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196건

노동개혁 5대 법안 경제용어사전

근로기준법 개정안과 산업재해보상보험법, 고용보험법 개정안, 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과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의 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말한다. 정부와 새누리당이 2015년 정기국회에서 노동개혁 5대 법안 논의를 추진하였으나 임시국회에서 합의 처리키로 했다.

92컨센서스 [九二共識] [1992 Consensus] 경제용어사전

1992년 11월 중국과 대만 양국 정부가 민간단체인 중국해협양안관계협회와 대만해협교류기금회를 내세워 합의한 양국 관계에 대한 원칙.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양측이 각자 해석에 따른 국가 명칭을 사용하자는 것이 골자다.

구글세 [Google tax] 경제용어사전

... 때문에 프랑스, 영국 등 일부 유럽 국가들은 '디지털 서비스세' 도입을 추진 중이다. '디지털세' 단일안이 시행되는데 시일이 걸릴 수 있어 단기적 디지털세 성격인 '디지털 서비스세'부터 우선 시행할 방침이다. 이들 국가들은 '최종안이 합의되면 환급해 줄 것이고 그때까지는 일단 디지털 서비스세부터 내라'는 입장이다. 과세 대상은 글로벌 IT 기업이다. 미국 IT 기업을 겨냥한 것이지만 네이버·카카오 등 우리나라 IT기업도 대상이 될 수 있다. IT 기업들은 프랑스 ...

프리딕스 [Predix] 경제용어사전

... 2016년 7월 11일 산업인터넷 플랫폼인 프리딕스를 클라우드 서비스에 접목시키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전략적 제휴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GE의 '프리딕스'를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에저'에서 구동하기로 했고 MS 증강현실 기기 '홀로렌즈'를 GE 제품에서 활용하기로 합의 했다. 또한 GE는 2016년 7월 20일 중국의 통신사 화웨이와 전략 동반자관계 구축을 선언하고 프리딕스 기반의 '산업인터넷' 전략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원·위안화 직거래 경제용어사전

원화를 위안화로, 위안화를 원화로 바로 환전할 수 있는 외환시장. 원화(위안화)를 달러로 바꾼 뒤 달러를 위안화(원화)로 교환하는 기존 환전절차보다 비용이 적게 드는 것이 장점이다. 2014년 7월 한·중 정상 간 합의로 같은 해 12월 개설됐다.

규제비용총량제 경제용어사전

... 정부는 규제비용총량제 도입을 핵심으로 하는 행정규제기본법 개정안을 2014년 8월 국회에 제출하여 2014년말까지 입법화하려 했으나 2015년 8월 13일 현재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조차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국회는 행정규제기본법 개정안이 제출된 뒤 다섯 차례 정무위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이 법안을 논의했지만 여야 간 이견으로 합의를 보지 못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국회가 이런 식으로 시간만 끌면 규제비용총량제가 결국 폐기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표준시 [standard time] 경제용어사전

... 때 표준시를 원래대로 환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국제거래 등에서 1시간 단위를 주로 사용하고 있고 표준시 변경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감안하면 오히려 혼란을 줄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한편 북한은 2015년 8월 15일부터 한국보다 30분 늦은 `평양시'를 적용해서 시행해오다가 2018년 4월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표준시를 서울표준시로 통일하기로 합의한 후 2018년 5월 5일 0시부터 이를 적용해 오고 있다.

바터 [barter] 경제용어사전

대기업집단 소속 증권사가 그룹 계열사가 발행하는 채권의 주관·인수 물량을 다른 그룹 증권사 물량과 맞바꾸는 행위.

공무원연금 구조개혁 경제용어사전

신규와 재직 공무원의 기여율 및 지급률을 분리해 장기적으로 국민연금에 통합하는 방식.

특허박스 [patent box] 경제용어사전

... 평균적으로 일반 법인세율의 절반 이하다. 2015년 5월에 미국 정치권도 정보기술(IT)·생명기술(BT)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식재산권 관련 기업에 세제 혜택을 주는 '특허 박스(patent box)' 제도를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미 기업들이 아일랜드 영국 등 세율이 낮은 곳으로 특허권과 생산시설을 이전하는 것을 막고, 자국 내 고급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서다. 2015년 5월 현재 한국은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특허 등의 기술을 이전해 받은 수익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