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1건

프라이머리딜러 신용창구 [Primary Dealer Credit Facility] 경제용어사전

... 24곳이다. Fed는 예금은행에만 허용했던 재할인을 이들 금융사에도 허용해 국채시장에 자금을 공급한다. PDCF의 대출은 하루짜리부터 최장 90일짜리까지이다. 담보물은 기업어음(CP), 시채권 등 투자등급 채권과 다양한 종류의 지분 증권 등이 포함되며 금리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프라이머리 신용금리, 혹은 할인창구 금리가 적용될 예정이다. PDCF는 2020년 3월 20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6개월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지만 상황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자산유동화 기업어음 [asset-backed commercial paper] 경제용어사전

... 매출채권, 리스채권, 회사채, 정기예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기업어음. 실물 CP가 아니라 전자증권으로 발행하면 ABSTB로 표기한다. 자산을 유동화해 회사채 형태로 발행하는 자산유동화증권(ABS)과 달리 별도의 등록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회사채보다 만기가 짧기 때문에 장·단기 금리차를 활용해 자금조달 비용을 줄일 수도 있다. 금융감독원 등록 의무가 있는 자산유동화증권(ABS)과 달리 감독권 밖에 있다는 ...

자산담보부기업어음 [asset-backed commercial paper] 경제용어사전

유동화전문회사 (SPC)가 매출채권 이나 리스채권, 회사채 , 부동산 등의 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기업어음 (CP)으로 만기는 90일짜리가 일반적이다. 일반적으로 SPC는 유동화자산을 기초로 회사채 형태의 자산유동화 증권(ABS)을 발행하는 데 비해 ABCP는 회사채가 아닌 CP 형태로 ABS를 발행된다. CD금리에 연동돼 저금리 발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건설회사의 주요 자금조달 수단으로 활용돼 왔다. ABCP는 주로 만기가 돌아온 ...

머니마켓펀드 [Money Market Fund] 경제용어사전

하루만 넣어도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초단기 수시입출식 실적배당 상품. 증권회사 를 통해 판매하며, 자산운용사가 만기 1년 미만인 채권과 기업어음 (CP), 양도성예금증서(CD), 콜 등에 집중 투자해 수익을 낸다. 수익률은 콜금리 보다 조금 높으며 수시로 입출금이 가능하다. 단기금융시장 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1996년 9월 도입됐으며 단기금융 집합투자 기구로도 불린다. 개인과 기관 모두 익일(신청일 다음 날) 환매된다.

거액CP [commercial paper] 경제용어사전

30일부터 2백70일까지의 모든 기일에 대한 정기예금 성격을 갖고 있는 상품이다. 우량업체가 발행한 어음을 종합금융회사 나 증권사에서 사들인 후 일반 고객에게 시중 실세금리를 적용하여 매출하는 고수익 금융상품이다. 1997년 7월 7일 4단계 금리자유화의 실시로 인해 최저금액이 자유화되었고 만기는 1년 이내로 조정되었다.

MMF [money market fund] 경제용어사전

수시입출금식 초단기 채권형펀드 를 뜻한다. 투신사 가 고객의 돈을 모아 펀드를 구성한 뒤 이를 채권 CP( 기업어음 ) 등 주식을 제외한 유가증권 에 투자해 그 결과를 고객들에게 돌려주는 실적배당 금융상품이다. ... 돈을 맡길 수 있고 별도의 중도해지 수수료 없이 돈을 찾을 수 있어 단기 여유자금을 예치하는 데 안성맞춤이다. 금리도 은행의 보통예금 보다 높다. 뿐만 아니라 매일매일 채권수익률 변동에 따른 채권가격의 변동을 기준가격 ...

ABCP 경제용어사전

자산담보부증권 (ABS)의 한 형태로 매출채권 등 만기가 비교적 짧은 자산을 기초로 CP( 기업어음 )를 발행하는 것이다. 기업입장에선 장단기 금리차 때문에 ABS 발행보다 자금조달 비용을 줄일수 있어 유리하다. 기존 ABS의 조달금리가 평균 연 9.5~10.5%라면 ABCP는 평균 연 8.5~9%에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투자자 입장에선 소비자 금융채권 등 비교적 안정적인 자산을 근거로 발행되는데다 3개월짜리 단기상품이기 때문에 ...

자전거래 [cross trading] 경제용어사전

대량 주식 매매를 중개하는 증권회사가 두 개 이상의 내부 계좌를 활용해 특정 주식을 반복적으로 사고파는 행위. 한 계좌에서 매도주문을 낸 뒤 해당 가격과 수량을 다른 계좌에서 동일하게 매수 주문을 내고 거래를 체결한다. 기업이 장부가격을 현실화하기 위해 보유중인 주식을 판 뒤 곧바로 동일한 수량과 가격으로 다시 사는 경우나 그룹 계열사끼리 지분을 주고받을 때 나타난다. 이러한 자전매매 는 거래량 급변동을 가져와 주가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무역어음 경제용어사전

... 대한 무역금융 을 폐지하면서 대체수단으로 도입됐다. 수출업체는 신용장 이 도착하면 금융기관 과의 약정에 따라 해당 금융기관을 지급인으로 하는 무역어음을 발행할 수 있다. 수출업체가 이를 종합금융회사 나 은행에 제시하면 일정금리를 공제한 뒤 나머지 돈을 대출받게 된다. 종금사는 이를 일반 투자자에게 매각, 유통시킨다. 무역어음 금리( 할인율 )는 기업어음 (CP) 금리와 비슷한 수준이며 발행기간은 1백80일 이내로 제한된다.

SMMF [short-term money market funds] 경제용어사전

실세금리연동형 초단기 공사채. 입출금이 자유로운 데다 하루를 맡겨도 연 9%의 세전이자를 쳐주고 있어 일반인은 물론 기관에도 인기를끌고 있다. 기존의 MMF가 3개월 단위의 투자에 적합하다면 SMMF는 1개월 이내의 투자에 유리하다. ... 때문에 1개월 내 수익률이 다른 상품보다 훨씬 높다. SMMF는 증권금융이 발행한 어음에 80%를 투자하고 나머지 20%를 양도성예금증서(CD)나 기업어음 (CP), 회사채 등에 투자한다는 점이 기존의 MMF와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