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49건

유네스코 [United Nations Educational, Scientific and Cultural Organization] 경제용어사전

... 세계평화와 인류 발전을 증진시키기 위해 1945년 11월 16일 세계37개국이 모여 창설한 단체. 유네스코 헌장은 1946년 11월 4일 20개국의 비준을 얻어 발효되었으며 제1차 유네스코 총회가 1946년 11월 20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됐다.. 유네스코는 2017년 10월 12일 미국과 이스라엘이 탈퇴를 선언하면서 위기를 맡게 됐다.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는 지난 1984년 이후 두번째다. 당시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는 정치적 편향성과 방만한 운영 등을 주장하며 ...

수소위원회 [Hydrogen Council] 경제용어사전

같은 비전과 장기적인 수소 목표를 가진 에너지, 운송 및 산업 분야 기업이 에너지전환을 장려하기 위해 결성한 국제적인 협의체. 전세계 주요 완성차, 에너지 기업 등 13개 업체가 모여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2017년 1월 17일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개최 기간 중 설립했다. 수소위원회 회원사엔 현대차를 비롯해 가와사키, 다임러, 토요타, 로얄 더치쉘, 린데그룹, BMW, 알스톰, ...

도핑 [doping] 경제용어사전

... 7명을 대상으로 전극으로 뇌에 전기를 통하게 한 결과, 전기 자극을 받은 선수들의 점프력과 균형 감각이 70~80% 향상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뇌 전기자극 줘 뇌도핑까지 등장 도핑의 부작용은 심각하다. 1886년 프랑스 보르도와 파리 사이의 600㎞ 사이클 경기에 참여한 선수는 코카인과 헤로인을 복용한 채 경기에 나섰다가 숨지면서 최초 도핑 사망으로 기록됐다. 그 뒤에도 약물 복용에 따른 선수 사망자가 끊이지 않았다. 도핑 문제에 대한 국제적인 관리는 전례 없이 ...

파리기후변화협약 [Paris Climate Change Accord] 경제용어사전

2015년 12월 12일 파리에서 열린 21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 본회의에서 195개 당사국이 채택한 협정.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주도로 체결된 협정이다.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지구 평균온도가 2℃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단계적으로 감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1차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협정'이나 `파리기후변화협정'이라고도 부른다. 2020년 이후 적용할 새로운 기후협약으로 1997년 채택한 교토의정서를 ...

COP21 [Conference of the Parties] 경제용어사전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로 2015년 11월 30일부터 12월 11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릴 예정이다. "COP21"에서 영문 "COP"은 "Conference of the Parties"의 줄임말로 당사국총회(COP)로 번역한다. 당사국총회는 기후변화협약 관련 최종 의사결정회의로 일년에 한번 모임을 갖는다. "21"은 당사국회의 개최가 된 순서로 "COP21"은 21번째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뜻한다. "COP20"은 ...

신기후변화협약 경제용어사전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구분 없이 모든 국가에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과하는 새로운 기후변화 대응체제.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0%를 차지하는 196개국이 2015년 12월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서 채택한 국제협약으로 '파리협약(Paris Agreement)'이라고 부른다. 2021년 1월부터 적용되며 지구온난화 주범인 온실가스를 선진국과 개도국이 함께 참여해 자발적으로 줄이는 내용을 ...

서울리스타 [Seoulista] 경제용어사전

글로벌 패션·화장 트렌드를 이끄는 '서울 여성'을 뜻하는 신조어다. 프랑스 파리지앤느(Parisienne), 미국 뉴요커(Newyorker), 영국 런더너(Londoner) 등에서 착안한 것이다. 아모레퍼시픽이 화장품 브랜드 '헤라' 마케팅에 처음 사용했다.

윤초 [閏秒] [a leap second] 경제용어사전

... 오차(3000년에 1초)가 거의 없다. 하지만 천문시는 불규칙한 지구 자전을 기준으로 삼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협정시와 어긋난다. 그대로 두면 오전 10시에 해가 뜨는 등 표준시와 체감시각 사이에 괴리가 발생한다. 윤초는 프랑스 파리에 있는 국제지구자전·좌표국(IERS)이 1972년 처음 도입했다. 2014년말까지 26차례 적용했다. 윤초를 적용하면 60초인 1분이 61초로 늘어난다. 세계협정시각 기준으로 2015년 7월1일 적용된다. 한국 시각으로는 7월1일 8시59분59초와 ...

메가시티 [megacity] 경제용어사전

행정적으로 구분돼 있으나 생활, 경제 등이 기능적으로 연결돼 있는 인구 1000만명 이상의 거대 도시를 말한다. 메가시티외에 메트로폴리스, 대도시권, 메갈로폴리스 등 다양한 용어가 비슷하게 사용되고 있다.

토마 피케티 [Thomas Piketty] 경제용어사전

토마스 피케티는 부의 불평등에 대해 연구하는 프랑스 경제학자로 파리경제대 교수이다. 2014년 그의 저서 '21세기 자본'이 인기를 끌며 '피케티 신드롬'이 일어났다. 돈이 돈을 버는 속도(자본수익률)가 사람이 일해서 돈을 버는 속도(경제성장률)보다 빠르기 때문에 자본주의가 발전할수록 빈부격차가 심해진다는 피케티의 주장에 미국은 물론 한국에도 많은 논란이 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