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133건

중진국 함정 [middle income trap] 경제용어사전

...서 처음 제기했다. 1인당 소득으로 선진국·중진국·후진국으로 분류할 때 중진국은 4000~1만 달러 범위대에 속 국가들을 통칭한다. '중진국 함정'이 나타나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 요인에 기인한다. 무엇보다 짧은 기간 안에 성장 ... 계기를 제공했다. 옛 소련은 1인당 소득이 1만2000달러에 도달했을 때 성장이 정점에 이르렀다. 2차대전이후 100여개 개발도상국 중 중진국 함정에 빠지지 않은 나라는 산유국과 도시국가를 제외하면 국 일본 대만 세 곳 뿐이다.

나고야 의정서 [Nagoya Protocol] 경제용어사전

... 따른 두 번째 의정서이자 1992년 6월 생물다양성협약 이후 18년 동안 계속돼 온 생물 유전자원 이익 공유에 관 논의를 마무리 것이다. *나고야 의정서-2010년 채택, 2014년 발효 2014년 10월 15일 현재 92개국이 ... 마쳐 2014년 10월 12일부터 국제규범으로 정식 발효됐다. 의정서의 발효로 생물(동·식물) 유전자원을 채집·반출 뒤 의약품·식량·신소재 등으로 이용하려는 나라는 유전자원 제공 국가에 미리 통보해 승인을 받아야 하며, 유전자원 ...

통관통계 경제용어사전

나라의 경제활동 중 외국과의 거래에서 일어난 상품의 이동상황을 일정 기준에 의하여 분류·집계 통계를 말한다. 전국 각 세관 및 출장소의 수출입신고 수리 실적이 관세청에 의해 전산 집계되어 작성된다.

페이-고 [pay-go] 경제용어사전

... 줄임말이다. 재정지출 총량은 동결하되 지출 내역에 있어 부양효과가 적은 쪽은 삭감(pay) 하고, 그 삭감분으로 부양효과가 큰 쪽으로 밀어(go) 주면 경기가 회복되고 재정적자 도 축소될 수 있다는 준칙. 미국은 1990년대 시적으로 페이고 원칙을 운용 뒤 폐지했다가 재정적자가 다시 불어나자 2010년 영구적으로 도입했다. 백악관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페이고를 통해 2015~2020년 172억달러(약 20조원), 2015~2025년 571억달러(약 65조원)의 ...

잠재 GDP 경제용어사전

나라의 경제가 물가를 자극하지 않으면서 노동과 자본등의 생산요소를 완전히 고용하여 달성할 수 있는 최대 생산능력을 말한다. 잠재 GDP에서 실제 GDP를 뺀 값을 GDP 갭이라 다.

외환보유액 [foreign exchange holdings] 경제용어사전

외환보유액은 나라가 비상사태에 대비해 비축하고 있는 외화자금을 의미한다. 국가의 비상자금으로서 안전판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환율을 안정시키고 국가신인도를 높이는 데 기여한다. 긴급사태 발생으로 금융회사 등 경제주체가 해외에서 외화를 빌리지 못해 대외결제가 어려워질 경우에 대비하는 최후의 보루(last resort) 기능을 다. 외환시장에서 외화가 부족, 환율이 가파르게 상승할 경우 시장안정을 위해 사용하기도 다. 따라서 외환보유액을 많이 ...

에너지 자립도 경제용어사전

국내에서 소비하는 에너지 총량량에 대하여 신·재생에너지 등 국내 생산에너지량 및 우리나라가 국외에서 개발(지분 취득 포함) 에너지량을 합 양이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 공동기금 경제용어사전

·중·일 3국과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국이 글로벌 유동성 부족 사태에 공동 대처하기 위해 아시아 역내 금융안전망인 '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CMI) 다자화 공동기금'을 창설 기구. 공동기금은 우선 1200억 달러 ... 아세안 10개국이 합쳐서 20%(240억 달러)다. 공동기금이지만 분담금을 미리 납입하는 것이 아니라 참여국 중 나라가 지금지원 요청을 할 경우 분담 비율에 따라 납부하는 형태다. 자금을 요청하면 일주일 이내에 지원결정이 내려져 ...

험프티 덤프티 [Humpty-Dumpty] 경제용어사전

험프티 덤프티는 루이스 캐럴의 동화 《이상 나라의 앨리스》에 등장하는 달걀 캐릭터의 이름이다. 높은 담벼락 위에 아슬아슬하게 앉아 있는 ''험프티 덤프티''는 자만심과 권위의식에 사로잡힌 구제불능의 캐릭터다. 하지만 바람이라도 ... 잃는다면 달걀은 깨진다. 경제도 마찬가지다. 지나친 낙관도 비관도, 맹신도 불신도 합리적인 판단을 방해한다. 또 계란처럼 번 추락하면 되돌리기 어렵고 피해도 막심하다. 노벨 경제학 상을 받았던 조지 애커로프 교수와 월가 ...

좀비기업 [zombie companies] 경제용어사전

... 파산을 면하고 있다. 되살아난 시체'를 뜻하는 '좀비(zombie)'에 빗대어 부르는 말이다. 좀비 기업은 성장 잠재력이 있는 기업에 가야 할 사회적 자원을 가로챔으로써 나라 경제의 경쟁력을 갉아먹는다. 좀비 기업과 건전 기업을 나누는 기준은 '빚(부채)을 갚을 수 있는지'가 핵심이다.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을 좀비 기업(계기업)으로 간주한다. 3년 연속 이자조차 갚지 못할 정도라면 자체적인 생존능력이 없다고 보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