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148건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 [Hang Seng China Enterprises Index] 경제용어사전

중국본토기업이 발행했지만 홍콩 거래소에 상장되어 거래되고 있는 주식(H-Shares) 중 시가총액, 거래량 등의 기준에 의해 분류한 40개 종목으로 구성된 지수. 한편 H-Share중에는 중국본토시장과 홍콩증시에 중복상장되어 거래되고 있는 종목도 있다. H지수는 특히 우량주 로 구성되어 있고 외국인 투자가의 비중이 높다. 업종별로는 금융섹터의 비중이 70%정도를 차지하며 그 뒤를 에너지, 건설섹터가 뒤따르고 있다. 홍콩H주식에는 중국공상은행(ICBC), ...

니프티 나인 [nifty nine] 경제용어사전

...년 미국 투자자들의 자금이 몰린 9개 우량주를 말한다. 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등 정보기술(IT) 대장주 4개에 마이크로소프트(MS), 세일즈포스, 이베이, 스타벅스, 프라이스라인 등 5개 종목을 더한 것이다. 미국 증시를 대표한 S&P500지수가 2.2% 떨어진 2015년 9개 종목은 전부 60% 이상 주가가 급등했다. "니프티 나인"이란 용어는 2016년 1월 4일 파이낸셜타임스(FT)가 4일 보도한 기사에서 처음 쓴 용어로 FT가 9개 종목을 니프티 ...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ECB는 2015년 12월 3일 마이너스 예금금리를 0.1%포인트 더 내려 -0.3%까지 낮췄다. 현금 살포와 다름없는 양적 완화 프로그램도 2017년 상반기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하지만 ECB의 결정에 독일 등 유럽 주요국 증시는 3%대의 급락세를 보였다. ECB의 조치가 시장의 기대에 못 미쳤기 때문이다. 미국과 더불어 가장 유력한 금리인상 국가로 거론됐던 영국은 물가상승률 때문에 멈칫거리고 있다. 영국이 2015년 12월 10일 연 0.5%인 기준금리를 ...

한국형 헤지펀드 경제용어사전

... 인가제에서 등록제로 낮추고 2017년에는 최소 투자금액을 500만원으로 낮추는 등 규제를 완화하면서 본격적인 성장기로 진입했다. 한국형헤지펀드의 전체 순자산 규모는 2015년 말 3조4천여억원에서 2018년 말 24조원을 상회할 정도로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2019년 들어 증시조정에다가 10월 9일 국내 헤지펀드 1위 업체인 라임자산운용이 펀드 환매를 중단하는 사태까지 발생하면서 전체 웅용업계에 대한 신뢰위기로 번질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다.

패밀리 오피스 [family office] 경제용어사전

초고액 자산가들의 자산배분, 상속·증여, 세금문제 등을 전담해 처리해주는 업체를 뜻한다. 미국의 석유왕 록펠러가 1882년 '록펠러 패밀리 오피스'를 설립한 이래 미국 유럽 등지에서 꾸준히 발전해왔다. 처음에는 고액자산가로부터 직접 고용된 투자·세무·회계 전문가들이 부자들의 재산 증식과 상속·증여를 돕는 형태로 시작했지만, 다수의 고객에게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업체도 생겨났다.

인버스 상품 경제용어사전

기초자산의 움직임을 정반대로 추종하도록 설계된 금융투자 상품. 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 상장지수증권(ETN) 등의 형태로 시중에 나와 있다. 코스피200지수의 등락과 반대로 움직이도록 설계된 인버스ETF가 가장 일반적이다.

롱쇼트펀드 경제용어사전

... 헤지펀드와 절대수익추구형스와프(ARS) 중에서도 롱쇼트전략을 쓰는 상품이 많다. 안정적인 수익률을 추구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 하지만 롱숏트 펀드라고 항상 이익을 내는 것은 아니다. 사들인 종목은 내리고, 공매도로 대응한 종목은 오르는 최악의 상황이 오면 주식형 펀드보다 손실이 커질 수 있다. 과거 실적, 펀드매니저의 경력 등을 꼼꼼히 보고 펀드를 골라야 하는 이유다. 증시가 일제히 급등하는 시기에도 롱쇼트 펀드가 일반적인 주식형 펀드보다 불리하다.

기업인수목적회사 [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 [SPAC] 경제용어사전

... 신주를 발행해 다수의 개인투자자금을 모은 후 상장한 후 3년 내에 비상장 우량기업을 합병해야 한다. 일반투자자들로서는 SPAC 주식 매매를 통해 기업 인수에 간접 참여하는 셈이 되고 피인수 기업으로서는 SPAC에 인수되는 것만으로 증시에 상장하는 효과가 있다. 우회상장 과 유사하지만 SPAC는 실제 사업이 없고 상장만을 위해 존재하는 페이퍼컴퍼니라는 점이 다르다. SPAC의 최종 목적은 기업 인수가 아니라 투자 차익이기 때문에 기존 경영진을 유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KTOP30 경제용어사전

... 자유소비재 5개, 필수소비재 2개, 금융 4개, 정보기술(IT) 7개, 통신서비스 1개, 건강관리 1개가 선발됐다. 삼성전자와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삼성화재, 현대글로비스, LG화학 등 주요 종목이 이름을 올렸다. 그간 국내 증시를 대표하는 지수로는 코스피지수가 활용되고 있지만 유가증권시장 전체 상장사(760종목)로 구성돼 수치상의 변동폭이 크지 않다. 반면 미국 다우지수, 독일 DAX지수, 프랑스 CAC지수, 홍콩 항셍지수 등은 30~50개 초우량 종목의 ...

MILA [the Integrated Latin-American Market] 경제용어사전

칠레ㆍ콜롬비아ㆍ페루ㆍ멕시코 등 중남미 4개국의 주식시장을 합친 중남미 통합증권시장. 2011년 6월 칠레ㆍ콜롬비아ㆍ페루 등 3개국이 결성했고 2014년 말에 멕시코가 가입해 중남미 '태평양동맹' 국가들의 통합증시로 거듭났다. 2014년말 밀라에 상장된 기업은 800여개이며, 시가총액은 약 1조2000억달러다. 남미 최대인 브라질 상파울루 증시의 시총을 웃돌 때도 있다. 외국인 투자자 비중은 멕시코가 40%, 콜롬비아와 칠레 등이 25~30%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