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58건

ESG채권 경제용어사전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 2018년 1조5000억원이던 국내 ESG 채권 발행금액은 2020년 39조3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발행 기업도 공기업과 은행권 중심에서 점차 제2금융권 ... 역시 최근 ESG 펀드를 잇달아 내놓는 등 ESG 투자에 공을 들이고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ESG 채권을 발행하면 일반 회사채보다 많은 투자 수요를 확보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며 “실제로 수요 측면에서 변화가 나타난다면 ...

프라이머리마켓기업신용기구 [Primary Market Corporate Credit Facility] 경제용어사전

프라이머리마켓은 채권 발행시장을 말한다. 기업은 이 시장에서 회사채발행해 자금을 조달한다. 2020년 3월 23일 미국 FRB가 코로나19사태로 인한 기업 자금난 방지를 위해 설치한 기구로 증권사 등을 통해 신용을 제공하는 기구로 서립한 것이 PMCCF다. Fed는 4년 한도로 신용을 제공하기로 했다.

P-CBO [Pprimary-CBO] 경제용어사전

신규로 발행되는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발행하는 자산담보부증권(ABS).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모아 신용보증기금 등의 보증을 거쳐 발행된다. 한편, 이미 발행된 공모사채와 사모사채를 기초 자산으로 삼아 유동화한 것은 세컨드리 채권담보부증권(S-CBO)이라고 한다.

회사채 일괄신고제도 경제용어사전

... 1991년 도입했다. 회사채 수요예측을 하지 않아도 되고. 증권신고서 작성과 실사도 약식으로 할 수 있다. 금융당국에 일정 기간의 발행 계획만 미리 신고하면 돼 회사채 발행이 잦은 은행, 카드사 등 금융회사가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투명한 발행 절차를 따르지 않아 시장금리를 왜곡하는 부작용이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갑(甲)의 입장인 발행사가 시장 수요와 관계없이 가장 낮은 금리를 제시하는 증권사를 주관사로 선정하거나, 미리 금리를 정해 놓고 그대로 발행하라고 ...

바터 [barter] 경제용어사전

대기업집단 소속 증권사가 그룹 계열사가 발행하는 채권의 주관·인수 물량을 다른 그룹 증권사 물량과 맞바꾸는 행위.

사모대출펀드 [private debt fund] 경제용어사전

투자자의 돈을 모아 모아 은행처럼 기업에 대출하거나 하이일드(고위험·고수익) 회사채 등에 투자하는 펀드. 미국과 유럽선진국에선 기업의 주요 자금조달 방법 중 하나로 꾸준히 발전해 왔다. 주로 은행 대출이나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기업에 투자한다. 기업 지분에 투자하는 사모주식펀드(PEF)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낮지만 손실 위험은 낮다.

자산유동화 기업어음 [asset-backed commercial paper] 경제용어사전

...화전문회사(SPC)가 매출채권, 리스채권, 회사채, 정기예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기업어음. 실물 CP가 아니라 전자증권으로 발행하면 ABSTB로 표기한다. 자산을 유동화해 회사채 형태로 발행하는 ... 금융의 대표 상품으로 꼽힌다. 2016년 6월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2015년 한국의 ABCP(ABSTB 포함) 발행금액은 총 126조원으로 2014년 72조5000억원에 비해 70% 이상 급증했다. 2016년 6월 초 현재 발행잔액은 ...

사채관리회사 경제용어사전

회사채 투자자들을 대신해 발행사의 계약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채권자집회 운영 등을 맡도록 지정된 회사. 기업이 무보증 공모 회사채발행할 경우 의무적으로 사채관리회사를 지정해야 한다. 금융위원회가 채권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사채관리와 관련한 이해상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2년 4월 상법을 고쳐 도입했다. 기존엔 기업이 발행회사채를 인수하는 증권회사 등이 사채관리 업무도 함께 수행했다. 하지만 회사채 투자자보다는 발행회사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

코코본드 [CoCo bond] [cont] 경제용어사전

유사시 투자 원금이 주식으로 강제 전환되거나 상각된다는 조건이 붙은 회사채 를 말한다. 코코본드에는 역(逆) 전환사채 , 의무전환사채 (강제전환사채) 등이 있다. 일반 전환사채(CB)의 경우 전환권이 채권자에게 있지만 역전환사채는 채권자가 아닌 사유 발생에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발행사가 부실금융회사로 지정될 경우 투자 원리금 전액이 상각돼 투자자가 손실을 볼 수 있다. 대신 일반 회사채보다 높은 금리를 지급한다.

상환전환우선주 [redeemable convertible preference shares] 경제용어사전

... 인수합병(M&A) 시 잔여재산이나 매각대금 분배에 보통주보다 유리한 권리를 가지는 우선권을 가지고 있는 '종류주식(보통주와 다른 주식)'이다 국제회계기준(IFRS)상 부채로 분류되지만 회사가 상환권을 가지면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회사채 이자보다 높은 배당수익률을 약속하는 경우가 많다. 주가가 오르면 보통주로 전환해 차익을 챙길 수 있어 기본적으로 투자자에게 유리한 편이다. 한국보다 해외 스타트업 강국에서 주요 투자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