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3건

DDR5 DRAM 경제용어사전

기존 D램 속도를 획기적으로 끌어올린 DDR D램이 2001년 출시된 이후 다섯 번째 업그레이드된 기술 표준이다. 데이터 전송속도가 5200Mbps(초당 메가비트)로, DDR4의 3200Mbps보다 1.6배 빨라졌다. 풀HD급 고화질 영화 11편의 데이터(41.6기가바이트)를 단 1초에 전송할 수 있다. 전력 소비량도 30%가량 줄었다. 삼성전자가 2018년 2월 16Gb DDR5 D램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데 이어 SK하이닉스가 11월 15일 ...

D램 모듈 [DRAM module] 경제용어사전

D램 여러 개를 모아 많은 양의 정보를 처리할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D램은 데이터를 짧은 시간 동안 저장하는 반도체다. 쏟아지는 데이터를 바로 영구 저장용 반도체인 낸드플래시에 저장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린다. D램은 데이터를 먼저 받아 낸드플래시에 넘겨주는 완충장치 역할을 한다.

모바일D램 [mobile DRAM] 경제용어사전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모바일 기기에서 주로 사용되는 DRAM. 저전력소요 및 고성능이 모바일 DRAM의 특징이다. 모바일D램은 낸드플래시 보다 1000배 이상 빠른 속도로 데이터를 저장하고 삭제할 수 있어 데이터 를 저장했다가 일이 끝나면 바로 데이터를 지우고 다음 데이터를 받을 준비를 한다. 이 때문에 모바일D램 용량이 늘어나면 스마트폰에서 '멀티 태스킹'을 원활히 할 수 있다. 영화 보면서 카카오톡 하다 전화를 받아도 반응 속도가 ...

V램 [vedio RAM] 경제용어사전

DRAM의 일종으로 화상정보를 다루기에 편리한 반도체 이다.

램버스D램 [Rambus DRAM] 경제용어사전

1992년 미국의 반도체 설계 전문업체인 램버스 사가 개발한 것으로 초고속 데이터베이스 전송용 메모리 제품을 말한다. 램버스D램의 데이터 전송속도는 초당 500MB로 기존의 범용 16메가 D램의 초당 전송속도인 20MB보다 월등히 빠른 것이다. 특히 그래픽 전송에서 탁월한 성능을 발휘해 고속 동화상처리에 적합하다.

STT-램 [Spin Transfer Torque RAM] 경제용어사전

자기적 성질을 이용한 차세대 메모리 로 D램과 낸드플래시의 장점을 고루 갖춘 메모리 솔루션이다. 커패시터에 전자를 가둬서 0과 1의 신호로 데이터 를 보관하는 DRAM과 달리 STT-램은 자기터널접합(MTJ, magnetic tunnel junction)이라는 자성 물질구조에서 자성보유 여부에 따라 0과 1로 데이터를 저장한다. 전력 공급 없이도 정보를 보관할 수 있고 반복 기록 및 재생이 거의 무한하며 속도 S램 수준의 초고속 동작이 가능하며 ...

DXI [DRAM eXchange Index] 경제용어사전

대만의 반도체 시장조사 회사인 D램 익스체인지(DRAMeXchange)사에서 발표하는 주요 메모리 의 가격변동을 나타내는 지수. DDR2, NAND Flash 등D램과 관련된 주요한 칩들의 가격을 합해 평균을 내서 산출된다. 변동성 이 심한 메모리 산업의 업황을 정확하게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SDRAM [synchronous dynamic random access memory] 경제용어사전

SDRAM은 클록속도가 CPU와 동기화되어 있는 DRAM의 다양한 종류를 모두 일컫는다. 따라서 CPU가 작동할 때 D램도 따라 움직여서 CPU가 수행할 수 있는 명령어 개수를 증가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동기식 D램이라고 한다.

DDR SDRAM [double data rate synchronous dynamic random access memory] 경제용어사전

기존의 SD램보다 데이터 전송 속도가 두 배정도 빠른 램. SD램과 같은 속도라도 한 번에 보내는 데이터 양이 두 배이기 때문에 클럭을 높인 것과 같은 효과를 본다. 100MHz로 작동하는 DDR SD램은 200MHz로 작동하는 SD램과 같은 셈이다.

드라마 프라이스 [drama-price] 경제용어사전

구매자의 주목을 끌기 위해 주택 가격을 내리는 것. 미국 주택시장의 침체로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이 싸게 내놨다는 것을 알리는 ''trauma(상처,고통) price''의 은유적 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