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17건

코로나 거리두기 4단계 경제용어사전

... 집회와 행사는 전면 금지되고 결혼식과 장례식에는 친족만 참석할 수 있게 된다. 클럽과 헌팅포차, 감성주점은 영업이 중단되고 식당, 카페,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은 밤 10시까지만 운영이 가능하다. 4단계에서는 유··중·고교가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되며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으로 개최해야 한다. 종교시설은 비대면으로 예배나 미사, 법회를 해야 하며 숙박시설은 객실 내 정원 기준을 과하는 입실을 불허한다. 또 모든 객실의 3분의 ...

단일광자검출소자 [single photon avalanche diode] 경제용어사전

빛의 최소 단위인 단일광자를 검출할 수 있는 고감도 광학센서. 양자통신 및 양자컴퓨팅을 비롯한 양자기술 산업 분야 뿐 아니라 극소량의 광자를 감지하는 광센서와 이를 이용하는 라이다(LiDAR)의 핵심 수신부품으로 활용되는 소자이다.

탄소 포집과 활용 [Carbon Capture&Utilization] 경제용어사전

... 있다. 이산화탄소를 유전에 주입해 석유 채취의 생산성을 향상하는 원리다. 전환 활용 분야는 탄소를 활용해 새로운 연료나 화학 물질을 만들거나 건축 자재물을 만드는 기술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분야다. CCU 활용 기술은 아직 기 단계다. CCU가 상용화되려면 탄소를 자원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비용 공급과 기존 석유 제품을 대체할 수 있을 정도의 품질을 달성해야 한다. 자원화 과정에서 또 다른 탄소를 배출하지 않아야 한다는 문제도 있다. CCUS는 ...

탄소 포집·활용·저장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경제용어사전

... 있다. 이산화탄소를 유전에 주입해 석유 채취의 생산성을 향상하는 원리다. 전환 활용 분야는 탄소를 활용해 새로운 연료나 화학 물질을 만들거나 건축 자재물을 만드는 기술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분야다. CCU 활용 기술은 아직 기 단계다. CCU가 상용화되려면 탄소를 자원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비용 공급과 기존 석유 제품을 대체할 수 있을 정도의 품질을 달성해야 한다. 자원화 과정에서 또 다른 탄소를 배출하지 않아야 한다는 문제도 있다. CCUS는 ...

혼류생산 경제용어사전

... 확대도 쉬워져 빠르게 바뀌는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노조, 이번엔 수용할까 현대차는 우선 울산3공장에 시범적으로 이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울산3공장은 아반떼와 베뉴, i30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르면 내년 부터 새 시스템을 활용한 생산에 들어가겠다는 목표다. 울산3공장에 우선 도입한 뒤 결과에 따라 현대차 및 기아의 국내 전 공장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 도요타와 폭스바겐, 제너럴모터스(GM), 포르쉐 등 글로벌 제조업체들은 이미 혼류생산 ...

아이오닉 5 [IONIQ 5] 경제용어사전

... 아이오닉 5는 72.6㎾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h 배터리가 내장된 '스탠더드' 등 두 가지 모델로 나왔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 기준 429㎞(환경부 인증 기준)다. 350㎾급 급속 충전 시 18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5분 충전으로 100㎞(유럽 인증 기준)까지 달릴 수 있다. 후륜 기본 모터에 전륜 모터를 더해 사륜구동 방식도 선택할 수 있다. 롱레인지 사륜구동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

본딩 와이어 [bonding wire] 경제용어사전

칩을 기판에 연결할 때 쓰는 금속선(wire). 반도체 집적도가 높아지면 패키징에 필요한 본딩 와이어 수요가 커진다. 패키징은 반도체 칩을 전자기기에 연결 가능한 상태로 만드는 공정이다. 금속선을 붙이는 과정을 와이어 본딩(wire bonding)이라고 한다. 2021년 2월 현재 본딩 와이어를 활용한 패키징 비중이 전체의 70~80%에 달하지만 공급량이 제한적이다.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구입하거나, 한전에서 파는 '녹색 프리미엄' 요금제를 이용하는 것뿐이다. 하지만 REC는 한국남동발전 등 국내 발전공기업만 구매가 가능하다. 2021년 제도가 개편돼 민간 기업도 REC 구매할 수 있게 됐지만, 시범사업 이기에 2022 에나 본격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REC는 산업용 전기요금보다 크게 비싸기도 하다. 남는 대안인 녹색 프리미엄 요금제는 가격과 유효성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 녹색 프리미엄은 기업이 원자력, 화력 등으로 생산한 전기에 프리미엄을 ...

뇌동맥류 경제용어사전

... 망치로 머리를 쾅 맞는 듯한 두통을 호소한다. 살면서 처음 경험하는 심한 두통이라고 한다. 진통제를 써도 소용없다. 뇌출혈량이 많으면 뇌손상 때문에 의식을 잃기 쉽다. 심한 후유증이 생기거나 사망하기도 한다. 뇌동맥류 파열이 의심되면 기에 정확히 진단하는 게 중요한 이유다. 파열된 뇌동맥류는 재파열 위험이 크다. 재파열은 2주 안에 25%, 6개월 안에 50% 이상 발생한다. 재파열될수록 생존율은 급격히 떨어진다. 뇌동맥류는 파열 전 아무런 증상이 없다. 하지만 ...

5G 특화망 경제용어사전

... 방침이다. 업계에선 네이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삼성SDS, SK(주)C&C 등이 5G 특화망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자체 5G망을 구축해 스마트공장 운영, 자율주행차 연구 등에 활용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기 시장 형성을 위해 항만, 국방 등 공공 부문에서 5G 특화망을 활용한 서비스 모델을 발굴키로 했다. 정부는 5G 기반 디지털 혁신을 본격화하기 위해 2022년 말까지 5G망을 전국에 구축한다는 계획도 이날 의결했다. 2021년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