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8건

람다 변이 [Lambda(λ) Variant] 경제용어사전

2020년 8월 페루에서 최음 보고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2021년 7월 11일 현재 세계보건기구(WHO)가 람다 변이를 '우려 변이'에 지정하진 않았지만 치사율이 높고 백신 회피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2021년 4월부터 7월 9일까지 페루에서 발생한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의 81%가 람다 변이 감염자로 확인된다. 2021년 7월 9일 기준 페루 내 누적 확진자는 207만4186명이다. 이중 사망자는 19만3909명에 ...

우나수르 [UNASUR] 경제용어사전

...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남미연합으로 프로수르를 주목하고 있다. 프로수르는 우나수르에서 탈퇴한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페루, 에콰도르 등 7개 국가가 주축이 돼 세운 모임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프로수르 [Prosur] 경제용어사전

이르면 2019년 상반기에 결성된 친미 우파 동맹을 말한다. 좌파 남미국가연합인 우나수르(Unasur)에 대항해 결성된 것으로 우나수르에서 탈퇴한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페루, 에콰도르 등 7개 국가가 주축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친미외교노선과 친시장 경제정책을 표방한다. 그간 남미에서는 아르헨티나의 페로니즘으로 대표되는 좌파 포퓰리즘 정권들이 오랜 기간 대세를 이뤘다. ...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 12월 30일 발효됐다. 회원국 국내총생산(GDP)을 합치면 세계 GDP의 13%로 현재 가동 중인 다자간 무역협정 중 두 번째로 큰 규모다. CPTPP는 일본, 캐나다, 호주, 멕시코,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칠레, 페루, 뉴질랜드, 브루나이 등 11개국이 참여한 다자간 FTA다. 당초 미국도 참여하려 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탈퇴했다. 하지만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는 미국의 복귀가 다시 점쳐지고 있다. 유럽연합(EU)을 떠난 영국은 ...

시몬 볼리바르 [Simon Bolivar] 경제용어사전

... 남아메리카의 독립운동지도자이다. 베네수엘라의 유복한 크리올(중남미 태생 백인) 출신인 볼리바르는 스페인 유학 중 프랑스혁명에 고무돼 1807년 돌아와 독립에 매진했다. 짧은 생애동안 1817년 베네수엘라를 비롯해 콜롬비아 에콰도르 페루 볼리비아 등 5개국을 스페인 지배에서 '해방'시켰다. 나라명 볼리비아부터 베네수엘라의 통화, 헌법, 공항 등 곳곳에 그의 이름이 남아있다. 볼리바르는 사회주의를 기반으로 미합중국처럼 연방국가인 '대(大)콜롬비아'를 구상했다. 그의 ...

COP21 [Conference of the Parties] 경제용어사전

... "COP21"에서 영문 "COP"은 "Conference of the Parties"의 줄임말로 당사국총회(COP)로 번역한다. 당사국총회는 기후변화협약 관련 최종 의사결정회의로 일년에 한번 모임을 갖는다. "21"은 당사국회의 개최가 된 순서로 "COP21"은 21번째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를 뜻한다. "COP20"은 "20번째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로 2014년 12월1일부터 12일까지 페루 리마에서 개최된 바 있다.

픽트 경제용어사전

2015년 하반기 미국 중앙은행(Fed)이 금리 인상을 할 경우 가장 크게 타격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들. 페루와 인도네시아, 콜롬비아, 터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5개국이다.'픽츠(Picts)는 2015년 6월 BNP파리바가 이들 5개국의 영문 알파벳 첫 글자를 따 만든 것으로 이들 국가들은 자본유출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높고, 외국인 투자자 비율이 높은 반면 자체 외화유동성은 낮다고 지적했다. 한편 JP모간체이스는 2013년 6월 미국의 양적 ...

MILA [the Integrated Latin-American Market] 경제용어사전

칠레ㆍ콜롬비아ㆍ페루ㆍ멕시코 등 중남미 4개국의 주식시장을 합친 중남미 통합증권시장. 2011년 6월 칠레ㆍ콜롬비아ㆍ페루 등 3개국이 결성했고 2014년 말에 멕시코가 가입해 중남미 '태평양동맹' 국가들의 통합증시로 거듭났다. 2014년말 밀라에 상장된 기업은 800여개이며, 시가총액은 약 1조2000억달러다. 남미 최대인 브라질 상파울루 증시의 시총을 웃돌 때도 있다. 외국인 투자자 비중은 멕시코가 40%, 콜롬비아와 칠레 등이 25~30% 수...

태평양동맹 [Pacific Alliance] 경제용어사전

회원국간 무역자유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외국인 투자 활성화, 아태지역 국가와 협력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중남미 자유무역의 대표적인 4개국(멕시코, 칠레, 콜롬비아, 페루)이 2012년 6월 결성한 연합. 인구는 2.1억만명, GDP는 2조불(ASEAN과 유사)로 세계 9위권의 경제 규모에 해당한다. 이들 4개 회원국은 2013년 7월말에 상품교역의 91.8% 즉각 무관세에 합의하였고 TPP(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와 연계를 통해 아태지역과 협력강화를 ...

엘니뇨 [El Nino] 경제용어사전

페루와 칠레 등 적도 부근 동태평양 해역의 월평균 해수면 온도가 6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평년보다 0.5도 이상 높은 상태. 해수의 이상 고온으로 정어리가 잘 잡히지 않는 기간에 일어나는 엘니뇨는 에스파냐어로 '어린아이(아기 예수)'라는 뜻이다. 엘니뇨 현상이 주로 12월 말께 나타나기 때문에 크리스마스와 연관시켜 아기 예수를 의미하는 엘니뇨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오늘날 엘니뇨는 지구의 이상기온과 자연재해를 통칭하는 상징어로 흔히 쓰인다. 전문가들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