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98건

K택소노미 경제용어사전

... 모든 경제활동을 친환경으로 유도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담긴 제도다. 저탄소 경제로의 이행 과정에서 탄소산업에 대한 투자손실 리스크를 미연에 막겠다는 의도도 깔려 있다. K택소노미는 향후 기업과 금융기관이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투자 ... 등 주요 국가는 2050년 탄소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기 위해 원전을 적극 활용하는 방향으로 장기 에너지 전략을 짜고 있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꼭 필요한 원전 관련 투자에도 걸림돌이 될 것이란 지적이다. ...

K반도체 전략 경제용어사전

... 2030년까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주도하도록 하기 위해 한국내에 세계 최고 반도체 생산기지를 구축하겠다는 전략. 이를 위해 반도체 연구개발(R&D) 세액공제 확대, 금융지원 강화, 화학물질 규제 합리화와 함께 '반도체 특별법' ... 세액공제해주기로 했다. 현재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30%, 중소기업은 40%가 최고다. 방식은 세액공제 항목에 '핵심전략기술'을 신설하는 것이다. 시설투자 때 세액공제율도 대기업 10%, 중견기업 12%, 중소기업 20% 등으로 높인다. ...

네거티브 스크리닝 [negative screening] 경제용어사전

특정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준에 못 미치는 기업의 주식이나 채권에는 투자하지 않는 전략. 예를 들어 한국은행은 2021년 들어 ESG가 부실하다고 평가되는 기업 자산을 외환 운용 포트폴리오에서 배제하는 `네거티브 스크리닝' 전략 적용 원칙 및 기준을 마련하는 작업을 검토 중이다. 한국은행은 네거티브 스크리닝 전략에 따라 ESG 부실기업을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앞으로 투자를 자제할 방안을 마련 중이다. ESG 부실기업은 세계 최대 ESG ...

5G 특화망 경제용어사전

... 공장 등 특정지역에서만 쓸 수 있는 5G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21년 1월 26일 제4차 5G플러스(+)전략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2021년도 5G+ 사업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5G+전략위원회는 5G 활성화를 ... 않았다는 게 정부의 평가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5G 특화망 구축을 통신사 단독으로 할 경우 경쟁 부재로 투자가 위축, 지연되고 글로벌 기업용 시장을 선점당할 우려가 있다”며 “통신사 외 지역 5G 사업자, 수요 기업 등으로 ...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경제용어사전

... 드라이브 액슬(IDA)로 승차감과 조향성능까지 크게 향상시켰다. 제조 과정의 복잡도가 줄어 생산효율이 높아지고 재투자 여력도 늘어난다. 자율주행, 고성능 EV, V2G(차량에 남은 전력을 외부로 보내 사용하는 기능) 등 미래 모빌리티 ... △중형 세단 △대형 SUV 등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우선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기아차 역시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 S'를 바탕으로 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고 2027년까지 ev6와 고성능 모델을 ...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경제정책. 그의 정책은 법인세 인상과 고소득층 증세, 최저임금 인상, 친환경 인프라 투자 등으로 요약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단행한 감세정책을 철회하고 증세를 통해 확보한 재원으로 석유, 가스 같은 ... 인프라와 산업을 집중 지원해 일자리를 만들고 소득 분배도 개선하겠다는 구상이다. 감세와 규제 완화를 통해 민간 투자 여력 개선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노믹스'와는 180도 다른 전략이다. 정부가 주도적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큰 정부'를 ...

수소경제법 경제용어사전

...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미국 TEF(Transportation Energy Futures, 수송 에너지 미래 전략, '13년), 일본 '수소기본전략' 채택('17년), 독일 NOW 설립(국립 수소연료전지 기구, '08년) 등)을 ... 등이다. ◆ 수소전문기업 확인제도 수소전문기업이란 총매출액 중 수소사업 관련 매출액 또는 수소사업 관련 R&D 등 투자금액 비중이 일정 기준에 해당하는 기업으로, 총 매출액 1000억원 이상인 기업의 경우 수소매출액 비중이 100분의 ...

빅테크 [big tech] 경제용어사전

... 이르면 2020년 하반기와 2021년 상반기를 목표로 보험사업을 준비 중이다. 네이버가 미래에셋대우에서 8000억원을 투자받아 설립한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은 2020년 6월 보험 자회사 NF보험서비스의 법인명을 등록했으며 네이버통장이라는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상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카카오는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를 앞세워 '투 트랙' 전략으로 금융시장을 잠식해나가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보험대리점(GA)업체 인바이유와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한 데 이어 독자 디지털보험사 ...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 달하며 평균 연령은 31세 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올해 3월 코로나19로 폭락한 증시를 끌고온 미국 개인투자자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 통로로 올해 1분기에만 신규계정이 300만개나 늘었다. 미국의 밀레니얼과 Z세대에 속하는 ... 보이기도 해 우려를 낳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가 증시에 몰려든 데는 여러 이유가 있다. 마이크 오루크 존스트레이딩 수석전략가는 WSJ에 “(인터넷주가 급등했던) 2000년과 비슷한 점은 개인 투자자들이 이번 장을 놓칠 수 없는 천금 같은 ...

ESG채권 경제용어사전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 2018년 1조5000억원이던 국내 ESG 채권 발행금액은 2020년 39조3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발행 기업도 공기업과 은행권 중심에서 점차 제2금융권 및 민간 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소극적이었던 일반 기업이 줄줄이 ESG 채권 발행에 뛰어드는 데는 국내 기관투자가들의 자금 운용전략 변화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큰손'인 국민연금은 2022년까지 전체 운용자산의 절반을 ES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