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75건

도지코인 [dodge coin] 경제용어사전

... 암호화폐업계 관계자는 “무명(無名)의 코인이라 해도 '이 코인으로 이런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나름의 계획을 내놓고 투자자를 모으는데 도지코인은 그런 것도 없다”며 “머스크를 통해 높아진 인지도와 투기 심리가 결합돼 '묻지마 투자'가 폭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2021년들어 4월 하순까지 도지코인은 80배 넘게 뛰며 `폭탄 돌리기'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데이비드 킴벌리 프리트레이드 연구원은 미국 경제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도지코인 가격 상승은 '더 ...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 기준 [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경제용어사전

TCFD는 SASB(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와 더불어 2020년 이후 폭발적으로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는 대표적인 ESG 공시 표준이다. TCFD는 기업이 기후 위기를 식별하고, 평가하고, 관리하도록 함으로써,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시 기업의 재무 리스크 정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한다. 즉, 기후위기로 인해 발생할 기업의 재무 리스크 정도를 파악할 수 있도록하는 것이다. 영국은 2021년 1월부터 주요 기업에 TCFD 기준에 따른 ...

소형모듈원전 [small modular reactor] 경제용어사전

... 원자로를 수영장처럼 생긴 물탱크에 넣어 냉각시키는 형태다. 냉각수 공급이 끊겨도 물탱크의 물이 모두 증발하는 데 1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핵연료봉인 노심이 녹는 '멜트다운'이 발생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는 쓰나미가 일으킨 정전으로 원전의 냉각 장치 가동이 중지되면서 일어났다. 우리나라는 2012년 SMART로 소형원전 표준설계 인증을 획득했지만 개발 시기가 오래되고 탈원전 정책이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면서 기술적 우위에서 밀리는 ...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경제용어사전

... 자산관리를 받는 서비스다. 에임, 파운트, 핀트 등이 대표적이다. 연결계좌를 개설해 금액을 넣어놓으면 AI가 투자자의 성향에 맞는 자산 배분·상품 설계 등을 추천해주거나 돈을 직접 굴려준다.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은 2020년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에임, 파운트, 핀트 등 3사의 관리 금액은 작년 말 기준으로 1조1852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 말 2424억원에서 1년 만에 다섯 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특히 2030세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소액으로도 ...

보복 소비 [revenge spending] 경제용어사전

질병이나 재난 등으로 위축됐던 소비가 한꺼번에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현상. 2021년들어 COVID-19의 확산으로 급감했던 소비가 COVID19 확진자가 줄면서 소비가 COVID-19 이전 수준에 근접하는 급증하고 있다.

성장성 특례상장 경제용어사전

... 주는 제도다. 후보기업이 자기자본 10억원 이상, 자본잠식률 10% 미만 조건을 충족한 기업으로서 증권사가 상장 주선인으로서 후보 기업의 성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할 경우 상잠심사 청구를 할 수 있다. 지금까지 후보물질이 상용화되면 폭발적인 성장이 가능한 바이오 회사가 주로 이용했다. 한편 이와 비슷한 기술특례상장은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두 곳에서 기술성 평가를 받아야 하지만 성장성 특례 방식에서는 의무 사항이 아니다. 다만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상장 ...

목적 기반 모빌리티 [Purpose Built Vehicle] 경제용어사전

...아차가 제시한 혁신 모빌리티 솔루션 중 하나. 용도에 따라 다양한 형태와 기능으로 변하는 자율주행 지상 모빌리티다. 이동 중 PBV 안에서 개인이 여가, 휴식을 즐길 수 있을뿐더러 여럿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PBV는 스케이드보드 같은 플랫폼 위에 다양한 몸체를 얹는 형식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움직이는 약국, 편의점, 식당, 서점 등이 나온다는 의미다. 자율주행 기술이 더해지면 이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8 PP29 경제용어사전

... 것으로 간주한다. PP29의 지구권 대기 진입속도는 초속 24㎞로 소행성 중에서도 빠른 편일 것으로 예상됐다. 천문연 관계자는 “PP29가 충돌한다면 1945년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진 우라늄 원자폭탄의 2만5000배 규모에 달하는 폭발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세계 각국 연구진이 발견한 지구위협 소행성은 1981개. 이 중 향후 100년간 충돌 가능성이 있는 것이 43개다. 대부분 미국 연구팀이 찾았다. 1908년엔 지름 60m 소행성이 러시아 ...

납-비스무스 원자로 경제용어사전

... 등 비상 상황에서도 핵연료 누출 위험이 없다. 원자로 안에서는 300도 이상 고온이 유지되지만 녹는점이 123도에 이르기 때문이다. 상온에 노출되는 순간 저절로 굳어 핵연료를 완전히 차폐한다. 부산물로 수소가 발생하지 않아 수소폭발 가능성도 없다. 우리나라에서는 2019년 6월 27일 UNIST(울산과학기술원)이 초소형 원전 연구단 '미네르바(MINERVA)' 출범식을 열고 '납-비스무스 액체'를 활용한 4세대 소형 원자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경희대와 ...

노란 조끼 [Yellow Vest] 경제용어사전

... 대비해 차량에 의무적으로 비치토록 한 형광 조끼로, 운전자 등 서민층을 상징한다. 프랑스의 '노란 조끼' 시위는 10월 '유류세 18% 인상안'이 시발점이었다. 각종 보험료와 세금 부담에다 기름값까지 오른다는 소식에 시민 분노가 폭발해 2018년 11월17일 노란 조끼' 시위가 발생했다. 시민들이 자신의 차에 있던 노란색 야광 조끼를 입고 과격한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유류세 인상안 철회 등 사실상 항복 담화문을 발표했지만 시위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