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432건

배열회수보일러 [heat recovery steam generator] 경제용어사전

화력발전소의 가스터빈을 돌릴때 배출되는 열에너지를 회수해 다시 고온, 고압의 증기로 만들어 스팀터빈을 가동할 수 있도록 하는 복합화력발전소의 핵심설비. 배열회수보일러의 종류에는 HRSG 내로 유입되는 배기가스의 흐름이 수평방향인 수평드럼형, 수직방향인 수직드럼형, 그리고 증기압력 185 bar 이상의 고온/고압에 적합한 관류형 모델이 있다.

회사채안정화펀드 경제용어사전

자금여력이 부족한 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위원회 주도로 조성된 펀드. 2013년 7월 금융위원회는 회사채시장안정화 대책을 마련했고 이에 따라 3200억원 규모의 회사채안정화펀드를 조성했다.. 3200억원 중 절반은 거래소와 예탁결제원 증권금융 금융투자협회 등 증권 유관기관이, 나머지 절반(1150억원)은 자기자본 규모가 큰 5대 증권사들이 마련했다. 회사채안정화펀드는 자금여력이 취약한 기업들이 '회사채 신속인수'를 신청하면 채권 매입에 ...

용선료 [傭船料] [charterage] 경제용어사전

해운사가 배의 전부나 일부를 빌리고 이에 대한 이용대금으로 배 주인(선주)에게 지불하는 돈. 선박을 이용해 여객이나 화물을 운송하고 운임을 받는 사업인 해운업은 경기에 매우 민감하다. 국제경기가 호황일 경우 국가간의 물자이동이 많아 지면서 그 혜택을 입지만 그 반대일 경우는 큰 타격을 받는다. 2016년들어 국내의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이 위기에 몰려있는데 그 요인중 하나가 비싼 용선료 계약이다. 전문가들은 두 회사가 해운업 호황일 때 단기 성과에...

펀드출자자 [limited partner] [LP] 경제용어사전

사모펀드(PEF)에 자금을 위탁하는 투자자를 말한다. 투자한 금액만큼 책임을 진다고 해서 유한책임사원이라고도 부른다. MBK파트너스 등 사모펀드 운용사가 투자 펀드를 조성할 때 해당 펀드에 자금을 출자하는 연기금, 공제회, 금융기관이 주요 LP다. 일반 기업들이 펀드출자자(LP)로 참여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기업들이 펀드 출자자로서 피합병 기업의 정보나 인수 과정을 면밀히 들여다볼 수 있기 때문이다.

패시브 투자 [passive investment] 경제용어사전

코스피 200등 주요 지수의 등락에 따라 기계적으로 편입된 종목을 사고파는 투자 방식. 시장 평균 수익률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액티브 투자에 비해 비용이 덜 든다. 상장지수펀드(ETF), 인덱스펀드 등이 대표적이다.

액티브 투자 경제용어사전

펀드매니저 등 전문가가 개별 종목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 선별적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투자 방식. 시장 평균을 웃도는 수익률을 내는 게 목표다. 패시브 상품에 비해 운용 비용이 많이 든다.

글로벌 하이일드 펀드 [global high-yield funds] 경제용어사전

일반 채권보다 위험이 높은 대신 금리가 높은 하이일드채권에 투자해 고수익·고위험을 추구하는 해외채권형펀드.

투자풀 경제용어사전

다수의 소액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한 바구니(pool)에 넣고, 이를 하위 운용사들에 맡겨 굴리는 일종의 재간접펀드. 연기금 투자풀과 대학기금 투자풀이 있으며 정부는 전세보증금 투자풀도 조성할 계획이다.

드라이 파우더 [dry powder] 경제용어사전

사모펀드가 투자자로부터 모은 투자금 중 아직 투자를 집행하지 않은 돈을 말한다. 소총과 대포로 전쟁하던 19세기까지 병사들의 가장 중요한 역할 중 하나는 화약을 건조한 상태로 유지하는 일이었다. 화약이 젖어 있으면 총이나 대포도 무용지물이 되기 때문이다. 건조된(dry) 화약(gun powder)을 뜻하는 '드라이파우더'는 그래서 전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실탄을 의미했다. 최신식 전투기와 장갑차가 등장한 20세기부터 드라이파우더라는 말은 전장에서 ...

주주제안 경제용어사전

... 제시하는 것. 주주총회 6주 전까지 요구사항을 회사에 제출하면 주총에서 해당 의제를 다루게 된다. 배당 확대, 이사 및 감사 선임 등이 주주제안의 단골 메뉴다. 상장사에 주주제안을 하려면 의결권이 있는 지분 1% 이상을 6개월 이상 보유해야 한다. 2019년 들어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원칙)를 도입한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주주권 행사 수위를 높이고 있는 데다 외국계 행동주의 펀드도 줄줄이 상륙하면서 주주제안이 급격히 늘고 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