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0건

도지코인 [dodge coin] 경제용어사전

... 마커스(Billy Markus)와 잭슨 팔머(Jackson Palmer)가 장난 삼아 만든 오픈 소스 암호화폐다. 유명한 인터넷 밈 `도지(Dodge)'를 바탕으로 탄생했고 로고에 시바견이 들어간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 도지코인을 찬양하는 글을 계속 올려 유명해졌을 뿐, 이 코인을 활용해 추진되는 사업은 딱히 없다. 암호화폐업계 관계자는 “무명(無名)의 코인이라 해도 '이 코인으로 이런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나름의 계획을 내놓고 투자자를 모으는데 ...

대체 불가능 토큰 [non-fungible token] 경제용어사전

... 2021년 2월 발행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까지 NFT 시장 규모는 4096만달러에 그쳤으나, 2020년 3억3803만달러를 돌파했다. 최근 고가에 낙찰되는 NFT가 늘어나면서 시장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2021년 3월 22일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 잭 도시가 작성한 '최초의 트윗'에 대한 소유권은 NFT 경매를 통해 약 33억원에 낙찰됐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는 2분 분량의 음성 게시물을 NFT로 팔겠다고 밝혔다가 경매가가 12억원까지 치솟자 판매를 철회했다. ...

디지털 시장법 [Digital Markets Act] 경제용어사전

...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미국의 대표 IT 기업들이 타깃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AFP통신은 “미국 기업과 함께 한국의 삼성전자,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등도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일랜드가 이날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트위터에 부과한 벌금은 빅테크에 대한 EU 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걸 보여주는 사례라는 지적이다. 법인세율이 낮은 아일랜드엔 트위터뿐만 아니라 페이스북, 구글, 애플 등의 유럽 본사가 있다. 아일랜드는 다른 IT 기업으로 정보유출 조사를 확대하기로 ...

PDR [price to dream ratio] 경제용어사전

... “주식 투자는 항상 '꿈'을 사는 비즈니스였다”며 “경기 비관론이 커질수록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꿈'이 있는 주식의 가치는 더 오른다”고 설명했다. 찰리 빌레로라는 미국 투자자문사 대표는 니콜라가 나스닥에 상장한 첫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매출이 0달러인 니콜라 시가총액이 매출 1000억달러인 포드보다 큰 게 말이 안 된다.” 여기에 한 네티즌이 댓글을 달았다. “꿈 대비 주가 비율(PDR: price to dream ratio)을 보면 이 회사는 ...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 증시에 유입된 계기로 평가된다. 한국에 동학개미 있다면 미국엔 '로빈후드 투자자' 있다 이들의 '위험한' 투자는 우려를 낳고 있다. 경제나 기업 펀더멘털을 감안하지 않고 게임처럼 투자한다는 것이다. 마켓인사이더에 따르면 이들은 트위터에서 '데이트레이더 데이비'로 알려진 스포츠 도박사 데이비드 포트노이 등을 추종한다. 그의 투자쇼에는 트위터에서 한 번에 수십만 명이 접속한다. 포트노이는 5월 초 워런 버핏이 항공주를 손절매했다고 밝힌 직후 항공주 매수를 권했다. ...

출생시민권제도 [birthright citizenship] 경제용어사전

... 시민이 된다. 대단하다”며 “이 제도가 원정출산이라는 거대한 산업을 창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원정출산으로 태어난 아이들에게 연 수십억달러가 들어가는 미국 시민의 모든 혜택을 누릴 자격이 즉각 주어진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도 출생시민권 제도의 근거인 수정헌법 제14조 1절을 언급하면서 “이 조항은 비(非)시민권자와 불법 이민자 자녀에게 미국 시민권을 주는 근거가 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많은 법학자들이 이에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이 조항은 ...

마가 경제용어사전

...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구글, 아마존의 첫 글자를 따 만든 말로 2018년 하반기들어 이전까지 미국 IT산업을 이끌던 팡(FAANG: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을 대신할 신조어로 떠올랐다. 매출이 편중돼 있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달리 마가기업들은는 매출이 여러 사업 부문에서 골고루 발생하고, 미래를 위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금이 꾸준히 쌓여 있어 전망이 밝다는 평이다. 특히 네 기업 모두 클라우드 분야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MAGA ...

브레이크스루상 [Breakthrough Prize] 경제용어사전

소셜미디어인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투자해 큰돈을 번 러시아 벤처투자자 유리 밀너가 제안해 미국 실리콘 밸리의 IT기업 경영자들과 공등으로 만든 상. 기초물리학, 생명과학 그리고 수학 등 3개 분야에서 뛰어나 성과를 이룬 개인이나 팀에게 시상을 한다. 본상과 별도로 13~18세 학생에게 '주니어 브레이크스루 챌린지' 등을 시상한다. 과학의 아카데미상' '실리콘밸리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이 상은 수상자 한 명에게 돌아가는 상금이 최대 300만달러(약 32억원)로 ...

윈스 [WINSS] 경제용어사전

... 이끌어온 팡(FAANG: 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의 아성이 흔들리면서 이들의 투자 대안으로 제시한 회사들. 웨이보·엔비디아·서비스나우·스퀘어·쇼피파이의 영문 첫머리를 따서 만든 용어다. 웨이보는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소셜미디어 업체로 2017년 말 기준으로 사용자는 3억7600만 명이다.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개발한 엔비디아는 가상화폐 채굴, 자율주행 자동차, 인공지능(AI) 분야가 성장하며 주목받고 있다. 서비스나우는 클라우드 ...

비자추첨제 [Diversity Immigrant Visa Program] 경제용어사전

... 과정에서 미 국무부의 추첨 영주권 취득 방식인 "현행 비자 추첨제를 폐지하고 성과에 기반한 방식으로 대체해야 한다"며 이를 "다양성 비자 추첨 프로그램(Diversity Visa Lottery Program)"이라고 트위터에 올렸다. 그러나 NBC뉴스에 따르면 이 방식의 정확한 명칭은 '다양성 이민 비자 프로그램'(Diversity Immigrant Visa Program)이다. 미국은 매년 최대 5만건 정도의 다양성 이민 비자를 발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