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30건

반도체 유리기판 [glass substrate for semiconductor packaging] 경제용어사전

플라스틱이 아닌 유리로 만든 기판. 반도체 회로를 미세화하는 것이 점점 어려워지면서 기판 위에 칩과 적층세라믹커패시터(MLCC) 등을 효율적으로 배치하는 패키징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문제는 기판의 내구성이다. 칩과 MLCC를 많이 배치하면 플라스틱 기판이 휘어진다. 패키징 공정의 불량률도 올라간다. 유리기판은 SKC와 세계 최대 반도체 장비회사인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AMAT)가 합작한 반도체 기판 업체인 앱솔릭스가 제시한 개념이다....

펀드담보부증권 [collateralised fund obligationㄴ] 경제용어사전

... 처음 등장한 CFO는 2022년 발행이 급증했다. 2022년 초부터 시작된 미 중앙은행(Fed)의 고강도 긴축(금리 인상)으로 시중 유동성이 급격히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CFO의 신용등급을 평가해온 기관들은 피치, KBRA, S&P글로벌 등이다. 2023년 1월 16일 파이낸셜타임스(FT)는 “CFO의 구조는 2008년 세계적인 금융위기를 불러온 미 월가의 부채담보부증권(CDO)과 비슷하다”고 했다. 당시 미국에서는 부동산시장 호황에 힘입어 주택담보대출이 ...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 사업자 [managed service provider] 경제용어사전

기업이나 단체 등의 고객이 클라우드를 도입 운영할 때 이들을 대신해 네트워크 및 인프라 관리, 보안 및 모니터링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를 말한다.

한국ESG기준원 [Korea Intitute of Corporate Governance and Sustainability] 경제용어사전

국내 대표 ESG 평가기관으로 2003년부터 매년 국내 상장회사들의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3가지 부문에 대한 비재무적 평가 결과를 토대로 ESG 평가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자본시장 발전을 위한 주요 Code(기준)를 제∙개정하고 이의 활성화를 위한 ESG평가,의안분석서비스, 정책연구 등을 실시하고 있다.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G7 price cap on Russian oil] 경제용어사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자금을 조달하지 못하도록 2022년 12월 2일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선을 배럴당 60달러로 정하기로 합의한 것을 말한다. 2022년 12월 5일 부터 시행된 이 조치에 따르면 서방 국가들은 상한액인 배럴당 60달러를 초과하는 가격으로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에 대해선 보험, 운송 등의 서비스를 금지한다. 이는 시장에서 거래되는 러시아 우랄산 원유가격인 배럴당 70달러보다 10달러 낮은 수준이...

전력수급기본계획 [Basic Plan for Long-term Electricity Supply and Demand] 경제용어사전

향후 15년간의 전력수급의 기본방향, 전력수급의 장기전망 등 전력정책의 기본적인 방향과 내용을 담는 계획. 전력수급의 안정을 위해 전력수요를 예측하고, 이에 따른 전력설비와 전원구성을 설계하기 위한 것으로 2년 단위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수립한다.

스냅드래곤8 2세대 [Snapdragon8 Gen2] 경제용어사전

... 전작보다 최대 25% 빨라졌고, 중앙처리장치(CPU)의 전력 효율도 40%까지 향상돼 배터리 수명도 늘었다. 퀄컴은 5세대(5G) 이동통신 연결성을 개선하기 위해 스냅드래곤8 2세대에 X70 5G 모뎀을 장착했다고 했다. AI를 활용해 업로드 및 다운로드 속도, 커버리지, 지연성 및 전력 효율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스냅드래곤8 2세대는 2023년 초 삼성전자가 출시할 '갤럭시S23' 시리즈 3종(기본·플러스·울트라)에도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넷제로 2050 [Net Zero by 2050] 경제용어사전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0'인 상태인 "탄소제로" 혹은 "탄소중립"상태로 만드는 것. 2018년 국제연합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1.5도 보고서'에서 "2030년까지 전 세계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적어도 45% 줄이고 2050년까지 넷제로 선언을 해야 한다"고 권고한 데 따라 유럽국가들을 필두로 많은 나라들이 이미 2050년까지 탄소제로를 달성하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한국 정부는 2021년 10월 18일, 203...

미재무성시리즈 I 채권 [Inflation-adjusted Series I savings bonds] [U.S.] 경제용어사전

미재무성시리즈 I 채권(U.S. Treasury Series I Bondss·I채권) 또는 아이본즈(I Bonds)로 불리는 이 채권은 물가가 오르면 금리가 올라가는 구조의 채권이다. 최근의 인플레이션을 반영해 연 9.6%의 이자율을 지급한다. I채권은 미 재무부가 발행한다. 최장 30년 동안 보유할 수 있고 최소 12개월 이상 의무적으로 들고 있어야 한다. 이자는 복리로 매 6개월마다 지급되며 I채권 금리는 6개월마다(5월과 11월) 물가와 연동해 ...

트러스노믹스 [Trussonomics] 경제용어사전

... 내려갔다. 피치는 다만 현재 국가신용등급은 'AA-'로 유지했다. 피치는 “영국 새 내각이 성장계획의 일환으로 발표한 단기적 대규모 재정 패키지가 중기적으로는 재정적자를 눈덩이처럼 불릴 수 있다”고 전망 하향 배경을 밝혔다. 앞서 2022년 10월 30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영국 국가신용등급을 'AA'로 유지하면서도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한 단계(안정적→부정적) 낮췄다. 무디스는 영국 정부의 채무 건전성이 훼손될 위험성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