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772건

상속신탁제도 경제용어사전

현금과 유가증권, 부동산 등을 은행이나 증권사 등에 맡긴 뒤 여기서 발생하는 수익을 언제, 누구에게 줄지 지정하는 제도다. 자식에게 생전에 수익을 나눠주는 것은 물론, 피상속인이 살아있을 때는 본인이 수익을 지급받다 사후에 자녀 등 상속인에게 주도록 하는 것도 가능하다. 생전에 본인이 관리하던 재산을 사망과 동시에 신탁 설정되도록 하는 유언신탁도 할 수 있다. 신탁재산에서 발생한 수익의 일부는 공익재단에 기부한 뒤 나머지를 상속인에게 주도록 할 수도 ...

40년 초장기 모기지 경제용어사전

... 3억원에서 3억6000만원으로 늘어난다. 40년 만기 대출 금리는 30년짜리(연 2.85%)보다 0.05%포인트 높은 연 2.90%(6월 기준)가 적용된다. 적격대출은 주택금융공사가 은행 대출상품을 모아 유동화한 모기지담보부증권(MBS) 발행을 통해 대출 재원을 마련하는 상품이다. 적격대출은 보금자리론보다 대출 요건이 완화되지만 혜택은 줄어든다. 집값은 9억원 이하로 소득 제한은 없다. 대출 한도가 5억원으로 높아지지만 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

치파겟돈 [chipageddon] 경제용어사전

2020년 크리스마스 직전부터 자동차 업계가 반도체 공급이 달리면서 산업계와 증권시장이 타격을 받는 현상을 아마겟돈에 빗대어 부르는 말이다. 치파겟돈은 자동차, 전자제품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친다. 신형 차량에는 보통 100개 이상의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장착하는데, 2020년 3분기 부터 코로나19의 영향에서 벗어나 산업 각분야에서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면서 그 여파로 자동차 업계도 반도체 수급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이로 인해 신차 출고가 미뤄 지면서 ...

고난도 금융상품 숙려제 경제용어사전

... 확정해야 계약이 최종적으로 체결토록한 제도. 2019년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사태(DLF) 사태 재발 방지책으로 마련된 조치로 2021년 5월 10일 부터 시행되고 있다. 고난도 금융상품은 원금의 20% 넘게 손실이 날 수 있는 파생결합증권과 파생상품, 운용자산의 수익구조를 이해하기 어려운 상품 등이다. 고난도 금융투자상품과 투자일임·금전신탁계약을 청약할 경우 2영업일 이상 이를 숙려기간을 주어야 한다. 이후에 청약 의사를 다시 한 번 표현해야만 청약과 계약체결이 확정되고 ...

둥팡차이푸 [東方財富] 경제용어사전

중국의 대표적인 시장·금융정보 데이터 플랫폼으로 자회사인 온라인 증권사 둥팡차이푸증권은 다른 증권사보다 저렴한 주식거래 수수료를 바탕으로 청년부추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중국의 `로빈후드'로 불린다. 그 결과 둥팡차이푸의 2020년 순이익은 48억위안(약 8200억원)으로 2019년보다 161%나 증가했다. 온라인 증권사 중 유일하게 뮤추얼펀드 판매가 가능한 둥팡차이푸증권을 통해 작년 상반기 거래된 뮤추얼펀드는 약 5860억위안 규모로 중국...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 기준 [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경제용어사전

... 즉, 기후위기로 인해 발생할 기업의 재무 리스크 정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하는 것이다. 영국은 2021년 1월부터 주요 기업에 TCFD 기준에 따른 공시를 의무화했고, 스위스와 홍콩도 뒤따를 계획이다. 또한 일본도 금융청과 도쿄증권거래소 주도로 기업공시 지침을 개정해 상장사들이 국제금융 협의체인 이 기준에 따라 공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주요국이 경쟁적으로 ESG 공시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ESG 투자자금이 흘러 들어오기 쉬운 여건을 만들기 위해서다. 세계지...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경제용어사전

은행 증권사가 아니라 앱을 통해 자산관리를 받는 서비스다. 에임, 파운트, 핀트 등이 대표적이다. 연결계좌를 개설해 금액을 넣어놓으면 AI가 투자자의 성향에 맞는 자산 배분·상품 설계 등을 추천해주거나 돈을 직접 굴려준다.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은 2020년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에임, 파운트, 핀트 등 3사의 관리 금액은 작년 말 기준으로 1조1852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 말 2424억원에서 1년 만에 다섯 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특히 ...

성장성 특례상장 경제용어사전

실적이 좋지 않더라도 성장 잠재력이 큰 기업을 위해 상장 문턱을 낮춰 주는 제도다. 후보기업이 자기자본 10억원 이상, 자본잠식률 10% 미만 조건을 충족한 기업으로서 증권사가 상장 주선인으로서 후보 기업의 성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할 경우 상잠심사 청구를 할 수 있다. 지금까지 후보물질이 상용화되면 폭발적인 성장이 가능한 바이오 회사가 주로 이용했다. 한편 이와 비슷한 기술특례상장은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두 곳에서 기술성 평가를 받아야 ...

대체 불가능 토큰 [non-fungible token] 경제용어사전

... 유저들은 암호화폐로 고양이를 사고 팔 수 있다. 가장 비싸게 거래된 '드래곤'이라는 고양이 캐릭터는 600이더리움(ETH)에 거래됐는데, 현재 시세로 13억원에 달한다. 트윗 한줄 33억원, NBA 장면이 2억원…NFT 뭐길래? 증권업계는 NFT를 이용해 다양한 자산을 거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연구원은 “실물로 수집해야 했던 예술작품을 디지털화된 형태로도 소유할 수 있게 된다”며 “미술관과 화랑이라는 1차 시장에 국한될 필요 없이 디지털 공간으로까지 ...

인포데믹 [infodemic] 경제용어사전

... epidemic의 합성어. SNS를 통해 퍼지는 잘못된 정보가 전염병처럼 빠르게 확산되는 것 같다는 데서 유래된 용어이다. 미국 전략분석기관 인텔리 브릿지 설립자 데이비드 로스코프가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에 처음 사용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증권가 지라시라고 통하는 출처가 불분명한 글과 루머 등이 인포데믹에 속한다. 인포데믹이 위험한 건 가짜 정보가 확인도 없이 퍼지면서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해 금융시장은 물론 국가 안보에 까지 해를 끼칠수 있다.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확산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