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125건

오포오이드 경제용어사전

... 재개를 허가받았다. 테바와 리제네론은 관절통 진통제 파시누맙의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다. 2017년 8월 18일 현재 국내에서는 의약품 개발업체 비보존이 수술 후 통증을 대상으로 오피란제린(VVZ-149)의 한국 임상2상을 마쳤고, 미국에서 임상2b상을 하고 있다. 메디프론은 2005년 독일 진통제 전문기업 그루넨탈에 기술수출한 비마약성 진통제의 임상1상을 앞두고 있다. 대웅제약은 'DWJ208'이라는 후보물질을 발굴해 최적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B1-B 랜서 [B-1B Lancer] 경제용어사전

B-1BB-52,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 폭격기로 꼽힌다. 최대 탑재량은 기체 내부가 34톤, 날개를 포함한 외부는 27톤에 달하는데 이는 B-52, B-2보다 많은 것이다. 2,000파운드급 MK-84 폭탄 24발과 500파운드급 MK-82 폭탄 84발, 2,000파운드급 GBU-31 유도폭탄 24발 등을 실을 수 있다. 그러나 B-52, B-2와 달리 핵폭탄을 장착하지는 않는다. 최고 속도가 마하 1.2로 B-52(시속957km), ...

후이옌 [慧眼] [Hard X-ray Modulation Telescope] 경제용어사전

2017년 6월16일 중국이 블랙홀 진화 등 우주의 미스터리를 탐사하고 측량하기 위해 발사한 첫 X선 천문위성. 중국 북서부 고비사막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 4B 운반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경X선 모듈레이션 망원위성(HXMT)으로 불리는 후이옌 위성은 중량 2.5t에 설계수명 4년인 이 위성은 고도 550㎞의 궤도에 진입해 광대역, 고감도, X선 등을 이용해 우주공간을 관측할 예정이다. 이 위성이 정상적으로 장동하게 되면 중국 과학자들은 탑재된 ...

엑사플롭스 경제용어사전

`엑사'는 100경(京)을 나타내는 단위로 1EF는 1초에 퀸틸리언(quintillion, 1018, 100경)번의 부동소수점 연산을 처리한다는 의미다. 페타플롭보다 1,000배 빠르다. 만약 1초에 한 번씩 계산을 한다면, 31,688,765,000년 동안 계산을 해야 하는 수치이다. 미국과 중국은 2019년 4월 18일 같은 날 EF급 슈퍼컴퓨터를 선보인다는 계획을 내놨다. 미국 연방정부 에너지부 산하 아르곤 국립연구소는 EF급 슈퍼컴퓨터 ...

H-1B 비자 경제용어사전

... 있다. 그러나 미국 기업들이 값싼 해외 노동력을 우선 채용하다 보니 미국 청년들이 일자리를 빼앗기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2017년 4월 18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인 우선 고용을 위조로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을 하면서 H-1B 비자 발급이 1~2년 일시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시행은 2018년부터다. 그동안 서류미비 해외인력 등을 불법적으로 채용해온 기업은 해외 인력 채용 기회를 박탈당하는 등 제도 전반에 대대적 정비가 이뤄진다. 이 행정명렬의 도입으로 ...

군 전략자산 경제용어사전

군사기지, 방위산업 시설 등 전쟁 수행에 큰 영향을 미치는 목표를 타격하는 무기체계. 핵추진 항공모함, 핵무기 탑재 잠수함, B-52와 B-1B를 비롯한 전략폭격기 등이 있다. 미국은 본토와 미국령 괌 등에 전략자산을 배치하고 있다.

하만 [Harman International Industries, Incorporated] 경제용어사전

... 분야에서 시장점유율 1위(24%)를 달리고 있다. 차량용 텔레매틱스 분야 점유율은 2위(10%)다. 하만은 JBL, 하만카돈, 마크레빈슨, AKG 등 다양한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카오디오 분야에서는 뱅앤올룹슨(B&O), 바우어앤윌킨스(B&W) 등의 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는 권리도 갖고 있다. 세계 카오디오 시장점유율은 41%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본사는 미국 코네티컷주 스탬퍼드에 있고, 종업원은 3만명 수준이다. 하만은 미국 멕시코 ...

몬티 홀 딜레마 [Monty Hall dilemma] 경제용어사전

... 선택하거나 아직 닫혀 있는 다른 문으로 바꿀 수 있다.' 미국의 "Let's Make a Deal" 이라는 TV 퀴즈 프로그램에서 유래된 '몬티 홀 문제'다. 이 상황에서 많은 사람은 처음에 한 자신의 선택을 바꾸지 않는다. A, B, C 3개 문 중에서 처음 선택한 문이 A라면, 그것을 끝까지 고집하는 것이다. 사회자가 B와 C 중에서 염소가 있는 문을 열었으니 이제 남은 건 A와 B, C 중 한 개이므로 확률은 2분의 1이니 굳이 선택을 바꿀 필요가 없다고 ...

중국B 경제용어사전

B주는 중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만 거래할 수 있는 주식을 말한다. 그러나 B주의 거래는 그리 활성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외국의 개인 투자자는 후강퉁 이전까지 사실상 본토 주식에 직접 투자할 수 없었다. 하지만 후강퉁 실시로 개인 투자자도 대상 기업과 투자 범위 안에서 상하이거래소의 A주 종목을 거래할 수 있게 됐다. 선강퉁은 후강퉁과 비슷하게 선전거래소의 A주도 외국인 투자자가 거래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최후통첩게임 [Ultimatum Game] 경제용어사전

인간의 이기성이 아니라 상호성을 보여 주는 게임이다. A에게 돈을 주고 B와 나눠 가지라고 한 뒤, A가 과연 몇 퍼센트의 금액을 B에게 제안하는지를 지켜보는 것이다. 경제학자들의 무수한 실험 결과 최후통첩게임에서 A는 평균 40~50%를 B에게 제안했고, B는 제안 금액이 30% 미만일 때는 대개 거부했다. 이기적 인간만을 가정하는 주류 경제학에 따르면 A는 제로에 가까운 최소금액을 제안하고 B는 단돈 1원이라도 수락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