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1,129건

카카오 뱅크 [Kakaobank] 경제용어사전

케이뱅크에 이은 한국의 두번째 인터넷 은행. 100%스마트폰 전용 은행으로 카카오톡과 연계해서 운용된다. 2017년 7월 27일 출범 후 빠른 성장세를 구가해왔다. 2017년 7월 27일 출범 한 후 715일 만인 2019년 7월 11일 고객수 1000만명을 넘어섰다. 카카오뱅크는 2017년 7월 출범 첫날 24만 명이 계좌를 개설했다. 하루 만에 당시 시중은행의 1년치(2016년) 비대면 계좌 개설 실적(16만 개)을 뛰어넘었다. 출범 5일 만에 ...

경험 데이터 [experience data] 경제용어사전

... 이용 경험이 좋지 않았다”며 “내가 집에서 나가면 바로 택시가 왔으면 하는 생각에서 우버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미국 이동수단 중 한때 87%였던 택시 비중은 6%까지 떨어졌다. 스미스 대표는 “제품 디자인, 매장 분위기 등에 집중한 애플과 스타벅스도 경험 데이터를 잘 활용한 기업”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미국의 넷플릭스, 한국의 토스, 중국의 알리페이 등도 경험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사용한 업체로 꼽았다.

화이트 리스트 [White List] 경제용어사전

... 물품을 수출하기에 신뢰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9년 7월 4일 일본은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리지스트 등 3개품목에 대해 화이트리스트 목록에서 제외해 수출규제에 나섰으며 2019년 8월2일에는 한국을'화이트(백색) 국가' 목록에서 제외했다. 지금까지 백색국가로 지정된 나라는 미국, 영국,프랑스, 독일 등 모두 27개국이었다. 2014년 아시아 유일의 백색국가로 지정된 한국은 이 리스트에서 빠지는 첫 국가로 기록됐다. 한국이 ...

포토레지스트 [photoresist] 경제용어사전

... 시스템반도체가 된다. 일본이 최근 금수 조치한 포토레지스트는 이 같은 차세대 시스템반도체 제조에 쓰이는 EUV용 포토레지스트로 알려졌다. 포토레지스트 세계 시장은 JSR 스미토모 등 일본 업체가 90% 이상 장악하고 있다. 김용석 한국화학연구원 고기능고분자연구센터장은 “어떤 포토레지스트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반도체 제조공정 노하우가 그대로 드러난다”며 “포토레지스트의 정확한 제조 방법은 베일에 싸여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적외선(IR)→UV→EUV→X선 등으로 파장이 ...

극자외선 노광장비 경제용어사전

... 액침 장비(193나노미터)보다 짧다. 웨이퍼에 더 미세하게 패턴을 새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반도체 업체 중 최초로 EUV를 적용해 7나노미터 제품을 양산하고 있다. 또한 EUV를 활용해 파운드리(위탁생산) 분야에서 대만 TSMC를 따라잡는다는 계획을 세워놓은 상태다. 하지만 2019년 7월 4일부터 일본정부가 포토레지스트(감광액) 중 EUV용 제품에 대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발동함으로써 삼성전자의 계획에 차질이 생길것으로 보인다.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경제용어사전

필수공제는 전기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2018년 기준으로 958만 가구(전체 가구의 49%)가 혜택을 봤으며 총 할인금액은 3964억원이다. 2020년 12월 17일 정부와 한국전력은 전기 요금 개편안을 확정하고 '필수 사용량 보장 공제' 제도를 2021년 7월부터 50%로 축소하고, 2022년 7월 전면 폐지하기로 발표했다.

2018 PP29 경제용어사전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이 세계 처음으로 발견한 지구위협소행성. 천문연이 2018년 8월 이 소행성을 처음 발견했고 궤도를 정밀 추적한 결과 지구와의 충돌 가능성을 확인했다. 한국 연구기관이 지구위협 소행성을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PP29의 지름은 160m, 공전주기는 5.7년이다. 이 소행성의 공전 궤도와 지구 공전 궤도가 만나는 최단거리(최소 궤도 교차거리)는 지구와 달 사이 거리의 11배인 426만㎞로 알려졌다. 지름이 140m보다 크고 ...

납-비스무스 원자로 경제용어사전

냉각재로 '납-비스무스 액체'를 활용한 4세대 소형 원자로로 우라늄 핵분열 과정에서 부산물로 플루토늄이 만들어진다. 핵연료가 자동으로 충전되는 셈이라 한 번 연료를 넣으면 40년 동안 교체할 필요 없이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또 선박 침몰사고 등 비상 상황에서도 핵연료 누출 위험이 없다. 원자로 안에서는 300도 이상 고온이 유지되지만 녹는점이 123도에 이르기 때문이다. 상온에 노출되는 순간 저절로 굳어 핵연료를 완전히 차폐한다. 부산물로 수...

동해-1가스전 경제용어사전

울산 남동쪽 해상 58km지점에 있는 천연가스전이다. 국내 최초로 경제성 있는 천연가스가 발견되어 대한민국을 세계 95번째 산유국으로 만들어 놓은 곳이다. 한국석유공사는 2004년부터 7월부터 이곳에서 천연가스와 초경질원유를 생산해 2019년 4월까지 해저에서 천연가스 3729만BOE(석유환산배럴), 초경질원유 362만BOE를 뽑아냈다. 이 가스전은 2021년 6월께 해저 자원이 고갈될 것으로 보이며 울산시와 석유공사는 동해-1 가스전 주변 바다에 ...

IMO 2020 경제용어사전

... 국제해사기구(IMO)의 강화된 환경 규제 정책. 선박용 연료유의 황산화물 함유율을 현행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춘 저유황유를 쓰도록 강제하는 규제다. IMO는 해운 국제 기준을 수립하는 유엔 소속 기구로, 회원국은 한국을 포함해 총 174개국이다. IMO 기준을 맞추지 못한 선박은 회원국 항구에 입항할 수 없다. 황산화물은 미세먼지 등을 유발하는 환경오염물질로 꼽힌다. 선주사가 IMO 2020에 대응하는 수단으로 △연료유 교체 △배출가스 황산화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