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67건

뉴스심리지수 [News Sentiment Index] 경제용어사전

한국은행이 경제기사에 드러난 가계·기업의 경제심리를 산출해 매주 화요일 공개하는 경제심리지수. 뉴스심리지수는 한은이 머신러닝(기계학습)·빅데이터 분석 기법 등을 활용해 내놓은 첫 통계 지표다. 인공지능(AI)이 50개 언론사의 인터넷 경제기사 문장을 '긍정', '부정', '중립'으로 각각 분류하고 지수화한다. 이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 문장이, 100을 밑돌면 부정 문장이 더 많았다는 뜻이다. 뉴스심리지수는 100보다 커질수록 가계·기업 체감 ...

프로도 효과 [Frodo effects] 경제용어사전

영화를 통해 얻는 막대한 경제 효과를 '프로도 효과'라고 부른다. 프로도 효과는 영화 '반지의 제왕'의 등장인물인 프로도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가 세계적으로 대흥행하자 영화 촬영지인 뉴질랜드는 경제 특수를 ... 주도의 육성은 부작용만 낳는다는 지적도 있다. 2014년 서울을 배경으로 촬영한 '어벤져스2'가 대표적이다. 당시 한국관광공사는 장기적인 경제적 효과가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며 정부 차원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서울 마포대교가 ...

한국생산성본부 [Korea Productivity Center] 경제용어사전

산업계의 생산성 향상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1957년 설립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특별법인이다. 설립 이래 국가 경제개발 계획과 국가 생산성 향상 계획을 지원했다. 국내 최초 컨설팅·교육 전문기관으로 '경영'의 개념 및 '컨설팅'을 보급하고 경영전문가를 육성했다. 현재는 생산성 연구 조사, 지수 조사 발표, 컨설팅, 교육, 자격인증 사업 등을 통해 개인과 기업, 국가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연료비 연동제 경제용어사전

유가 등락에 따라 전기요금을 조정하는 제도. 정부와 한국은행이 2020년 12월 17일 발표한 전기요금체계 개편안의 핵심이다. 2011년 한 차례 도입을 예고했었지만 유가 상승으로 기업 및 가계의 전기료 부담이 불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 그만큼 거부감도 적어 연료비 연동제를 시행하기에 최적의 시점이다. 문제는 2022년 이후다. 코로나19 타격에서 경제가 회복되면서 국제 유가가 오르면 전기료도 따라서 오를 수밖에 없다. 현재 배럴당 40달러 후반 수준인 유가는 2022년 ...

국가기후환경회의 경제용어사전

... 국가기후환경회의 등 기후·환경 관련 각종 위원회들을 통폐합해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①지속가능발전목표 내재화, ②녹색경제‧사회로의 전환, ③2050 탄소중립을 3대 축으로 '지속가능발전을 향한 탄소중립 녹색경제·사회로의 전환'을 국가비전으로 ... 탄소 배출량과 흡수량을 상계해 순배출량이 '0'이 되는 상태를 말한다. UN 파리기후협약에 따라 탄소 중립을 선언한 한국 정부는 2020년 연말까지 이행방안을 담은 2050 중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를 UN에 제출해야 한다.

데이터 댐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2020년 7월 14일 발표한 정책인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 10대 대표 과제는 디지털 뉴딜(3개), 그린 뉴딜(3개), 융합과제(4개)로 구성돼 있는데, 데이터 댐은 디지털 뉴딜 분야에 속한다. 데이터 댐은 데이터 수집·가공·거래·활용기반을 강화하여 데이터 경제를 가속화하고 5세대 이동 통신(5G) 전국망을 통한 전(全)산업의 5세대 이동 통신(5G)·인공지능(AI) 융합을 확산 시키기 위한 것이다. 분야별 빅데이터 ...

수소발전의무화제도 경제용어사전

2022년부터 수소경제 확대를 위해 전력시장에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의 일정량 구매를 의무화하는 것으로 2020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심의 의결됐다. 한국전력의 태양광, 풍력 등이 모두 ... 의무화(RPS) 제도에서 수소연료전지만 분리해 별도의 의무 공급시장을 조성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2022년부터 한국전력은 구매하는 전체 전력 중 일정 비율을 의무적으로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으로 구매해야 한다. 구체적인 구매 ...

쿼드 [The Quad] 경제용어사전

... 10월 4일 일본 도쿄에서 쿼드 외교장관 회의를 열고 '법치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목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회복 등 역내 다양한 도전에 함께 대응하기로 했다. 중국을 명시적으로 언급하는 공동성명을 내지는 않았지만 '해양 안보'와 '주권의 존중'을 강조해 사실상 중국 견제에 한목소리를 냈다. 4국은 이 협력체에 한국과 뉴질랜드 등을 참여시키는 '쿼드 플러스(Quad plus)'도 구상하고 있다.

디지털 엔화 [Digital Yen] 경제용어사전

... 나서자 세계 3대 기축통화인 엔화의 지위를 중국 디지털 위안화에 빼앗길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에 2020년 하반기 경제재정운용 기본방침에 “CBDC를 검토한다”고 명시할 계획이다. CBDC의 발행 여부는 일본은행이 아니라 일본 정부가 ... 확산될 가능성에 상당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중앙은행이 실물이 아닌 전자적 형태로 발행하는 화폐인 CBDC는 세계 중앙은행의 80%가 연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도 내년부터 시범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재정준칙 경제용어사전

국가채무 등 재정지표가 일정 수준을 넘지 않도록 정한 규범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36개 회원 중 34개국이 도입했다. 한국은 2016년 정부 입법으로 재정준칙 도입을 추진했지만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2020년 들어 정부는 재정준칙을 1년 단위가 아니라 '3~5년 평균' 기준으로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관리재정수지 비율이 3~5년 평균 -3%를 밑돌지 않도록 하는 안이 거론된다. 이렇게 되면 재정준칙 준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