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0건

룽먼발전소 경제용어사전

... 소련에서 체르노빌 원전사고가 나며 반대 목소리는 커졌다. 1992년 룽먼 원전 건설을 위한 예산안이 올라가자 야당인 민진당은 당수가 단식까지 하며 격렬히 반대했다. 1999년 첫삽을 떴지만 2000년 집권한 민진당의 천수이볜 총통이 취임 다음달 룽먼 원전 건설을 중단시켰다. 국회 동의를 밟지 않는 등 절차상 미비로 다음해 건설이 재개됐지만 여전히 어려움을 겪었다. 환경단체들의 실력 저지로 원자로 반입이 지연됐으며, 현장에서 원주민 유적이 나오는 통에 발굴공사로 다시 건설이 ...

4대전면 경제용어사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012년 공산당 총서기 취임 이후 해마다 하나씩 제시한 총 네 가지 정책 방향을 말한다. 샤오캉(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건설ㆍ개혁 심화ㆍ의법치국(법에 따른 국가통치)ㆍ종엄치당(엄격한 당 관리) 등이 그것이다. 시주석은 2012년 제18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는 샤오캉 사회건설을, 2013년에는 개혁심화를, 2014년에는 의법치국과 종엄치당을 제안했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Juan Manuel Santos] 경제용어사전

... 대통령선거 후보 등을 구출해 인지도가 높아졌다. 그해 에콰도르에 있는 FARC 기지를 폭격해 FARC 고위 간부 라울 레예스가 사망했다. 2010년 우리베 전 대통령의 지지 아래 대선에 도전, 69%라는 압도적 표차로 당선됐다. 취임 후 FARC와의 평화협상에 나서며 우리베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시작했다. 전 정권 주요 인사를 부패 혐의로 처벌하기도 했다. 평화'를 모토로 2014년 재선에 성공했다. 2016년 11월 반군과의 4년여 평화협상을 종결짓고 내전 종식을 ...

한·미 FTA [韓ㆍ美 ] [South Korea–United States Free Trade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확보하였으며 이를 통해 세계 경제규모의 60.9%, 27억 인구를 가진 거대 시장도 확보하였다. 이 후 우리나라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 연속 200억달러 이상 대미 무역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2017년 1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을 추진하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탈퇴 서명을 하는 등 '통상전쟁'을 예고하면서 다음 타깃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될지가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 우선주의 [America First] 경제용어사전

미국이 통상과 외교,국방 등 국정 전 분야에서 미국의 이익을 최우선시하겠다는 정책.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1월20일 대통령취임 연설에서 “오늘부터 미국의 새 비전은 미국 우선주의”라고 공언함으로써 전세계인의 이목을 끌었다. 세계 최강국 미국의 새 대통령이 통상과 외교,국방 등 국정 전 분야에서 미국의 이익을 최우선시하는 정책을 공언함으로써 향 후 미국 뿐 아니라 국제 질서에도 큰 변화가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우선주의 채택의 ...

트럼프정부 6대 국정기조 경제용어사전

도날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위대한 미국' 건설을 위한 6대 핵심 과제. 2017년 1월 20일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날 백악관 홈페이지에 공개 됐다. ①미국 우선 에너지 계획(America First Energy Plan), ②미국 우선 외교 정책(America First Foreign Policy), ③일자리 복원과 성장(Bringing Back Jobs And Growth), ④강한 군대의 재건(Making Our Military Strong ...

상품·서비스세 [Goods and Service Tax] 경제용어사전

... 효율적인 공급사슬을 갖추기도 힘들고, 팔 때도 가격이 중구난방이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 불편이 컸다. 조세 투명성도 떨어졌다. 인도 경제발전을 가로막는 대표적인 요인으로 꼽혔다. 이 때문에 나렌드라 모디 총리(사진)는 2014년 취임한 뒤 이 문제를 해결하려 애썼지만, 야당 의석 비중이 높아 상원에서 번번이 통과가 좌절됐다. 이번에 모디 총리는 일부 문구를 수정하는 등 야당과 타협한 끝에 법안을 통과시켰다. 인도 정부는 이르면 연내 모든 입법 절차를 마치고 ...

차비스모 [Chavismo(스페인어)] [Chav] 경제용어사전

... Maduro)도 차베스의 뒤를 이어 이노선을 따르고 있다. 차비스모는 에너지기업을 국유화하고 원유를 수출한데서 얻은 수익을 복지정책에 사용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국제 유가 상승기에 집권한 차베스 전 대통령은 1999년 대통령 취임 후 2013년 암으로 사망할 때까지 석유로 벌어들인 재원을 16년간 빈민층에게 무상교육·의료와 저가 주택을 제공하는 등 사회보장성 지출에 집중했다. 베네수엘라의 빈곤율은 1998년 49%에서 차베스의 무상복지로 2012년에 최저치인 ...

파리기후변화협약 [Paris Climate Change Accord] 경제용어사전

... 2016년 11월 4일 발효된 협약은 3년간 탈퇴를 금지하고 있어 2019년 11월 3일까지는 탈퇴 통보가 불가능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다음 날인 11월 4일 유엔에 협약 탈퇴를 통보했으며 통보일로부터 1년이 지난 뒤인 2020년 11월 4일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공식 탈퇴했다. 서명국 중에서 탈퇴한 국가는 미국이 유일하다. 하지만 2021년 1월 20일(미 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그의 공언대로 취임 첫날 파리기후변화협약에 재가입했다.

더글러스 호지 [Douglas Hodge] 경제용어사전

... 투자전문가다. 2014년 핌코의 창업자이자 최고투자책임자(CIO)였던 빌 그로스와 최고경영자(CEO) 모하메드 엘 에리언이 불화 끝에 둘 다 회사를 떠나면서 위기에 빠진 핌코를 정상화하기 위한 '구원투수' 역할을 맡아 CEO에 올랐다. 취임 후 회사를 6명의 부문별 CIO가 참여하는 집단의사결정 체제로 바꾸면서 수익률을 높이는 등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시켜 핌코를 안정화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57년생(58) △1979년 미국 다트머스대 경제학과 △1981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