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2건

촉발지진 [triggered eqrthquake] 경제용어사전

시추 등에 따른 외부의 힘이 임계점에 근접해 있던 지진대를 자극해 대규모 지진을 촉발하는 형태. 인위적 힘이 지진을 직접 유발하는 유발(induced) 지진과 다르다.

인사이트호 [Insight] 경제용어사전

... 주변의 지형이 중요하다. 정확한 지형은 이미지가 전송돼야 확인할 수 있지만 처음 보내온 사진만 놓고 볼 때 탐사 임무 수행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사이트호의 별명은 '붉은 행성의 지질학자'다. 탐사선 명칭도 '지진 조사와 측지, 열 수송 등을 활용한 내부 탐사'라는 영문의 앞글자들을 조합해 지었다. 첫 임무는 이틀 뒤다. 1.8m 길이의 로봇 팔을 가동해 주변 지형을 촬영한다. 이 작업을 통해 얻은 정보를 토대로 초정밀 지진계인 SEIS와 열 ...

컨틴전시 플랜 [contingency plan] 경제용어사전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미리 준비하는 비상계획. 컨틴전시(contingency) 영어 자체가 '우연한 사건' 또는 '우발성'이라는 뜻이다.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돌발 무력 사태나 IMF사태나 금융위기 같은 경제위기, 태풍 지진처럼 갑작스러운 대규모 자연재해 등의 발생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마련해 놓은 계획이다.

에이치코어 [H CORE] 경제용어사전

지진과 같은 강한 외부 힘에도 건축물을 안전하게 지지할 수 있도록 개발된 현대제철의 내진강재 브랜드.

내진강재 [steel for seismic application] 경제용어사전

내진 구조물에 최적화된 건축구조용 강재. 항복강도, 에너지 흡수 능력, 충격 인성이 엄격하게 보증되고, 용접성능이 우수해 지진이나 바람 등 외부 에너지에 대한 충격을 보다 잘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된 고성능 건축구조용 강재다. 형강, 철근, 후판, 강관 등 주요 건축구조용을 중심으로 내진강재 개발이 이루어졌다.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일본과 미국의 경우 건축 구조에 대한 강종 사용 규정을 두어 내진강재 적용이 보편화 돼있다. 일본은 1994년 SN(Steel ...

액상화 현상 경제용어사전

지진 같은 진동으로 땅속의 물이 빠지지 않고 고여 흙이 마치 액체처럼 반응하는 현상. 1953년 일본 학계가 처음 제기한 이론이다. 액상화 현상이 발생하면 진흙이나 모래가 약해진 지반을 뚫고 솟구쳐 올라 지상의 건물과 구조물을 위태롭게한다. 이런 액상화는 모래·흙 같은 토양 알갱이가 곱고 알갱이 간격이 넓은 지반, 얕은 지하수, 큰 지진 등 3박자가 맞으면 일어난다. 1964년 일본 니가타현 지진과 미국 알래스카주 지진 때 처음 발견됐는데 당시 지반이 ...

국가재난통신망 경제용어사전

지진 테러 등 국가 재난이 발생할 때 일사불란한 대응을 위해 경찰 소방 군 해경 의료기관 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지방자치단체 등 8대 기관을 통합 구축하려는 통신망. 2003년 대구지하철 화재 이후 제안된 국가재난안전통신망(재난통신망) 사업은 지지부진하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다시 부랴부랴 시작됐다. 2017년 3월말 현재 경찰 소방 군 해경 등이 각각 별도 통신망을 쓰고 있어서다. 2000년대 초 이들의 통신망을 통합한 TRS가 구축됐지만, ...

연령지진 [age-quake] 경제용어사전

인구 감소와 고령사회 충격이 경제 전반에 나타나기 시작하는 현상. 강인수 현대경제연구원 원장은 만든 신조어로 그는 《2017 세계경제대전망》에서 `연령지진을 2017년도 한국 경제에서 새롭게 부각될 5대 현상중의 하나로 꼽았다. 연령지진이 우려되는 것은 2017년도 생산가능인구는 2016년과 같은 3700만명인 반면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2016년 660만명에서 2017년 710만명으로 늘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살토 [Salto] 경제용어사전

... 연구진이 개발한 점프로봇. 이 로봇은 점프한 뒤 수직으로 된 벽을 한 번 더 차고 오르는 갈라고원숭이의 동작을 모방해 제작됐다. 26㎝ 크기의 이 로봇은 1초 만에 1.75m를 뛰어오른다. 사이언스 로보틱스 측은 살토가 돌 무더기가 흩어져 있는 지진 재난 현장에서 자유롭게 이동하며 수색과 구조 임무를 수행하는 로봇 기술의 새 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살토는 2016년 12월 창간된 로봇전문 학술지인 사이언스 로보틱스의 표지논문으로 채택되기도 했다.

불의 고리 경제용어사전

세계 주요 지진대와 화산대 활동이 중첩된 지역인 환태평양조산대를 칭하는 말이다. 환태평양 조산대는 남극의 팔머 반도에서부터 남아메리카 안데스 산맥, 북아메리카 산지와 알래스카, 쿠릴 열도, 일본 열도, 동인도 제도, 동남아시아 국가, 뉴질랜드와 태평양의 여러 섬으로 이어지는 길이 4만 km에 이르는 지대로 이 지역의 활화산이 원 모양으로 분포돼 있어 '불의 고리'라는 이름이 붙었다. "불의 고리"는 지각을 덮는 여러 판들 중 가장 큰 판인 태평양판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