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1-120 / 414건

부인 봉쇄 [non-repudiation] 경제용어사전

데이터 를 송수신한 자가 송수신 사실을 허위로 부인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송수신 증거를 제공하는 것.

휴머노이드 [humanoid] 경제용어사전

사람의 신체와 유사한 모습을 한 로봇을 말한다. 휴머노이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 통한다. 로봇산업이 지향하는 최종 목적지이기에 주요국이 개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휴머노이드는 의료, 국방, 재난구호, 작업보조 같은 서비스 분야에 투입될 전망이다. 휴머노이드 개발의 선두주자는 일본으로 혼다는 14년 간 연구 끝에 2000년 세계 최초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시모''를 세상에 내놓았다. 아시모는 인간처럼 걷고 물체를 인식할 수 있으며 ...

혁신수용자 [innovator] 경제용어사전

혁신제품을 제일 먼저 구매하는 사람들. 이들은 제품이 단지 새로운 것이기 때문에 구매하는 고객들로 새제품을 사용해보고 남들보다 더 많이 아는 것 자체에서 즐거움을 얻으며 실용적으로 어떤 편익을 얻느냐에 대해서는 큰 관심이 없다. 혁신수용자는 신제품 출시 시점부터 구매하는 시기로 따졌을 때 2.5% 안에 들며, 얼리어댑터는 2.5% 이후 16% 이내에 드는 소비자다.

창조경제 [Creative Economy] 경제용어사전

창조경제란 말은 영국의 경영전략가인 존 호킨스(John Howkins)가 2001년 펴낸 책 The Creative Economy에서 처음 사용됐다. 그는 ''창조경제란 새로운 아이디어, 즉 창의력으로 제조업, 서비스업 및 유통업, 엔터테인먼트산업 등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2013년 2월 25일 박근혜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창조경제를 강조함으로써 다시 한번 관심을 끌고 있다. 박대통령은 "창조경제는 과학기술과 산업이 융합하...

아베노믹스 [Abenomics] 경제용어사전

유동성 확대를 통해 디플레이션 에서 벗어나겠다는 아베 신조 일본총리의 경기부양책을 말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가 자민당 총재로 당선된 2012년 가을부터 이 용어가 유행하기 시작했다. 아베는 총리가 된 이후 약20년간 계속된 경기침체 를 해소하기 위하여 연간 物價 상승률 2%를 상한선으로 정하고 과감한 금융 완화( 통화공급 확대), 엔화평가절하, 인프라 투자 확대 재정 정책, 적극적인 경제성장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

알려진 무지 [known unknowns] 경제용어사전

항공기가 추락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나 언제 어디서 어떻게 추락할지는 모르는 것. 우리는 '위기가 일어날 것'이라는 것을 안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언제가 될지'는 모르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신의 영역이 아니기에 미리 대비(prepared)할 수 있다는 것이 위기관리 의 핵심이다.

공유경제 [sharing economy] 경제용어사전

한 번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쓰는 협업 소비를 기본으로 한 경제를 의미한다. 쉽게 말해 "나눠쓰기"란 뜻으로 자동차, 빈방, 책 등 활용도가 떨어지는 물건이나 부동산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자원활용을 극대화하는 경제 활동이다. 소유자 입장에서는 효율을 높이고, 구매자는 싼 값에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소비형태인 셈이다. 2008년 미국발 경제 위기의 충격이후 새롭게 탄생한 개념으로 로렌스 레식(Lawrence Lessig) 하버...

민간 비영리 조직 [Non-profit organization] 경제용어사전

약간의 보수를 받으며 하는 사회공헌활동이나 단체. 자원봉사 활동이 100% 무보수 활동을 원칙으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NPO 활동은 약간의 보수를 받는 경우까지 포함시킨다. 예를 들어 시간당 적정 임금 수준이 5,000원인데 2,000원을 받고 일을 한다면, 그 차액에 해당하는 3,000원만큼은 자원봉사로 본다는 것이다. 자원봉사라 하더라도 100% 무보수로는 오래 지속하기 어렵기 때문에 교통비와 점심값 정도에 해당하는 보수를 지급해서 ...

명목이자율 [nominal interest rate] 경제용어사전

인플레이션 을 감안하지 않은 이자율을 말한다. 이에비해 실질이자율 은 인플레이션을 감안해 조정한 이자율로 명목이자율에서 인플레이션율 을 뺀 것(실질이자율=명목이자율-인플레이션율)이다. 따라서 명목이자율은 일정 기간 동안에 예금이 얼마나 불어나는지를 알려주며, 실질이자율은 예금의 구매력 이 얼마나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지를 나타낸다.

비거주자 [non-resident] 경제용어사전

6개월 미만 국내에 체류한 외국인이나 재외 동포 등을 말한다. 국내에서 영업 활동을 하고 있는 외국인은 비거주자에서 제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