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48건

무역확장법 232조 [Section 232] 경제용어사전

외국산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수 있도록 한 조항. 1962년 도입된 뒤 거의 사문화 됐으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보호무역 정책을 펴면서 부활했다. 미국은 2018년에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으나 한국 유럽연합(EU) 등 일부 국가에 한해 면제해줬다.

BHC 수정법안 경제용어사전

... '슈퍼 301조'로 불린다. 과거 환율조작 의심국에 구두경고나 보고서 발표, 국제사회 여론 조성 등 간접적인 방법으로 압력을 행사하던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법안은 크게 △환율정책보고서 작성 △양자협의 강화 △시정조치 도입 △미 행정부 내 환율정책 자문위원회 설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환율정책보고서는 주요 무역국을 대상으로 쓰되 환율조작 의심국에 대해서는 심층분석 보고서를 쓰도록 했다. 미국 재무부가 '환율 조작국'으로 분류하는 `심층분석 대상국'의 요건은 1)미국을 ...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European Commission] 경제용어사전

유럽통합 관련 조약을 수호하고 유럽연합(EU) 의 행정부 역할을 담당하는 기구. EU 관련 각종 정책을 입안하고 EU의 이익을 수호하는EU 통합의 중심 기구이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정책발의권, 집행권, EU 기금관리, 운영권, 긴급조치조항 운영권, 대외협상의 권한을 가진다.

미국 우선주의 [America First] 경제용어사전

... “워싱턴DC와 정치인들은 번성하는 데 공장은 문을 닫고, 국민들은 직장을 잃는 등 국민들은 결실을 공유하지 못하고 있다”며 “워싱턴DC에 있는 작은 정치집단이 국민들의 희생을 통해 과실을 다 챙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단순히 한 행정부에서 다른 행정부로 권력이 넘거가거나, 한 당에서 다른 당으로 권력이 넘어가는 날이 아니다”며 “오늘은 국민들이 미국의 통치자가 되는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끊임없이 불평하면서 말만하고 행동에 나서지 않는 ...

베넷-해치-카퍼 수정법안 [Bennet-Hatch-Carper Amendment] 경제용어사전

... '슈퍼 301조'로 불린다. 과거 환율조작 의심국에 구두경고나 보고서 발표, 국제사회 여론 조성 등 간접적인 방법으로 압력을 행사하던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법안은 크게 △환율정책보고서 작성 △양자협의 강화 △시정조치 도입 △미 행정부 내 환율정책 자문위원회 설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환율정책보고서는 주요 무역국을 대상으로 쓰되 환율조작 의심국에 대해서는 심층분석 보고서를 쓰도록 했다. 미국 재무부가 '환율 조작국'으로 분류하는 `심층분석 대상국'의 요건은 1)미국을 ...

청정전력계획 [clean power plan] 경제용어사전

... 대통령은 2030년까지 미국 내 발전소의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2005년 배출량 대비)를 당초 30%에서 32%로 높이고 풍력이나 태양광과 같은 재생 가능 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는 22%에서 28%로 대폭 상향하는 것이 주 골자이다. 이 규정에 따라 미국 내 석탄 화력발전소 수백 개가 폐쇄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2017년 10월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환경 정책인 '청정전력계획'의 백지화를 선언했다.

긴급재정관리제도 경제용어사전

유동성 위기에 빠진 지방자치체에 정부와 상급 지자체가 직접 개입, 구조조정을 진행하는 제도. 안전행정부가 2014년내에 지방재정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 2015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이 제도는 지방 부채가 급증하고 있는데 데 따른 것이다. 2013년 말 전국 243개 광역·기초 지자체의 채무는 31조5766억원에 달했다. 지자체의 숨겨진 빚으로 불리는 산하 지방공기업 부채(73조9000억원)까지 합치면 105조4766억원에 이른다. 2009...

고용복지플러스센터 경제용어사전

기존 지역 고용센터의 구직급여, 직업훈련 서비스 외에 기초생활 보장, 긴급복지 등 복지 서비스를 한꺼번에 제공하는 곳이다. 2013년 고용부와 안전행정부, 여성가족부 등이 정부 간 칸막이를 없애고 고용과 복지 서비스를 한곳에서 제공하기로 협의하면서 추진됐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는 '정부 3.0' 사업의 대표적인 모델로 정부가 공을 들이는 사업이기도 하다.

이원집정부제 [二元執政] 경제용어사전

... 의원내각제를 혼합한 권력구조. 국민이 뽑는 대통령은 외교·통일·국방 등 외치를 전담하고, 의회가 선출하는 총리는 내치를 관장한다. 대통령은 조약 체결·국방통수권·국회 해산·정당 해산 제소·계엄 선포·긴급명령 등의 권한을, 총리는 행정부 통할·법률안 제출권·예산편성권·행정입법권 등의 권한을 갖는다. 대통령에게 쏠린 권력을 나눠 갖도록 하자는 것이다. 독일의 바이마르헌법과 프랑스의 제5공화국 헌법이 그러한 사례다. 이원 정부제(二元政府制)라고도 한다.

스마트 원자로 [System-integrated Modular Advanced Reactor] 경제용어사전

... 만만찮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스마트와 비슷한 소형 원자로 'ACP100'을 만들고 여러 국가에 수출을 타진하고 있다. 누스케일이 개발한 소형 원자로도 미 원자력규제위원회(NRC)의 표준설계 인가 획득을 눈앞에 두고 있다. 미 트럼프 행정부가 소형 원자로를 수출전략산업으로 지원하면서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중동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각 대륙에서 스마트에 대한 잠재 수요가 상당하다는 것이 원자력연의 설명이다. 한국 상황은 반대다. 문재인 정부의 '원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