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2건

수소기업협의체 경제용어사전

... 벤치마킹한 것이다.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에너지 전환 국면에서 수소 기술을 강조하기 위해 2017년 결성된 글로벌 CEO 협의체다. 출범 당시 참여 기업은 13곳이었지만 지금은 100개 이상으로 증가했다. 완성차 업체인 도요타 BMW 다임러 및 에너지기업 아람코·쉘·토탈 등을 회원사로 두고 수소 관련 국제표준 구축에도 주력하고 있다. 협의체는 9월 8일 창립총회에서 초기 멤버인 현대자동차·SK·포스코 3개 그룹이 공동의장사를 맡고, 현대차그룹이 순번에 따라 회의체를 ...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기준으로 애플, 구글 등 30개 기업이 이미 100% 목표를 달성했다. 95%이상 달성한 기업도 45개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기업들이 RE100 도입 추세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 새로운 무역장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 BMW 등 적지 않은 글로벌 기업이 협력업체에까지 RE100 동참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실제 BMW가 2018년 LG화학에 부품 납품 전제조건으로 RE100을 요구하면서 계약이 무산됐다. 삼성SDI는 국내 공장 생산물량을 신재생에너지 사용이 ...

한국형 레몬법 경제용어사전

... 5월 15일 현재 현대·기아차, 르노삼성, 쌍용, 한국GM 등 한국 제조사는 모두 레몬법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비해 외국 자동차사들의 참여도는 상대적으로 낮다. 5월 9일 기준으로 수입차 제조사 중 볼보, 닛산, 도요타, BMW, 재규어·랜드로버, 벤츠, 혼다, 캐딜락 등이 공식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9월 2일 아우디 폭스바겐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이외에 포드, 캐딜락 등은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이들을 제외한 몇몇 수입차 제조사는 아직 까지 참여의사를 ...

수소위원회 [Hydrogen Council] 경제용어사전

... 업체가 모여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2017년 1월 17일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개최 기간 중 설립했다. 수소위원회 회원사엔 현대차를 비롯해 가와사키, 다임러, 토요타, 로얄 더치쉘, 린데그룹, BMW, 알스톰, 앵글로아메리칸, 에어리퀴드, 엔지, 토탈, 혼다 등이 포함됐다. 수소위원회는 국제사회에 수소연료 사용을 요청하고 수소차 등 수소연료 상용화를 주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하만 [Harman International Industries, Incorporated] 경제용어사전

... 보유하고 있다. 1995년 독일 베커를 인수해 본격적으로 전장부품 사업에 진출했다. 자동차용 오디오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용 오디오와 기업용 음향·조명기기 사업도 펼치고 있다. 뱅앤올룹슨, 렉시콘 등의 브랜드를 사용한 카오디오는 BMW 등 고급 차량에 주로 적용되고 있다. 뱅앤올룹슨 브랜드 오디오는 BMW의 상위 차종에 장착되고 있다. 렉시콘 브랜드는 현대차 제네시스 EQ900 등에 탑재돼 있다. 하만은 HP 델 등의 고급 노트북PC 내장 스피커도 공급하고 있다

N프로젝트 경제용어사전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모델 브랜드인'N' 개발 프로젝트다. 'N'은 현대차 남양연구소의 이니셜로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2012년 남양연구소에 별도조직을 만들고 2014년 BMW 고성능 M브랜드 개발총괄 책임자 '알버트 비어만' 사장을 영입함으로써 N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현대차는 2015년 9월 프랑크푸트르 모터쇼에서 고성능 'N' 개발을 발표하고 2017년 유럽에서 'i30N'과 'i30 패스트백'을 선보였다. 이후 2018년 6월 ...

아우토슈타트 [Autostadt] 경제용어사전

... 다양한 방법으로 체험할 수 있는 테마파크로 조성돼 있다. 최고급 호텔 체인인 리츠 칼튼 호텔과 대규모 레스토랑 9개가 부지 내에 들어서 있으며 해마다 댄스·음악 축제가 열리는 독일의 대표적 복합 문화 공간이다. 독일관광청은 이곳을 독일 10대 관광 명소로 선정하기도 했다. 뮌헨시 BMW 본사와 슈투트가르트시 메르세데스-벤츠 본사도 연간 70만 명이 들르는 필수 관광 코스가 되고 있다. 제품의 전시는 물론 자동차의 역사와 최첨단 자동차기술을 소개한다.

산업용 로봇 [industrial robot] 경제용어사전

... 노동력 절감을 위해 사용하는 로봇으로 1세대 로봇이라고도 한다. 1960년대 자동차 업계에 최초로 '로보틱스'라는 자동화 기계가 도입된 이후 로봇은 단순한 반복 작업과 주물·용접 등 위험한 작업 분야에서 주로 쓰였다. 산업용 로봇의 활약이 가장 두드러진 곳은 자동차 업계다. 2013년에는 약 7만대의 산업용 로봇이 자동차 업계로 팔려나갔다. 독일자동차 회사 BMW의 미국 공장에서는 초기 설계에서 마지막 조립 단계까지 로봇 팔이 사람을 대신하고 있다.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International Automobile Ausstellung] 경제용어사전

세계 최초의 모터쇼로 1897년 베를린에서 제1회 행사가 열렸다. 1991년부터는 홀수 해에 개최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기술을 선도하는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독일의 프리미엄 메이커들이 중심이어서 아무래도 기술적 측면을 강조한다.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은 이 모터쇼에서 신차를 많이 선보인다. 유럽은 물론 전 세계 자동차 업계의 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전고체 전지 [Solid-state battery] 경제용어사전

... 생산 용이성, 온도 변화에 대한 방어력 등이 두루 높다. 도요타, 삼성SDI 등 세계 제조기업에서 이를 기반으로 한 전고체 전지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전고체 전지의 실용화 시점은 2025년 안팎으로 예상된다. BMW가 전고체 전지 양산 시점을 2026년이라고 못 박기도 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중국 CATL, 일본 파나소닉 등이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 중이다. 주요 완성차 업체들도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뛰어들었다. 일본 도요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