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00건

라이다 [Light Detection and Ranging] 경제용어사전

... 뿐 아니라 자율주행, 원거리측정, 속도위반 단속, 3D리버스엔지니어링, 개인용 AR/VR 등의 일반 산업용 분야의 센서 관련 핵심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 라이다센서는 칩과 모듈형태로 생산되고 있으며 그동안 가격이 비싸 완성차업체들이 채택하지 않았으나 저가 라이다 센서가 등장하면서 보금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2021년 5월 현재 웨이의 라이다는 개당 200달러 수준이며 앞으로 양산을 통해 가격을 100달러 안팎으로 더 내릴 계획이다.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 [under display camera] 경제용어사전

카메라 부분에 투명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내부 면에 카메라를 숨기는 기술. 외관상으론 제품 전면에 카메라가 보이지 않지만, 카메라를 실행하면 기존처럼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 UDC는 고난도 기술이다. 렌즈가 디스플레이 아래에 있으면 사진 촬영 시 필요한 빛 확보가 어려운데, 이를 극복한 신기술이다. 제조사들이 그간 스마트폰 전면 디스플레이 상단 면 일부를 움푹 파내는 '노치' 디자인을 채택하거나, 면에 구멍을 뚫는 '펀치 홀' 디자인을 채택한 ...

동반진단 경제용어사전

...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머크는 동반진단 기업 아처DX와 협업해 텝메트코의 바이오마커 발현 여부를 확인하는 동반진단 제품도 함께 내놨다. 투약하기 전 이 동반진단 제품을 활용하면 환자에게 약효가 나타날지 미리 알 수 있다. 이자와 노바티스도 동반진단 기업과 연계해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거나 개발 중인 신약에 쓸 동반진단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국내에선 싸이토젠, 지노믹트리, 젠큐릭스 등이 동반진단 제품 개발에 나서고 있다.

대체 불가능 토큰 [non-fungible token] 경제용어사전

... NFT의 시초는 2017년 출시된 가상의 고양이 육성 게임 '크립토키티'다.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대퍼 랩스에서 출시한 게임으로, 온라인에서 저마다 다른 특성을 가진 고양이를 모으고 교배시키는 수집형 게임이다. 각각의 고양이는 NFT돼 고유의 일련번호를 부여받고, 유저들은 암호화폐로 고양이를 사고 팔 수 있다. 가장 비싸게 거래된 '드래곤'이라는 고양이 캐릭터는 600이더리움(ETH)에 거래됐는데, 현재 시세로 13억원에 달한다. 트윗 한줄 33억원, NBA ...

아나필락시스 [辨濟供託] [anaphylaxis] 경제용어사전

알레르기 때문에 생긴 급성 전신 반응을 뜻한다. 알레르기 원인 물질에 노출되면 염증 반응이 일어나면서 학물질이 분비되고 이로 인해 두드러기,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게 아나필락시스다. 노출 30분 안에 급성 증상 호소 아나필락시스는 알레르기로 인한 반응 중 가장 심한 급성 증상이다. 인체가 알레르기 물질을 경험하면 면역 B세포는 해당 알레르기에 대응하는 면역글로불린E(IgE) 항체를 생성한다. 다시 알레르기 원인 물질이 몸속으로 들어오면 ...

클린 네트워크 [clean network] 경제용어사전

5G 통신망과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클라우드 등에 미국이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한 중국기업을 배제하는 '반중' 정책. 2020년 8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전국무장관의 발표로 논란이 됐다. 당시 미 국무부는 홈페이지에 웨이와 거래를 중단키로 한 '클린 업체'로 SKT와 KT를 포함한 31개 업체를 명시하고, LG유플러스에 대해서는 웨이 제품 사용 중단을 촉구해왔다.

미니LED TV 경제용어사전

... 배치한다. 콘텐츠 내용에 따라 LED를 키거나 꺼 명암비를 조절한다. 미니 LED TV와 기존 LCD TV의 차이는 BLU에 내장돼 빛을 내는 LED 칩의 크기와 개수다. 일반 TV BLU엔 50~60개 정도 LED 칩이 들어간다. 미니 LED TV(65인치 초고화질 기준)에는 100~200㎛ 크기의 LED 칩 1만2000~1만5000개가 촘촘하게 박힌다. LED 칩이 많이 들어간 만큼 면 휘도(밝기)를 높이고 더 세밀하게 빛을 제어할 수 있다.

폼팩터 [form factor] 경제용어사전

...는 제품의 물리적 외형을 뜻하는 말이다. 원래 컴퓨터 하드웨어 규격을 지칭하는 용어지만 요즘 스마트폰 분야에서도 많이 쓴다. 몇 년 전까지 반듯한 네모 뿐이었던 스마트폰의 겉모습이 다양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를 필두로 웨이, 모토로라 등은 2019년부터 면을 접는 '폴더블 폰'을 선보였다. LG전자는 2020년 9월 14일 메인 스크린(주 면)을 시계 방향으로 돌리면 절반 크기의 세컨드 스크린(보조 면)이 하나 더 나오는 'LG윙'을 공개했고 ...

펜타카메라 스마트폰 경제용어사전

카메라가 5개 들어간 스마트폰. 삼성전자를 필두로 한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2021년 상반기부터 펜타카메라를 본격 채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펜타카메라는 기존 쿼드러플 카메라에 망원카메라가 추가로 들어간다. 그동안 웨이와 샤오미가 일부 고급형 모델에만 적용하던 사양이다. 삼성전자는 2021년 상반기 출시할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 A시리즈에 펜타카메라를 내장할 계획이다.

기린 [kirin] 경제용어사전

웨이의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업체) 자회사인 하이실리콘이 설계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칩들을 말한다. 2014년 "기린"시리즈의 첫 모델로 기린 920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기린650,기린 655가, 2017년에는 기린658과 기린659가 출시됐으며 최근까지도 신모델이 선보였다. 기린은 중국 기업이 100% 지식재산권을 가진 첫 반도체로, 해외는 물론 대만 기술에도 의존하지 않고 자체 힘으로 개발한 것이다. 중국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