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CFETS 위안화 환율지수 [The CFETS RMB Index] 경제용어사전

... 심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도입됐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 (CFETS) 위안화 환율지수를 구성화는 바스켓 통화는 총 24개이다. (13개에서 2017년 1월 1일부터 한국의 원화,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멕시코 페소화, 터키 리라화 등 11개 통화가 추가됐다.) 추가된 통화의 가중치가 21.09%에 달해 기존 통화의 비중은 줄었다. 기존 바스켓 내에 있던 달러화 비중은 26.4%에서 22.4%로 4%포인트 낮아지고, 유로화 역시 21.4%에서 16.3%로, ...

원자재 통화 [commodity currency] 경제용어사전

... 가치는 2009년 중반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주요 원자재 수출국인 캐나다와 호주의 화폐 가치도 미 달러화 대비 각각 8.5%, 9.3% 하락했고 뉴질랜드 달러는 5.8% 떨어졌다. 원자재 수출로 나라 살림을 꾸려온 신흥국은 더 큰 타격을 입었다. 서방 국가의 제재와 유가 하락이 맞물린 러시아 루블화 가치는 올 들어 달러 대비 41% 급락했다. 칠레 페소화는 14%, 브라질 헤알화는 11% 떨어졌고,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가치도 9% 하락했다.

블루 달러 [El dolar blue] 경제용어사전

아르헨티나 정부의 외환 통제로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달러를 말한다. 2009년 이후 아르헨티나는 이후 물가 급등으로 페소화 가치가 줄곧 평가절하 압력을 받아왔으나 정부가 환율을 인위적으로 누르자 달러가 암시장으로 옮겨가게 되었다. 블랙은 불법 느낌이 강해 옅은 의미로 붙여진 일종의 완곡어법 용어이다. 2014년 1월 보도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국가통계청(INDEC)은 암시장의 '블루 달러'가 외환보유액 보다 많다고 추정하고 있다.

서든 스톱 [sudden stop] 경제용어사전

선진국의 통화긴축 등으로 신흥국에 유입되는 자본이 급감하거나 신흥국에서 대규모로 자본이 유출돼 경제위기로 이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1995년 루디 거 돈부시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교수가 멕시코 페소화 가치 붕괴의 원인을 다루면서 이 용어를 처음 사용했다. '서든 스톱'은 외환보유액 등이 충분치 않을 경우 한 나라 경제를 위기에 빠트릴 수도 있다. 실제로 2008년 리먼브러더스 파산 이후 전 세계 금융기관 들이 일제히 자금 회수에 나서면서 ...

토르티야 폭동 [tortilla riots] 경제용어사전

옥수숫가루로 만든 얇은 빵으로 멕시코 인구의 80%가 먹는 주식이다. 2006년 멕시코에서 ㎏당 8페소(약 700원)이던 옥수수 토르티야가 10페소 이상으로 20% 이상 급등하자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왔다. 2008년 본격적인 농산물 가격 급등 직전 신흥국가 가운데 가장 먼저 일어난 이 폭동에는 ''토르티야 폭동''이란 이름이 붙었다.

캐리 트레이드 [carry trade] 경제용어사전

원래는 보유한 주식을 담보로 자금을 차입한 후 보다 수익성 높은 주식에 투자하여 차입비용을 상환하고도 추가 수익을 실현하는 투자행위를 말하는 용어로 사용됐다. 지금은 저금리로 자금을 차입해 상품이나 주식 등 자산에 투자하는 기법을 지칭하는 용어로 자주 사용된다. 저금리가 오랫동안 지속될 때 성행하여 자산에 거품을 초래한다. 한편, 이때 투자한 유가증권 의 수익률이 차입금리보다 높을 경우 ''''포지티브 캐리(positive car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