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71-180 / 284건

위젯 [widget] 경제용어사전

시계, 달력, 검색, 메모장, 지도 등의 기능을 한 화면에 모아 PC바탕화면에서 간편하게 쓸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 도구로 '가젯'이라고도 한다. 엔진을 PC에 내려받아 실행하는 데스크톱 위젯과 웹 환경에서 사용되는 웹 위젯으로 나뉜다.

e폐기물 [electronic waste] 경제용어사전

PC·휴대전화 등의 전자 제품을 버릴 때 나오는 중금속 등의 쓰레기를 말한다.

오픈 프락시 프로그램 [open proxy program] 경제용어사전

메일서버, 웹서버, 도메인주소서버 등의 인터넷 서버기능을 대신할 수 있는 악성코드 프로그램 으로 누구나 사용이 가능하다. 이들 악성코드에 의해 감염된 좀비PCPC 사용자가 모르는 사이 다른 사람에 의해 원격 조종된다.

유전자증폭기술 [Polymerase Chain Reaction] 경제용어사전

유전자 한 개를 수거해 수백 개, 아니 수천억, 수조 개로 카피, 원하는 유전자정보를 알아내는데 사용하는 기술로 각종 연구와 병 진단과정에서 사용되고 있다. PCR은 증폭대상, 효소, 그리고 프라이머(Primer)등의 3가지 요소에 의해 이뤄진다. 증폭대상은 앞서 얘기한대로 머리카락, 혈액 등 유전자가 들어있는 것을 말한다. 다음으로 유전자를 증폭시키기 위한 반응을 이끌어내는 효소가 있어야 한다. 그리고 프라이머는 필요한 유전자를 추출하는데 이...

KVM 스위치 [KVM switch] 경제용어사전

KVM은 키보드(Keyboard), 비디오(Video), 마우스 (Mouse)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KVM 스위치란 하나의 키보드, 하나의 모니터, 하나의 마우스를 가지고 다수개의 서버 혹은 PC를 제어하는 하드웨어 장비를 말한다. 여러대의 서버를 한 명이 관리해야 하는 데이터 센터 등에서 많이 쓰인다.

유동화전문회사 경제용어사전

금융기관 에서 발생한 부실 채권 매각을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특수목적회사다. 채권 매각과 원리금 상환이 주요 업무이며 부실채권 처리 업무가 끝나면 자동으로 없어지는 일종의 페이퍼 컴퍼니 다. SPC는 금융기관의 부실채권을 인수해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팔아넘기는 중개기관 역할을 한다. 외부 신용평가 기관을 활용해 부실채권을 현재가치 환산한 뒤 이에 해당하는 자산유동화 채권(ABS)을 발행하는 등 여러 방법을 동원한다.

클릭당 지불 방식 [cost per click] 경제용어사전

온라인 광고를 본 이용자가 배너 등의 광고를 클릭한 횟수를 기준으로 매체사에게 광고비를 지불하는 광고 단가 산정 기법이다. 보통 클릭당 지불 방식이라고도 한다.

디지로그 [digilog] 경제용어사전

... 아날로그 (Analog)의 합성어로 디지털 기술과 아날로그적 요소를 융합시키는 것을 말한다. 디지털 기기들을 따라가지 못하거나 아날로그제품에 대해 향수가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개발되고 있다. 요즘 디지로그 흐름은 컴퓨터(PC)를 비롯해 디지털카메라, 사진 인화 사이트, MP3 등 디지털기기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키보드는 물론, 전자펜으로 직접 디스플레이 에 직접 문서를 쓸 수 있는 대블릿 PC나 찍을때 '찰칵', '드르륵'등 소리가 나는 카메라들이 ...

윈도 비스타 [MS Windows Vista] 경제용어사전

Windows XP를 대신할 차세대 PC 운영체계(OS). 보를 끊김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모바일 및 원격 생산성 을 향상시킬수 있는 운영체계로 도입 및 지원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좀 더 안전하고 폭넓은 호환성을 제공하는 데스크 톱 플랫폼 을 제공하며 가시성 및 검색기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최신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면서도 가정은 물론 출장 및 이동 중에도 네트워크 에 연계될 수 있도록 하는게 ...

적기시정조치제도 [Prompt Corrective Action] 경제용어사전

금융기관 의 건전성을 자기자본 비율 등 경영상태를 기준으로 몇 단계의 등급(발동기준)으로 나누어 일정등급 이하로 경영상태가 악화된 금융기관에 대하여 감독당국이 시정조치를 단계적으로 시행해 나가는 제도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