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47건

KOVAX15 [Korea Virtual Assets Index 15] 경제용어사전

... 선정한다. 시총이 과거 3개월간 상위 40위권을 유지하지 못한 자산은 제외한다. 지수운영위원회를 통해 편입·편출 작업을 거쳐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 구성 종목을 업데이트한다. 국내 금융당국은 암호화폐를 기초자산으로 한 상장지수펀드(ETF) 출시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해외에서는 이미 가상자산 지수를 추종하는 ETF가 판매되고 있다. 미국에선 작년 10월부터 프로셰어즈, 발키리, 반에크 등 주요 자산운용사가 비트코인 선물 가격을 따라가는 ETF를 상장했다. ...

연금저축과 IRP의 차이 경제용어사전

... 자영업자, 공무원, 군인, 교직원 등이다. 연금저축은 이런 제한이 없다. 납입 한도도 다르다. 연금저축은 소득에 따라 연간 300만~400만원까지, IRP는 소득 상관 없이 연간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준다. IRP는 주식형 펀드, ETF 등 위험자산에 적립금의 70%만 투자할 수 있다. 반면 연금저축은 위험자산 투자 한도에 제한이 없다. 연금저축만으로는 세법상 연금계좌 세액공제 최대 한도(700만원)를 다 채울 수 없다. 이 때문에 IRP에 추가 가입하는 사례가 많다. ...

애그리게이터 [aggregator] 경제용어사전

... 훌쩍 넘었다. 이달만 해도 아마존 입점 브랜드를 타깃으로 한 유럽의 애그리게이터 3곳이 10억달러를 투자받았다고 발표했다. 독일 애그리게이터인 베를린브랜즈그룹(BBG)은 7억달러의 자금을 유치했다. 이를 주도한 곳은 글로벌 대형 사모펀드 운용사인 베인캐피털이다. 자금력이 큰 투자자들이 뛰어들기 시작하면서 애그리게이터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BBG는 이번 거래로 10억달러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터 찰야브스키 ...

공의결권 [空議決權] 경제용어사전

빌린 주식으로 의결권을 행사한다는 의미다. 주식 소유에 따른 경제적 위험은 지지 않고 주주총회 의결권만 갖는다는 비판을 받는다. 과거에는 외국계 헤지펀드들이 공의결권을 통해 슬그머니 주총 장악력을 높이고 국내 기업의 경영권을 공격했다. 감사위원 분리선출 시 대주주 의결권을 3%로 제한하도록 상법이 개정되자 최근에는 사조산업 사례처럼 오너 일가가 경영권 방어를 위해 공의결권을 이용하고 있다. 이들은 “경영권 방어를 위해 공의결권 활용이 불가피하다”고 ...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경제용어사전

... △임원(형사처벌, 제재사실 여부 등) △대주주(출자능력, 재무상태, 사회적 신용 구비) △신청인(건전한 재무상태와 사회적 신용) 등이다. 2021년 9월말 현재 총 29개 사가 P2P업체로 등록을 마치고 문을 열게 됐다. △8퍼센트 △렌딧 △피플펀드 △윙크스톤파트너스 △와이펀드 △나이스비즈니스플랫폼 △한국어음중개 △모우다 △투게더앱스 △펀다 △헬로핀테크 △리딩플러스 △어니스트펀드 △루트에너지 △비드펀딩 △비에프펀드 △누리펀딩 △베네핏소셜 △위펀딩 △에이치엔씨핀테크 △나모펀딩운용대부 ...

수소기업협의체 경제용어사전

... 진입해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 확보에 주력하고, 수소액화 및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등 핵심 기술의 조기 확보에도 나선다. 협의회 측은 “정부를 상대로 수소에너지 정책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구체적인 정책 제안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SK 포스코 한화 효성 등 5개 그룹은 2030년까지 수소 분야에 43조4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따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펀드 조성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퀄리티 ETF 경제용어사전

수익을 안정적으로 내면서 재무 건전성이 높고 우수한 신용등급을 갖춘 우량주에 선별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가치주·성장주 등의 구분보다는 기업 자체의 지속가능한 이익 창출력과 안정성에 집중해 변동성을 줄이는 투자 전략을 추구한다. 미국의 경우 아이셰어즈 MSCI UN 퀄리티팩터 ETF는 중대형주 중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높고 이익 변동성이 낮은 기업을 골라 담은 상품이다. △페이스북(ETF 내 비중 4.75%) △나이키(4.07%) ...

탄소배출권 상장지수펀드 경제용어사전

탄소 배출권 선물가격으로 구성된 기초지수를 따라 수익을 내는 상장지수펀드. 주로 미국이나 유럽 혹은 두 시장의 선물을 투자대상으로 한다. 유럽에서는 2008년 탄소배출권 선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TF가 출시됐다. 하지만 런던증권거래소에 상장했던 'ETFS 카본 ETF(티커명 CARB)'는 상장폐지됐다. 초창기 탄소배출권 거래는 기업 중심으로 이뤄져 거래량이 적었고 제도 미비로 공급과잉 상태에 빠지면서 ETF 수익률도 부진했다. 이후에도 한동안 탄소배출권 ...

연금계좌 경제용어사전

... 연금저축의 연평균 수익률은 2.24%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금저축 적립금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연금저축보험 수익률은 1%대에 불과했다. 지금은 판매되지 않고 있는 은행의 연금저축신탁도 수익률은 비슷했다. 실적배당상품인 연금저축펀드만 홀로 3.73%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IRP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금감원이 발표한 '퇴직연금 적립금 운용 현황'을 보면 2016~2020년 5년간 개인형 IRP의 연평균 수익률은 1.92%였다. 수탁액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creator economy] 경제용어사전

... 일정 기준을 충족한 콘텐츠를 올린 창작자에게 2022년 말까지 총 10억달러(약 1조1500억원)를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유튜브는 자사의 짧은 동영상 플랫폼 '쇼츠'에 콘텐츠를 올리는 이용자를 후원하기 위해 1억달러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펀드와는 별개로 유튜브는 최근 3년 동안 유튜버들에게 300억달러를 지급했다. 미 메신저 서비스 스냅챗도 지난해 콘텐츠 제작자들에게 1억3000만달러를 줬다. 중국의 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은 3년 동안 창작자들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