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1건

치파겟돈 [chipageddon] 경제용어사전

2020년 크리스마스 직전부터 자동 업계가 반도체 공급이 달리면서 산업계와 증권시장이 타격을 받는 현상을 아마겟돈에 빗대어 부르는 말이다. 치파겟돈은 자동, 전자제품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친다. 신형 량에는 보통 100개 이상의 ... 됐다. 이로 인해 신 출고가 미뤄 지면서 2021년 6월경 국내외 모두에서 최악의 출고 대란이 발생하고 있다. 현대 기아차의 경우 소비자들이 량을 주문해도 고객들이 량을 주문해도 량을 인도받을 때까지의 출고 대기 기간이 평균 ...

라이다 [Light Detection and Ranging] 경제용어사전

... 공간정보를 획득하는 기술이다. 라이더는 기존의 항공/우주, 위성, 대기분석 등의 분야 뿐 아니라 자율주행, 원거리측정, 속도위반 단속, 3D리버스엔지니어링, 개인용 AR/VR 등의 일반 산업용 분야의 센서 관련 핵심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 라이다센서는 칩과 모듈형태로 생산되고 있으며 그동안 가격이 비싸 완성차업체들이 채택하지 않았으나 저가 라이다 센서가 등장하면서 보금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2021년 5월 현재 화웨이의 라이다는 개당 200달러 수준이며 앞으로 ...

배터리 표준 경제용어사전

... 과거 노트북이나 휴대폰 등에 주로 사용됐다. 전자기기의 슬림화와 함께 2010년 이후 성장세가 꺾였지만 미국 전기 업체 테슬라가 원통형을 채택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테슬라는 일본 파나소닉, LG에너지솔루션(중국형 모델3·모델Y)으로부터 ... 단점이다. 중국 CATL, BYD와 삼성SDI가 주로 생산한다. CATL은 각형 배터리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자동 섀시에 배터리 셀을 결합하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현대차 GM 등 글로벌 완성 업체들이 최근 신형 전기차에 파우치형을 ...

혼류생산 경제용어사전

... 2021년 3월 5일 현대자동차가 다차종 생산 시스템을 울산공장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현대차는 5일 개최된 다차종 생산 시스템 도입 관련 설명회에서 한 생산라인에서 여러 종류의 를 만들 수 있도록 부품 공급 ... 수요가 늘고 있다”며 “다품종 소량생산 방식으로 시스템을 변경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2010년만 해도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14개 종(파생모델 포함)을 만들었지만, 2020년엔 28종의 량을 생산했다. 울산3공장에서 조립하는 ...

아이오닉 5 [IONIQ 5] 경제용어사전

현대자동차의 첫 세대 전기. 2021년 2월 23일 온라인을 통해 최초로 공개됐다. 아이오닉 5란 에너지를 생성하는 이온(ion)과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를 조합한 브랜드명에 급을 나타내는 숫자 5(준중형)를 ... 적용됐다. 전면은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조개껍데기 모양의 '클램셸 후드'를 적용해 유려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측면에선 현대차 전기 중 가장 긴 20인치 휠이 눈에 띈다. 사이드미러는 없앴다. 그 대신 카메라를 통해 내부에서 모니터로 후측방을 ...

탄화규소 전력반도체 [SiC semiconductor] 경제용어사전

... 규소 전력반도체의 10% 수준에 불과하며 섭씨 200도 이상 고온에서 구동할 수 있다. 이런 특성 때문에 전기자동 전력반도체의 웨이퍼 소재로 급부상하고 있다. 2018년 테슬라가 업계 최초로 '모델 3'에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 인수해 국내 유일한 SiC 웨이퍼 제조업체가 됐다. 포스코 역시 올해 상용화를 목표로 SiC 웨이퍼를 개발 중이다. 현대자동차는 SiC 전력반도체를 직접 설계해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를 맡기고 있다. 2021년 2월 공개한 '아이오닉 ...

목적 기반 모빌리티 [Purpose Built Vehicle] 경제용어사전

현대기아차가 제시한 혁신 모빌리티 솔루션 중 하나. 용도에 따라 다양한 형태와 기능으로 변하는 자율주행 지상 모빌리티다. 이동 중 PBV 안에서 개인이 여가, 휴식을 즐길 수 있을뿐더러 여럿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PBV는 스케이드보드 같은 플랫폼 위에 다양한 몸체를 얹는 형식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움직이는 약국, 편의점, 식당, 서점 등이 나온다는 의미다. 자율주행 기술이 더해지면 이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경제용어사전

현대차 그룹의 전기 전용 플랫폼. 배터리, 모터 등 동력장치와 충격흡수장치 등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기존 전기차는 내연기관 자동차의 뼈대를 그대로 사용하면서 엔진 대신 전기 모터를 장착하고 연료탱크 위치에 배터리를 부착하는 ... 안고 있었다. E-GMP는 내연기관 플랫폼과 달리 바닥을 평평하게 만들 수 있고 엔진과 변속기, 연료탱크 등이 지하던 공간이 사라져 실내 공간 활용성을 크게 높였다. 1회 충전으로 국내 기준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으며, ...

도심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특수목적법인 [Kohygen] 경제용어사전

...용 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설립 추진 중인 민관합동 특수목적법인으로 2020년 10월 설립 MOU가 체결됐다. 2021년 2월중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총사업비 3300억원 규모로 이중 정부가 1,670억원을 나머지 1,630억원은 참여기관들에서 출자 받는다. 한국지역난방공사, 현대자동,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E1, SK가스, 부산광역시, 인천광역시, 울산광역시, 전라북도, 경상남도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엘리베이트 [Elevate] 경제용어사전

현대자동차가 개발중인 걸어다니는 . 엘리베이트는 현대차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운영중인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센터인 `현대 크래들'과 미국 디자인 컨설팅 회사 선드벅페라의 협업으로 제작된 프로토타입(시제품) 모델로 2019년초 ... 축으로 설계된 다리를 통해 포유류나 파충류처럼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다. 보행 속도는 시속 5㎞로 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높이 1.5m 벽을 뛰어넘을 수 있다. 일반 도로 주행도 가능하다. 다리를 체 안쪽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