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256건

키넥트 [Kinect™] 경제용어사전

별도의 컨트롤러 없이 사람의 신체와 음성을 감지해 TV 화면 안에 그대로 반영하는 신개념 동작 인식게임. 마이크로소프트에서 2010년 11월 첫 출시한 엑스박스360(Xbox 360)은 본체에 동작인식 키트를 부착, 게이머의 몸동작을 인식해 게임 속 플레이를 진행한다. 게임이기 때문에 양 손과 두 발을 이용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실제로 보트를 타고 정글을 경험할 수도 있고, 가족, 친구와 함께 볼링부터 배구, 달리기 등의 다양한 스포츠도 체험할 ...

N스크린 [N-screen] 경제용어사전

같은 콘텐츠를 스마트폰, 태블릿PC, TV, PC 등 다양한 기기에서 연이어 볼 수 있는 기술이나 서비스를 말한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에서 콘텐츠를 다운로드 받아 보던 중 종료해도 뒤에 PC나 TV에서 별도의 다운로드 없이 곧바로 종료 이후 부분부터 이어 볼 수 있다. 이는 사용자가 구입한 콘텐츠가 단말기 가 아니라 서버에 저장되어 있기 때문이다. N은 연결되는 미디어 기기의 수를 의미하며, 스마트폰-컴퓨터-TV 등 3개가 연결되면 ''3 스크린''이라고 ...

휴먼타운 경제용어사전

골목길이나 커뮤니티 등 기존 저층주택이 가진 장점은 살리고 폐쇄회로TV(CCTV), 경로당, 어린이집, 주차장, 공원 등의 시설이 잘 갖춰진 아파트의 장점을 결합한 신개념 저층 주거지. 휴먼타운은 아파트로 획일화되는 서울의 주거환경을 다양화한다는 취지에서 2010년 4월 서울시가 제도 도입을 발표했다.

TAC 필름 [tri-acetyl-cellulose film] 경제용어사전

LCD TV, 모니터, 노트북, 휴대폰에 사용되는 편광판 을 보호해주는 필름으로 광학적 특성이 뛰어난 디스플레이 용 전자재료다. 편광판은 일정한 방향의 빛만 통과시켜 색과 영상을 만드는 기능을 한다.

스마트TV [Smart TV] 경제용어사전

PC와 스마트폰처럼 운영체제(OS)와 중앙처리장치(CPU)를 갖춘 TV다. TV와 휴대폰, PC 등 3개 스크린을 넘나들며 데이터 의 끊김 없이 동영상을 볼 수 있다. ' 인터넷 TV' 또는 '커넥티드 TV'라고도 불린다. 방송을 보는 데 그치지 않고 PC처럼 인터넷은 물론 주문형비디오(VOD), 게임, 검색 등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앱스토어 같은 콘텐츠 장터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구매할 수도 있다.

고휘도 반사평광시트 [Cholesteric Liquid Crystal] 경제용어사전

평판 디스플레이 (FPD)에 쓰이는 광원의 휘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백라이트유닛(BLU)에 부착하는 필름. BLU 숫자가 늘어나면 TV두께가 두꺼워지고 전력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반사편광시트를 사용한다.

백라이트 유닛 [backlight unit] 경제용어사전

LCD TV와 LED TV,3D TV 등 디지털 TV의 뒷면에 들어가는 광원(光原)이다. LCD 등 패널은 자체적으로 빛을 낼 수 없기 때문에 BLU에서 내는 빛을 받아야 TV 화면에 영상을 표현할 수 있다. 1~2년 전까지는 CCFL이란 형광체가 BLU로 많이 쓰였으나 최근엔 LED로 교체되는 추세다.

스마트 스크린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TV와 PC, 모바일 기기로 각종 콘텐츠를 끊김 없이 즐길 수 있는 융합 미디어 서비스를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2014년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다.

OLED조명 경제용어사전

형광성 유기화합물에 전류가 흐르면 자체적으로 빛을 내는 물질인 유기발광다이오드 (OLED)의 특성을 활용한 조명을 말한다. 빛을 쏘아주는 부품인 백라이트(BLU)가 필요 없어 얇게 만들 수 있고 응답속도도 빨라 LED와 함께 차세대 조명 광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비상등, 광고판, 차량용 후미등, 실내등, TVㆍ모니터ㆍ노트북PCㆍ휴대전화 등의 백라이트(BLU) 등의 용도로 사용될 수 있다.

오픈IPTV [open IPTV] 경제용어사전

사업자나 단체뿐만 아니라 일반 개인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IPTV 플랫폼 을 통해 원하는 동영상 콘텐츠를 사고 팔 수 있는 체계로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 장터와 비슷한 개념이다. 유통을 통해 생기는 이익을 플랫폼 업자와 나누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