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4건

3C 공포 경제용어사전

... 마감했다. 2021년 10월 12일에는 연중 최고치인 1198원80전까지 치솟았다.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4분기 평균 환율(1175원57전) 수준을 크게 웃돈다. 원자재 가격 급등도 수익성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2021년 들어 ... 없어서다. 연간 3000만 배럴의 항공유를 사용하는 대한항공은 유가가 배럴당 1달러 오르면 3000만달러(약 350억원)의 손실을 본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극단적인 상황에서 유휴재산을 매각하는 방법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경제용어사전

... 연 소득 1억532만4000원이다. 하지만 이 금액이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기준 중위소득은 해당 구간의 소득 평균치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를 정확한 기준으로 보기 어렵다. 소득액 말고 실제 부과된 건강보험료를 확인하는 게 정확하다.” ... 기준만 충족하면 되나. “건보료 납입액이 기준에 부합하더라도 고액 자산가는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 정부는 지난해 재산세 과세표준 합계액이 9억원을 초과하는 재산을 보유한 사람을 제외하기로 했다. 공시지가로는 약 15억원, 시가로는 ...

와이즈만연구소 [Weizmann Institute of Science] 경제용어사전

... 와이즈만연구소는 이스라엘 초대 대통령인 하임 와이즈만이 1934년 설립한 과학 연구소다. 독일 막스플랑크, 프랑스 파스퇴르 등과 함께 세계 5대 기초과학 연구소로 꼽힌다. 3명의 노벨상 수상자와 2명의 이스라엘 대통령을 배출했고, 한 해 평균 100여건의 특허를 통해 지식재산(기술)을 사업화하는 '기술이전'으로 유명하다. 와이즈만연구소의 구성원은 교수, 과학자, 대학원생 등 2600명가량이다. 수학, 컴퓨터, 과학, 물리, 화학, 생화학, 생물학 등의 대학원 과정을 ...

주택연금 경제용어사전

... 바뀌면서 요즘은 해마다 1만 명꼴로 이용자가 늘고 있다.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올 6월 말 기준 주택연금 가입자의 평균 연령은 72세, 평균 주택 가격은 3억원, 평균 월 수령액은 102만원이다. ​ 주택연금의 상품 구조는 여러 측면에서 ... 알려지지 않은 주택연금의 또 다른 장점은 세제 혜택이다. 주택연금을 받는 1가구 1주택자는 공시가 5억원 이하분까지 재산세를 25% 깎아준다. 금융 전문가들은 노후 현금 흐름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주택연금이 괜찮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고 ...

우피족 [well-off older people] [woop] 경제용어사전

경제적으로 여유를 즐기며 사는 풍요로운 노인을 말한다. 2015년 8월 10일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부유한 노인과 가난한 노인의 소득격차 확대'라는 보고서에서 연구원은 우피족을 가처분소득이 중위소득(소득순위가 전체의 중간인 가구의 소득)의 150% 이상인 65세 이상 가구주를 '우피족''''으로 분류했다. 한편, 가처분소득이 중위소득의 50% 미만인 65세 가구주를 '푸피족(poopie·poorly-off older people)'으로 정의...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문답 경제용어사전

... 대해선 9.9%(지방세 포함)의 낮은 세율로 과세한다. 예컨대 연간 2000만원씩 5년간 납입해 원금이 1억원이고 연평균 4% 수익이 났다면 만기 때 누적 수익은 1200만원이다. 일반 상품이라면 소득세(15.4%)로 184만8000원을 ... 333만원까지 넣으면 완전 비과세 혜택을 볼 수 있다.” ▷이미 가입한 금융상품도 ISA에 넣을 수 있나. “중산·서민층의 재산형성을 돕기 위해 세제혜택을 주는 통장인 만큼 새로 가입하는 상품만 ISA에 담는 게 원칙이다. 기존에 가입한 적금이나 ...

특허박스 [patent box] 경제용어사전

기업의 전체 순이익 가운데 지식재산권(IP)에 의해 창출된 부분에 대해서는 일반 법인세보다 낮은 세율을 적용하는 제도다. 기업의 연구개발(R&D) 촉진을 위해 세제 혜택을 주는 것이다. 특허박스 제도는 1973년 아일랜드가 처음 ... 적용 세율은 영국 10%(법인세 23%), 프랑스 15%(법인세 33%), 벨기에 6.8%(법인세 34%) 등으로 평균적으로 일반 법인세율의 절반 이하다. 2015년 5월에 미국 정치권도 정보기술(IT)·생명기술(BT) 산업의 경쟁력 ...

캣본드 [catastrophe bond] [cat ] 경제용어사전

지진과 쓰나미, 홍수 등 재산상 큰 피해가 예상되는 자연재해에 대비해 발행하는 보험연계증권(ILS)의 일종이다. 미국 플로리다 지역의 허리케인, 터키 및 일본의 지진, 유럽 폭풍우, 호주 사이클론 등이 보험 대상이 되는 리스크다. ... 않는다. 이 때문에 기관투자가들이 리스크 회피를 위한 분산 투자 차원에서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 시장 규모는 연평균 20% 이상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회사인 아르테미스에 따르면 캣본드 발행 규모는 2006년부터 ...

아세안경제공동체 [ASEAN Economic Community] 경제용어사전

... 건설이다. 관세는 이미 상당 부분 없어졌다. 아세안 선발 6개국인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의 평균 관세율은 2011년 말 이미 0.05%에 불과했고 교역 상품의 99%에 대해 관세를 철폐했다.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 이를 “당근만 있고 채찍은 없는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전문가들은 또 아세안 국가 간에 관세 장벽은 사라졌지만 지식재산권, 토지사용권, 이민정책을 비롯해 각종 비관세 장벽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한다. 네덜란드 맥주업체 하이네켄은 ...

동산담보대출 경제용어사전

부동산 담보가 부족하거나 신용대출 한도가 꽉 찬 중소기업을 위해 출시된 실물 재산 담보대출. 담보로 맡길 수 있는 동산은 생산시설과 같은 유형자산 , 원자재, 재고자산 , 농·축·수산물, 매출채권 등이다. 동산에 대한 담보인정비율은 감정 가격의 40%이며 금리는 일반 신용대출보다 평균 0.8~1%포인트가량 낮다. 2012년 8월 8일 도입됐다. 하지만 부동산과 같은 등기제도가 없다 보니 자칫하면 여러 금융회사가 하나의 담보물건을 두고 중복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