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39건

혐의감리 경제용어사전

외부 제보 등에 의해 회계처리 및 감사기준 위반혐의 사항을 인지한 경우 착수하는 감리 업무.

심사감리 경제용어사전

감리 대상 기업의 재무제표에 특이사항이 있는지 점검하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하는 감리 업무. 외부 제보 등에 의해 회계처리 및 감사 기준 위반혐의 사항을 인지한 경우 착수하는 감리 업무.

수사 개시·진행권 경제용어사전

범죄 혐의가 있다고 인식될 때 사법경찰관이 범인 및 범죄사실에 대해 수사를 개시·진행할 수 있는 권한. 검·경 합의에 따라 2011년 형사소송법에 명문화됐지만 경찰이 내사 중인 사건까지 검찰이 지휘하는 일이 반복됐다.

경쟁법 집행 일반원칙 경제용어사전

... 한다는 원칙이다. 중국 정부는 2008년부터 반독점법을 시행한 이후 다국적 기업이나 외국 기업에 대해 국내법 기준을 들이대며 강도 높은 가격담합 조사를 해왔다. 2013년 1월에는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가격 담합 혐의로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6개 업체에 총 3억5300만위안(약 610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중국이'경쟁법(반독점법) 집행 일반원칙'을 도입하게 되면 중국정부가 반독점행위 조사시 한국 기업들은 관련 소명 기회도 갖게 된다.

재선의무 경제용어사전

...원법 10조. 선장은 화물을 싣거나 여객이 타기 시작할 때부터 화물을 모두 부리거나 여객이 다 내릴 때까지 선박을 떠나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다. 세월호 선장은 하지만 모든 승객을 전부 내 버려둔 채 배에서 가장 먼저 '도망'갔다. 뉴욕타임스는 이에 대해 “세월호 선장이 102년 전 침몰한 타이타닉호로부터 이어져 온 배와 운명을 같이한다는 자랑스런 전통을 깼다”고 비난했다. 사법당국은 선장에 대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CD금리 경제용어사전

코픽스 금리와 함께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결정하는 기준금리 . 금융투자협회가 평소 거래 실적이 많은 10개 증권사에 설문을 돌린 뒤 답변 자료를 취합해 결과치를 고시하는 방식으로 결정되고 있다. 매일 오전 11시30분과 오후 3시30분 사이 보고 대상 10곳의 호가 금리를 받아 최고·최저 값을 뺀 나머지 8개의 평균치를 CD금리로 고시하는 것이다. 금투협의 CD금리 고시는 1994년 옛 증권업 협회 시절부터 시작됐다. 당시 업계는 ''''...

리보 조작사건 경제용어사전

바클레이즈 UBS등 12개 글로벌 대형은행들은 2005~2009년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리보(LIBOR)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말한다. 이 혐의에 대해 2012년 미국 법무부와 영국 금융감독청 등이 바클레이즈 UBS 등 12개 글로벌 대형은행에 대해 금리 담합을 이유로 총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 규모의 벌금을 부과했으며 리보금리 파생상품에 투자했던 미국 뉴브리튼시 소방관기금 등은 이들 은행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한국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가 ...

긴급조치권 경제용어사전

금융당국 불공정거래 적발시 심의없이 불공정거래에 관련된 사람을 곧바로 검찰에 고발하거나 통보조치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긴급조치권은 금융위원회 산하기구인 증권선물위원회 가 ' 자본시장 조사심의위원회'의 심의를 생략한 채 증선위원장의 결정에 따라 혐의자를 우선 고발할 수 있다.

동의의결제 경제용어사전

공정거래 법 위반혐의로 조사를 받는 기업이 스스로 피해구제, 원상회복 등 합당한 시정방안을 제시하는 경우 공정거래위원회 가 심의 절차를 신속하게 종결해주는 제도다. 공정거래위원회 판, '플리바게닝(plea bargaining·유죄협상제도)'이라고 할 수 있다. 한ㆍ미 FTA 체결 당시 미국의 요구로 2011년 11월 공정거래법에 포함하며 시행됐다.

초단타매매 [high-frequency trading] 경제용어사전

... 악재도 없이 거래 종료를 15분 남기고 순식간에 998.5포인트(약 9%) 폭락한 사건이 대표적이다. 이를 '플래시 크래시(flash crash)'라고 한다. 모두 알고리즘에 기반한 고빈도매매가 원인으로 지목됐고, 일부에서는 불공정거래 혐의가 불거졌다. 해외 주요국에선 이런 부작용을 막기 위해 고빈도매매 규제 방안을 고민해왔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2010년 플래시 크래시 사태를 계기로 11월 고빈도매매 규제장치를 마련했다.유럽연합(EU)은 더 강력한 통제권한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