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1,126건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 [Svalbard Global Seed Vault] 경제용어사전

... 2008년 설립한 곳이다. '종자의 방주'라고도 불리는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는 여러 재난과 재해에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현재 세계 각국에서 보낸 약 98만 종의 종자가 저장돼 있다. 26만여 개의 식물 종자를 보유하고 있는 한국은 전북 전주와 경기 수원에 있는 농촌진흥청 산하 유전센터 두 곳에 대부분의 종자를 보관하고 있었다. 하지만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확보한 종자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2020년 들어 본격적으로 보존처를 확대하고 ...

국가기후환경회의 경제용어사전

...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중단,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 등은 정책을 통해 일부 현실화됐다. 2020년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정책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탄소 중립은 탄소 배출량과 흡수량을 상계해 순배출량이 '0'이 되는 상태를 말한다. UN 파리기후협약에 따라 탄소 중립을 선언한 한국 정부는 2020년 연말까지 이행방안을 담은 2050 중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를 UN에 제출해야 한다.

도심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특수목적법인 [Kohygen] 경제용어사전

...용 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설립 추진 중인 민관합동 특수목적법인으로 2020년 10월 설립 MOU가 체결됐다. 2021년 2월중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총사업비 3300억원 규모로 이중 정부가 1,670억원을 나머지 1,630억원은 참여기관들에서 출자 받는다. 한국지역난방공사, 현대자동차,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E1, SK가스, 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 울산광역시, 전라북도, 경상남도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가업상속공제 경제용어사전

...는 “최대주주 지분 보유 비율을 비상장기업 30%, 상장기업 15%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속, 기업의 존속에 의미 둬야” 독일은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가업승계에 공제 혜택을 준다. 공제 한도를 500억원으로 정해 놓은 한국과 달리 상속 후 7년 이상 가업을 유지하면 상속재산을 100% 공제하는 게 원칙이다. 5년 이상만 유지해도 85%를 공제받는다. 영국도 모든 기업이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사후관리 요건도 없다. 일본은 2018년부터 중소기업의 ...

디지털 트윈 경제용어사전

... 물체를 가상세계에 구현한 것(쌍둥이)을 말한다. 실제품을 만들기 전 시뮬레이션을 통해 시험을 통해 현실을 분석ㆍ예측해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는데 사용된다. `디지털 트윈'은 정부가 2020년 7월 14일 발표한 정책인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 과제명 중 하나이기도 하다. 10대 대표과제는 디지털 뉴딜(3개), 그린 뉴딜(3개), 융합과제(4개)로 구성돼 있는데, 디지털 트윈은 디지털 그린 융복합 분야에 속한다. 정부는 자율차, 드론 등 신(新)산업 기반 마련, ...

데이터 댐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2020년 7월 14일 발표한 정책인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 10대 대표 과제는 디지털 뉴딜(3개), 그린 뉴딜(3개), 융합과제(4개)로 구성돼 있는데, 데이터 댐은 디지털 뉴딜 분야에 속한다. 데이터 댐은 데이터 수집·가공·거래·활용기반을 강화하여 데이터 경제를 가속화하고 5세대 이동 통신(5G) 전국망을 통한 전(全)산업의 5세대 이동 통신(5G)·인공지능(AI) 융합을 확산 시키기 위한 것이다. 분야별 빅데이터 ...

수소발전의무화제도 경제용어사전

2022년부터 수소경제 확대를 위해 전력시장에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전력의 일정량 구매를 의무화하는 것으로 2020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심의 의결됐다. 한국전력의 태양광, 풍력 등이 모두 포함된 기존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RPS) 제도에서 수소연료전지만 분리해 별도의 의무 공급시장을 조성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2022년부터 한국전력은 구매하는 전체 전력 중 일정 비율을 의무적으로 수소연료전지로 생산한 ...

쿼드 [The Quad] 경제용어사전

... 10월 4일 일본 도쿄에서 쿼드 외교장관 회의를 열고 '법치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목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회복 등 역내 다양한 도전에 함께 대응하기로 했다. 중국을 명시적으로 언급하는 공동성명을 내지는 않았지만 '해양 안보'와 '주권의 존중'을 강조해 사실상 중국 견제에 한목소리를 냈다. 4국은 이 협력체에 한국과 뉴질랜드 등을 참여시키는 '쿼드 플러스(Quad plus)'도 구상하고 있다.

디지털 엔화 [Digital Yen] 경제용어사전

... 경제력과 미국과 맞먹는 정보기술(IT)이 결합하면 얘기가 달라진다는 게 일본의 우려다. 일본 정부는 특히 중국을 중심으로 한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로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에서 디지털 위안화가 확산될 가능성에 상당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중앙은행이 실물이 아닌 전자적 형태로 발행하는 화폐인 CBDC는 세계 중앙은행의 80%가 연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도 내년부터 시범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엘리베이트 [Elevate] 경제용어사전

... 속도는 시속 5㎞로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높이 1.5m 벽을 뛰어넘을 수 있다. 일반 도로 주행도 가능하다.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집어넣고 주행 모드를 선택하면 일반 자동차처럼 도로를 달릴 수 있다. 엘리베이트는 CES에서 처음 공개된 뒤 '한국판 트랜스포머'로 불리기도 했다. 계단이나 바위도 오를 수 있어 이를 제품화하면 구급차로 대체 투입이 가능하고 거동이 어려운 장애인의 이동수단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