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5건

소득세 최고세율 경제용어사전

개인사업자에게 적용하는 종합소득세 세율최고 높게 적용되는 세율. 개인사업자가 적용받는 종합소득세 세율은 과세표준에 따라 1,200만원 이하는 6%, 1,200만원 초과 4,600만원 이하는 15%, 4,600만원 초과 8,800만원 ... 5,000만원 초과 3억원 이하는 38%, 3억원 초과 5억원 이하는 40%, 5억원 초과 시 42%로 총 6단계 누진세율 구조로 이뤄졌었다. 2021년부터 종합소득 과세표준 10억원 초과구간이 신설되어 최고세율도 42%에서 45%로 인상됐다. ...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큰 정부'를 지향한다고 볼 수 있다. 우선 조세정책에선 법인세 인상과 고소득층 증세가 핵심이다. 바이든은 법인세율을 현행 21%에서 28%로 올리겠다고 공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5%였던 법인세율을 21%로 낮췄는데 바이든은 ... 개인의 경우 연소득 40만달러(약 4억5800만원) 이상 고소득층이 집중 타깃이다. 40만달러 초과분에 대해선 최고세율을 37%에서 39.6%로 올리고 급여세도 추가 부과할 계획이다. 소득세 최고세율은 트럼프 재임 중 39.6%에서 ...

가업상속공제 경제용어사전

중소·중견기업을 가업으로 물려받는 경우 피상속인(물려주는 사람)이 경영한 기간에 따라 최대 500억원 한도로 과세가액을 공제해 상속세 부담을 완화해 주는 제도. 공제를 못 받으면 최고 세율(50%)로 상속세를 내야 한다. 중소기업과 매출 3000억원 미만 중견기업 중 피상속인이 10년 이상 경영한 업체가 대상이다. 공제 한도는 업력에 따라 200억~500억원이다. 정부가 원활한 승계를 통해 기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가업상속공제 제도를 운용하고 ...

2020 세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2020년 7월22일 발표한 세법개정안. 부자 증세가 핵심이다. 소득세 최고세율을 42%에서 45%로 높이고, 2023년부터 주식 양도차익이 5000만원을 넘으면 세금을 매긴다. 지난 '7·10 부동산 대책' 때 취득세, ... 경력' 등을 추가해 인력을 구하기 더 어려워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세법개정안에는 경영단체 등이 요구한 법인세율 인하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 법인세 최고세율은 지난 2018년부터 22%에서 25%(과표 3000억원 초과)로 올랐다. ...

7·10 부동산대책 경제용어사전

... 부동산 대책. '투기세력'으로 분류한 다주택자와 단기 보유자에 대해 징벌적 과세 '3종 세트'를 내놨다. 취득세는 최고 12%, 종합부동산세는 최고 6%, 양도소득세율최고 72%까지 높이기로 했다. 현재 1~4%인 다주택자 주택 ... 다주택자가 규제지역 내 주택을 팔 때 내야 하는 양도세는 6~42%에서 36~72%로 대폭 인상된다. 2주택자의 양도세 최고세율은 62%로 올라간다. 단기 매매에 대한 양도세율도 확 높이기로 했다. 1년 미만 보유는 40%에서 70%로, 2년 ...

금융투자소득 과세 Q&A 경제용어사전

... 발생한 모든 양도차익에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연간 2000만원(국내 주식 기준)을 넘는 이익이 과세 대상이고, 세율최고 25%다. 또 국내 상장주식에 대해선 2023년까지 증권거래세를 0.1%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투자자들이 ... 기본공제액(5000만원)을 제외한 양도차익 3000만원에 대해 세금을 내야 한다. 연간 양도소득 3억원 이하 구간 세율 20%를 적용하면 양도세는 600만원이다. 여기에 증권거래세(0.15%)를 합한 총 납부 세액은 615만원이 된다. ...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등을 사고팔면 개인에 합산되는 주택을 분산시킬 수 있어 양도세나 종부세를 아끼는 게 가능하다. 그러나 앞으론 법인에 대한 종부세 과세가 강화된다. 내년 종부세 과세분부턴 법인 보유 주택에 대해 주택 숫자에 따라 3%와 4%의 단일 세율을 적용한다. 개인을 기준으로 최고 세율이다. 또한 주택 명의별로 주어지던 6억원의 종부세 공제를 법인에 대해선 폐지하기로 했다. 그동안은 개인과 법인으로 나눠 각 6억원씩 총 12억원을 공제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론 6억원만 가능한 셈이다. ...

해외 ETF 직접구매 경제용어사전

... 있는 것은 펀드가 아니라 주식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국내 상장 해외 ETF는 펀드로 간주돼 매매할 때마다 배당소득세(15.4%)를 낸다. 수익을 냈다면 연말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도 포함된다. 2000만원 이상의 금융소득에는 최고 세율인 46.2%를 내야 하기 때문에 고액 자산가에게 불리하다. 1년 전체로는 손실을 봤더라도 수익을 본 매매거래에 대해선 세금을 내야 한다. 이승준 삼성증권 세무전문위원은 “현장에서는 역차별적인 과세체계 때문에 고액 자산가의 해외 ...

상속세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최대 주주가 상속할 경우 적용되는 30%의 주식 할증률을 인하하는 것을 골자로하는 상속세법 개정안. 우리나라의 증여 상속세 최고 세율을 50%^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 평균인 26.6%의 두배에 달한다. 재계는 경여권이 있는 최대주주가 상속할 경우 10-30% 할증까지 적용돼 세율최고 65%까지 올라간다며 상속세법 개정안의 통과를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다.

주세개편안 경제용어사전

... 변동이 없는 범위 내에서 정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주정 외의 주류에 대해 주종에 따라 출고가격 기준 5~72%의 세율을 적용하고 있다. 맥주에 대해서는 최고세율인 72%가 적용된다. 국산 맥주는 과세표준이 제조원가, 판매관리비, 이윤이 ... 정부는 생맥주 생산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제 맥주 등 일부 맥주업계의 세부담이 급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생맥주 세율을 2년간 ℓ당 830.3원에서 664.2원으로 20% 경감하기로 했다. 그런데도 생맥주의 ℓ당 총 세부담은 현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