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69건

모디파이드 스테이블포드 스코어링 시스템 [Modified stableford scoring system] 골프용어사전

각 스코어에 점수를 부여해 그 누적포인트로 승부를 가리는 경기 방식.스테이블포드 시스템에서 약간 변형된 것임.미국PGA투어 디 인터내셔널대회에서 전통적으로 이 경기방식을 취하고 있음.'알바트로스(더블 이글)는 8점,이글은 5점,버디는 3점,파는 0점,보기는 -1점,더블보기 이하는 -3점' 식으로 점수를 부여함.공격적인 스타일의 플레이어에게 유리함.

미세스 59 [Mrs.fiftynine] 골프용어사전

세계 여자골프선수중 최초로 한 라운드에 59타를 기록한 애니카 소렌스탐을 지칭하는 말.소렌스탐은 2001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문밸리CC:(파72)에서 열린 미국LPA투어 스탠더드 레지스터핑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13개를 잡은끝에 59타를 기록함.소렌스탐은 그 대회에서 미LPGA투어 9홀,36홀,72홀 최소타수를 기록함.

유에스 시니어오픈 [US senior open] 골프용어사전

SGA에서 주관하는 시니어투어 메이저대회.

나비스코챔피언십 [Nabisco championship] 골프용어사전

미국LPGA투어 4개 메이저대회 중 매년 가장 먼저 열리는 대회.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힐스CC에서 열림.

멀리건 티켓 프로그램 [Mulligan ticket program] 골프용어사전

골프대회 입장권 하나를 두 번 쓰는 일.미국PGA투어 와코비아챔피언십 주최측이 '멀리건'에서 힌트를 얻어 2007년 대회 때 이 프로그램을 도입함.표를 구입해 들어온 갤러리가 일찍 나갈 때 주최측에 표를 반납하면 주최측은 그 표를 다른 사람에게 10달러에 재판매하고,그 수익금은 자선기금으로 쓰는 아이디어 프로그램.

메이저 [Major] 골프용어사전

각 프로골프투어에서 상금이 많고 역사가 깊으며 톱랭커들이 출전하는 특급 대회.미국PGA투어의 경우 마스터스골프토너먼트,US오픈,브리티시오픈,USPGA챔피언십이 그것임.미국LPGA투어 나비스코챔피언십,맥도널드LPGA챔피언십,US여자오픈,브리티시여자오픈이 4개 메이저대회임.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미국PGA 챔피언스(시니어)투어 메이저대회는개최 순서대로 시니어PGA챔피언십,시니어 브리티시오픈,US시니어오픈,트러디션,시니어 플레이어스챔피언십 등 5개가 ...

엠디에프 [MDF] 골프용어사전

... distributed field'.대회에서 정한 인원 수 이상으로 커트를 통과한 선수가 많을 경우 3라운드에서 다시한번 커트를 해 줄인 선수.최종라운드 진출권을 주지 않는 대신 소정의 상금은 주는 것이 보통임. 최경주는 2009년 미국PGA투어 플레이어스챔피언십 때 2라운드까지 35위를 함.그러나 83명이 커트(공동 70위까지)를 통과하면서 3라운드에서 다시한번 커트를 했음.최는 3라운드에서 77타를 치며 부진.다른 11명과 함께 3라운드에서 탈락.그의 이름 앞에는 MDF가 ...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LET(Ladies European Tour)] 골프용어사전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리프트 클린 앤드 플레이스 [Lift,clean,and place] 골프용어사전

... 젖어있거나,코스 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 위원회에서 허용하는 '볼을 집어들어 닦은 후 놓게하는' 일.'로컬 룰'을 정해 플레이어에게 허용함.이 조건 아래서는 아무리 좋은 스코어가 나와도 공식 기록으로 인정되지 않는 것이 보통임.미국PGA투어에서는 이 로컬 룰을 자주 채택하나,USGA에서는 가능하면 채택하지 않으려고 함.2009년 US오픈 1라운드 때 폭우가 쏟아졌으나 위원회에서는 이 로컬 룰을 채택하지 않음.물론 '볼은 있는 그대로 플레이해야 한다'는 골프의 본령에 위배되기 ...

레이 업 [Lay-up(shot)] 골프용어사전

목표를 직접 겨냥하지 않고 안전하게 우회하는 공략법.'레이 아웃'이라는 표현은 잘못된 것임.대개 거리가 많이 나지 않는 선수들이 애용함.미국PGA투어에서는 '레이업 맨'으로 불리는 데이비드 톰스가 대표적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