다른 활동을 벌이지 못했다. 그러다 최근 들어 터키의 유럽연합 가입이 어려워지고 소련의 붕괴 이후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중앙아시아의 이슬람권 5개국이 1992년 2월 ECO에 가입함으로써 면적 4백25만㎢ 인구 2억5천만명을 포괄하는 거대한 서아시아 경제블록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ASEAN [Association of South East Asian Nations] 경제용어사전

동남아국가연합으로 1967년 8월 태국,인도네시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5개국이 결성했다. 이후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등이 차례로 가입하면서 가맹국은 현재 9개국으로 불어났다. 아세안은 지역협력 촉진, 역내 국가의 평화와 안정수호, 경제·사회·기술·문화분야의 상호원조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중앙사무국은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에 있다.

SEACEN [South East Asian Central Banks] 경제용어사전

동남아시아 중앙은행기구. 동남아시아 각국 중앙은행간의 금융경제협력과 공동 관심사항에 대한 조사연구 및 직원연수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1966년 2월 말레이시아 등 7개국 중앙은행이 모여 설립됐으며 우리나라는 1990년1월에 가입했다. 회원국은 한국·대만·싱가포르·인도네시아·태국·말레이시아·필리핀·미얀마·네팔·스리랑카 등 10개국이며 베트남·라오스·캄보디아·피지·통가 등 5개국 중앙은행은 옵서버로 참여하고 있다.

페그제 [peg system] [pegg] 경제용어사전

... 매입에 한도를 두거나 미국 은행의 홍콩달러 보유량을 일정 수준으로 제한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 홍콩에는 중앙은행이 없으며 금융관리국(HKMA)이 감독 기능과 함께 통화정책 결정 등의 중앙은행 역할도 한다. 홍콩달러는 HSBC, ... 기반으로 해외 기업들은 언제든 환손실 위험을 지지 않고 홍콩달러와 달러를 환전해왔다. 해외 기업과 투자자들이 홍콩을 아시아 거점으로 삼는 큰 원동력이 됐다. 페그제가 무너지면 기업과 은행들이 쌓아놨던 홍콩달러를 방출하면서 외환시장에 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