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배임죄 경제용어사전

법령(형법 제40장 355조 업무상 횡령·배임죄)상 배임죄는 '기대되는 행위를 하지 않거나 당연히 하지 않아야 할 것으로 기대되는 행위를 해 회사에 손실을 끼치는 것'으로 요약된다. 하지만 '기대되는 행위'에 대한 판단기준이 모호한 데다 '경영상의 판단'을 인정하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수사당국이 일단 배임죄로 걸면 빠져나오기 힘들다”는 게 경제계의 오랜 불만이기도 하다. 배임 액수가 50억원이 넘으면 형법이 아니라 ...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경제용어사전

... 요구했다. 이 결과 1982년 이후 감사인 자유선임제가 단계적으로 도입됐다. 정부가 투자자 보호가 필요한 기업에 한해 감사인을 지정하는 제도는 1990년 도입됐다. 기업공개(IPO) 기업과 감리결과 조치를 받는 기업, 부채비율이 높거나 횡령 배임 등이 발생하는 등 부실 가능성이 있는 업체에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감사인을 지정하도록 했다. 2017년 대우조선해양 분식 사건을 계기로 회계감사 시장의 분위기가 무거워졌다. 7조7000억원에 달하는 분식회계 혐의로 대우조선해양에 ...

기존 경영자 관리인제도 [debtor in possession] 경제용어사전

... 기업 경영진을 법정관리인으로 선임해 계속 경영을 맡기는 제도. 기업이 완전히 망가질 때까지 법정관리 신청을 피하는 기업인들을 유인하기 위해 2006년 통합도산법 신설 당시 도입했다. 현 경영진이 부실 경영에 중대한 책임이 있거나, 횡령·배임 등의 문제가 있으면 DIP를 적용하지 않고 법원이 '제3자 관리인'을 선임한다. 법정관리 기업에 돈을 빌려준 금융회사들은 DIP가 기업 대주주 및 경영진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를 부추기는 만큼 전면적인 보완이 필요하다고 ...

경영판단의 원칙 경제용어사전

경영자가 기업 이익을 위해 신중하게 판단했다면 예측이 빗나가 기업에 손해가 발생한다 해도 배임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원칙. 대법원은 2004년 대한보증보험의 한보그룹에 대한 특혜 보증 사건에서 '기업 경영에는 원천적으로 위험이 있기 때문에 경영자가 개인적인 이익을 취할 의도 없이 기업 이익에 합치한다고 믿고 신중하게 결정했다면 결과적으로 기업에 손해가 발생해도 배임죄로 벌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배임죄에서 이른바 '경영판단의 원칙'을 정립한 ...

모뉴엘 사기 경제용어사전

로봇청소기 등 가전제품을 제작, 판매해 온 중견가접업체인 모뉴엘이 저지른 대규모 액수의 회계부정, 금융사기 및 횡령 사건으로 2014년 10월 발생했다. 2013년에는 매출 1조 원을 기록하였으나 조사결과 실 매출액은 300억원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모두 장부조작을 통해 이루어진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었다. 또한 설립된 2004년 이후 허위 수출된 액수가 3조원이 넘고, 은행이 물린 돈만 7000억원에 가까운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경제신문이 보도한 ...

상장폐지 실질심사제 경제용어사전

문제가 있는 부실상장기업들에 대한 퇴출을 강화하기 위한 제도. 상장사가 공시의무 또는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했거나 횡령, 배임 혐의 등이 발생했을 때 거래소 임원과 변호사, 회계사, 학계 등 각계인사들이 참여하는 '' 상장폐지 실질심사위원회''를 구성, 실질심사를 통해 상장유지 적격 여부를 결정한다. 실질심사에서 상장 유지에 부적합한 것으로 판정된 후 이의제기가 없으면 해당 법인에 대한 상장 폐지 절차에 들어간다. 정기보고서 미제출, 부도발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