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5건

환경전영향평가 [Life Cycle Assessment] 경제용어사전

원재료 생산부터 제품 출하까지 발생하는 모든 환경 영향을 총체적으로 평가하는 환경영향평가기법. 제품 또는 시스템의 전과정에 걸친 투입물과 배출물까지 정량화하여 평가하는 것으로 ISO 14000 series에 기술적 근간을 두고 있다. 이 기법을 이용하면 공장 및 제품별 탄소저감 효과 등을 객관적으로 수치화시킬 수 있다.

국민자산관리계좌 [Korea Lifetime Investment Account] 경제용어사전

2016년 3월 출시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낮은 세제 혜택과 가입 대상 제한 등으로 유명무실해졌다는 판단에 따라 정부와 여당이 2019년 9월 부터 ISA를 전면개편하여 국민자산관리계좌로 재설계하기로 하면서 나온 개념이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자본시장활성화특별위원장은 2019년 9월 1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 방안을 처음 밝혔다. 자본시장특위에 따르면 KoLIA는 소득이 있는 근로자, 농어민 등 일부만 가입할 수 있는 IS...

워라밸 [work and life balance] 경제용어사전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영어 "work and life balance"의 발음을 우리말로 줄여 만든 신조어. 이 개념은 1970년 후반 영국에서 처음 등장했으며 이후 1986년 미국에도 워라밸이 본격적으로 소개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는 고용노동부가 2017년 워라밸을 위해 '일·가정 양립과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한 근무 혁신 10대 제안'으로 정시퇴근, 퇴근 후 업무 연락 자제, 업무집중도 향상, 생산성 위주의 회의, 명확한 업무지시, 유연한 근무, ...

워라밸 세대 [Generation Work-Life-Balance] 경제용어사전

일과 자기 자신, 여가, 자기성장 사이의 균형을 추구하며, 칼퇴근과 사생활을 중시하고 취직을 '퇴직 준비'와 동일시하는 경향을 보이는 세대.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트렌드 코리아 2018' 출간기념회에서 2018년의 소비트렌드 중 한 요소로 꼽았다. 그는 “서양의 '워라밸'이 직장과 가정의 양립을 뜻한다면 최근 젊은 직장인 사이에선 '직장과 개인 생활의 양립'이란 의미로 쓰인다”고 설명했다. 사생활을 중시하고 자신만의 취미 생활을 즐...

구명벌 [life raft] 경제용어사전

천막처럼 펴지는 둥근 형태의 구명보트. 비상 탈출 기구를 활용하면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구명벌은 선박이 물 속으로 가라앉을 때 수압이 가해지면서 자동으로 펴진다. 수동으로 끈만 풀러서 작동할 수도 있다.

인생주기 [life cycle] 경제용어사전

출생시부터 사망시까지 사람의 표준적인 가정생활을 살펴보면 '출생 → 성장 → 결혼 → 육아 → 노후'의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이를 인생주기 또는 생활주기라고 한다.

QWL [quality of working life.] 경제용어사전

일터의 질을 높이자는 뜻으로, 산업단지에 문화 복지 편의시설 등을 확충해 젊은이들이 일하고 싶어하는 곳으로 만들겠다는 산업단지 재생 프로젝트다.

라이프로그 [lifelog] 경제용어사전

개인의 생활이나 일상을 디지털 공간에 저장하는 일

제품수명주기론 [product life-cycle theory] 경제용어사전

우리가 생산해서 쓰는 상품들도 생물처럼 수명이 있다는 이론이다. 이 이론에 따르면 상품은 도입(introduction), 성장(growth), 성숙(maturity), 그리고 쇠퇴(decline)의 과정을 겪는다는 것이다 하나의 제품은 사회적 수요와 기술수준에 따라 아이디어가 탄생하고 상품으로 구체화되는 도입단계에서 상품으로서의 경제적 가치가 확인되면 시장 수요가 늘면서 성장의 단계로 접어든다. 이후 기업의 생산은 늘고 이윤도 점차 커지게 된다...

오팔족 [old people with active life] 경제용어사전

오팔(OPAL)은 'old people with active life(활기찬 생활을 하는 고령자)'에서 앞글자를 따서 만든 말이다. 5060세대인 이들은 경제력을 바탕으로 인터넷 쇼핑도 증기는 등 젊은이 못지않게 왕성한 활동을 펼치면서 신소비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