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87건

옵테인 DC퍼시스턴트 메모리 경제용어사전

... D램처럼 속도가 빠르면서 전원이 꺼져도 정보가 사라지지 않는 낸드플래시의 장점을 갖춰 퍼시스턴트(persistent·지속 가능한) 메모리로 불린다. 2019년 9월 16일(현지시간) 오라클은 자사의 신형 데이터 서버인 엑사데이터 X8M에 옵테인DC퍼시스턴트 메모리를 채택한다고 발표했다.D램, 낸드플래시와 같은 메모리 반도체가 대규모로 장착되는 데이터센터 서버에 옵테인 메모리가 적용된 적은 없었다. 오라클과 인텔은 연내 신형 데이터 서버를 공개할 계획이다. ...

클레이 [KLAY] 경제용어사전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에서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기반의 암호화폐. 각종 게임·금융·콘텐츠 이용을 통해 보상으로 받을 수도 있고, 타인으로부터 선물로 받을 수도 있다. 이렇게 모인 클레이는 다시 여러 온라인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현금처럼 낼 수 있다. 2019년 6월 최초 발행량 100억개로 메인넷 사이프레스에서 론칭 했으며 당해 9월 26일 업비트 인도네시아에 상장됐다. 카카오가 만든 가상화폐 전자지갑'클립(Klip)'에서 사용...

클립 [Klip] 경제용어사전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개발해 2020년 6월 선보인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은 암호화폐 `클레이'를 보관, 송금, 거래 할 수 있다. 클립에서는 SNS, 게임, 쇼핑 등 클레이튼(Klaytn)에 참여하고 있는 다양한 서비스에서 획득한 디지털 자산을 보관할 수 있고 보유 자산을 카카오톡 친구에게 보낼 수도 있다. 클레이를 비롯해 볼트, 빈즈, 식스, 위켄, 인슈어리움 등 17종의 암호화폐를 지원하고 있다. NFT(대체 불가능 ...

12GB LPDDR4X 모바일 D램 경제용어사전

2세대 10나노급(1y) 16기가비트(Gb) 칩을 6개 탑재한 제품으로 기존 '8GB 모바일 D램' 보다 용량을 1.5배 높여 역대 최대 용량을 구현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2019년 3월14일 이 제품의 양산 체제에 돌입한다고 발표 했다. 일반적인 울트라 슬림 노트북 1대에 들어가는 D램 모듈이 8GB다. 스마트폰에서 이보다 높은 용량의 D램 모듈이 필요한 이유는 폴더블과 같이 화면이 2배 이상 넓어진 초고해상도 스마트폰에서도 다양한 어플리케이...

블루오리진 [Blue Origin] 경제용어사전

제프 베이조스(Jeff Bezos) 아마존 CEO가 2000년 설립한 민간 우주기업으로 일론 머스크가 경영하는 스페이스X사의 최대 경쟁사다. 2015년 5월에 자체 개발한 우주 여객선인 뉴 셰퍼드(New Shepherd)의 시험 발사에 성공했고 2017년 전문 조종사의 시험 비행을 마쳤으며 2019년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우주 비행 티켓을 판매할 예정이다. 블루오리진에서 베이조스 CEO가 가진 직함은 없다. 하지만 회사에 대한 애정만큼은 머스크 CEO에 ...

클레이튼 [Klaytn] 경제용어사전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2018년 10월8일 홈페이지에 공개됐고 2019년 6월 27일 메인넷을 공개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비해 정보처리시간을 수백~수천분의 1로 단축하는 등 이용자환경(UX)의 획기적 개선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개발자들이 주요 기능을 미리 써 볼 수 있는 시험판(테스트넷)도 열었다.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1분기 정식 서비스(메인넷)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클레이튼은 특정 기업 ...

10나노급 8Gb LPDDR5 [8Gb low power double data rate 5]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가 2018년 7월 17일 세계최초로 개발했다고 발표한 최신 반도체. 기존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된 모바일 D램(LPDDR4X, 4,266Mb/s)보다 1.5배 빠른 6400Mb/s의 동작 속도를 구현한 제품으로 이는 1초에 풀HD급 영화(3.7GB) 약 14편 용량인 51.2GB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속도다. 신제품은 1.1V에서 6400Mb/s로 동작하는 제품과 1.05V에서 5500Mb/s로 동작하는 2개 라인업으로 구성해 차세대 ...

스냅드래곤 X50 [Snapdragon X50] 경제용어사전

... 28㎓ 이상 고주파 대역은 물론 6㎓ 이하 저주파 대역을 모두 지원하고 5G 뿐 아니라 2G, 3G, 4G LTE를 모두 지원하는 멀티모드 기능을 갖췄기 때문에 모뎀칩을 추가로 탑재할 필요가 없다. 퀄컴은 이 칩을 기반으로 2017년 10월 데이터전송시험을 실시하여 28㎓ 이상 고주파 대역에서 Gbps급 속도를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스냅드래곤 X50은 삼성전자의 최첨단 7나노 극자외선(EUV) 파운드리 공정으로 2019년 상반기부터 생산될 예정이다.

스타링크 프로젝트 [Starlink project] 경제용어사전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세운 스페이스X가 지구 전체에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20년 중반까지 1만2000개의 통신위성으로 구성된 우주 인터넷 망을 구축하는 사업. 일론 머스크가 2015년 공개한 안에 따르면 스페이스 X사는 수천 개 인공위성을 우주에 띄워 인터넷 서비스가 닿지 않는 지역에도 저렴하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위성 인터넷은 1100~1300㎞ 궤도를 도는 광대역 인터넷 위성 4425기와 그보다 낮은 저궤도를 ...

팰컨 헤비 [Falcon Heavy] 경제용어사전

괴짜 억만장자이자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민간우주회사 스페이스X가 만든 대형 로켓이다. 높이 70m, 폭 12.2m, 중량 1421톤이며 2단 로켓으로 2개의 보조로켓을 부착한다., 팰컨 헤비는 2024년까지 화성에 인류를 보내겠다는 머스크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개발된 대형 로켓이다. 스페이스X는 팰컨1부터 시작해 재활용 로켓 팰컨9을 운영하고 있다. 2017년 팰컨9을 18차례 발사해 모두 성공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