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32건

스카이코비원멀티주 [SKYCovione] 경제용어사전

... 받았다. 국산 1호 코로나 백신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코비원멀티주는 원료부터 완제품까지 국내에서 생산한다. 또 모더나나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 백신과 달리 합성항원 방식으로 만들었다. 합성항원 방식은 독감이나 B형 간염 등 다른 백신에서 장기간 사용돼 유효성이 입증된 방식이다. 스카이코비원멀티주를 4주 간격, 2회 투여 기준으로 봤을 때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중화항체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비교해 약 3배 형성이 더 잘 됐다고 한다(14일 ...

리비안 [Rivian Automotive] 경제용어사전

... 전기차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9년부터 현재까지 아마존 포드 등으로부터 약 105억달러를 투자받았다. 아마존은 리비안 지분 18.9%를, 포드는 12.1%를 보유하고 있다. 스캐린지 CEO는 리비안의 클래스A 주식 1.1%와 클래스B 주식 100%를 보유하고 있다. 클래스A 주식은 주당 1표의 의결권이 있지만 클래스B 주식은 주당 10표의 의결권을 갖는다. 2021년 11월 10일 나스닥시장에 상장됐다. 이때의 기업공개(IPO)규모는 1060억 달러인데, 이는 ...

마벨테크놀로지 [Marvell Technology, Inc.] 경제용어사전

... 수요가 급증해서다. 차량용 반도체 부문의 매출은 2021년 3분기 기준 6400만달러로 전체 매출의 약 5%에 불과하지만 전년 동기 대비 116% 늘었다. 투자전문매체 마켓워치는 “2년 전만 하더라도 마벨의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의존도가 32%에 달해 마진 압박에 시달렸다”며 “하지만 데이터센터, 5G, 차량용 반도체 등 성장성이 높은 사업으로 방향을 틀어 전망이 밝아졌다”고 평가했다. 현재 B2C 매출은 전체 매출의 15%에 불과하다.

노바백스 백신 [Novavax COVID-19 Vaccine] 경제용어사전

... 화이자나 모더나는 우리 몸 스스로 돌기 단백질을 만들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반면 노바백스는 돌기 단백질을 곤충 세포 등에서 배양해 인체에 투입하는 단백질 재조합 방식의 합성항원 백신이다. 이 방식은 과거부터 인플루엔자 백신, B형 간염 백신, 자궁경부암 백신 등 다양한 형태로 수십 년간 안전하게 사용해 온 방식이어서 안전성에 대한 신뢰도가 높다. 합성항원은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일부 단백질을 뽑아내 유전자를 재조합한 방식의 백신이다. 코로나19의 ...

PDL [Pixel Define Layer] 경제용어사전

OLED 패널에서 유기물발광층(EML)의 적(R)·녹(G)·청(B) 화소가 서로 간섭하지 않도록 구분하는 역할을 하는 층(Layer)이다. 이전의 OLED디스플레이의 편광판과 유사한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다. 전기적 합선을 방지하고 증착시 유기물등이 영역을 넘어 섞이지 않도록 한다. 폴리이미드 기반의 투명 PDL이 주로 쓰이고 있으며 2021년 8월 삼성디스플레이가 업계최초로 블랙PDL을 선보였다. 블랙 PDL을 통한 무편광 기술로 OLED 패널의 ...

합성항원 백신 경제용어사전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일부 단백질을 뽑아내 유전자를 재조합한 방식의 백신이다. 이 방식은 기존에 B형 간염, 대상포진백신(싱그릭스), 자궁경부암백신(가다실) 등에서 오랫동안 쓰여왔고, 장기 안정성이 검증된 방식이다. 합성항원은 일반적으로 mRNA 대비 안전하지만 개발 기간이 오래 걸린다. 코로나19의 경우 바이러스 항원 단백질을 몸속에 넣어 항체를 생성해내는 방식으로 바이러스에 대응한다.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제품명 뉴백소비드)은 미국과 ...

연금저축과 IRP의 차이 경제용어사전

... 만기 해지 후 60일 이내에 만기 금액을 연금계좌에 입금하면 입금 금액의 10%(최대 300만원 한도)까지 추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소득 수준 및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에 대한 제한도 없다. 예컨대 IRP에 가입한 51세 B씨가 올해 ISA 만기자금 3000만원까지 연금계좌에 입금한다면 IRP 세액공제 한도 700만원+50세 이상 추가 한도 200만원+ISA 만기 전환금 300만원, 즉 최대 1200만원 한도로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총급여가 5500만원, ...

오미크론 변이 [Omicron variant] 경제용어사전

... 그다음 순서인 크시(Xi)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영어 철자와 같아 특정 지역을 연상시킬 수 있어 열다섯 번째인 오미크론으로 정했다. 스파이크 단백질 내부에 32개 돌연변이를 보유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로, 계통 분류체계는 B.1.1.529이다. 오미크론 변이는 스파이크 단백질 내부에 32개 돌연변이를 보유하고 있다. 일반 감기를 유발할 수 있는 HCoV-229E 바이러스와 유전자 코드를 공유하고 있다. HCoV-229E는 호흡곤란 등을 일으키는 기존 ...

뮤 변이 [Mu variant] 경제용어사전

2021년 1월 콜롬비아에서 처음 보고된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인 `B.1.621'을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를 2021년 8월 31일 `관심 변이`로 지정했다. WHO에 따르면 뮤는 현재 남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총 39개국에서 보고됐다. 한국에서도 2021년 9월 3일 해외유입 3건이 확인됐다. WHO는 뮤 변이가 주요 변이(알파, 베타, 감마, 델타형)와 동일한 변이 부위가 있어 향후 전파력이 증가하거나 면역회피 능력이 있을 수 있다고 ...

부스터 샷 [booster shot] 경제용어사전

... 많은 백신을 기부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백악관은 백신 6억 회분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3차 접종을 부스터샷이라 부르지 말라! 백신에 대한 접근 불평등에 대한 비판을 의식한 미국 보건 전문가들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와 B형간염 백신도 3차 접종을 필요로 한다”며 “코로나19 백신도 3차 접종을 부스터샷이라고 불러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3회분'이 정상적인 접종 완료 기준일 수 있는데 부스터샷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면 마치 보너스로 백신을 맞는 것처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