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23건

킥 스타터 [Kick Starter] 경제용어사전

2009년 설립된 미국의 대표적인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 킥스타터는 개인이나 기업이 상품 아이디어, 모금 목표액, 개발 완료 예정 시점 등을 사이트에 올려놓으면 프로젝트를 지지하는 킥스타터 회원이 후원자로 나서는 시스템이다. 예술, 만화, 디자인, 기술, 영화, 음식, 게임, 음악, 출판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프로젝트에 대한 펀딩을 주선한다. 2019년 12월 기준 킥스타트는 1천7백여만 후원자로부터 445,000 프로젝트에 대해 46억달러에 ...

스타트 업 [start-up] 경제용어사전

설립한 지 오래되지 않은 신생 벤처기업 을 뜻하며 미국 실리콘밸리 에서 생겨난 용어다.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설립된 지 얼마되지 않은 창업기업으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기 이전 단계라는 점에서 벤처와 차이가 있다. 1990년대 후반 닷컴버블로 창업붐이 일었을 때 생겨난 말로, 보통 고위험·고성장·고수익 가능성을 지닌 기술· 인터넷 기반의 회사를 지칭한다.

잡스법 [Jumpstart Our Business Startups Act]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신생기업 지원법이다. 신생기업들의 자금 조달을 용이하게 해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것으로 오바마 대통령은 2012년 4월 5일 이 법안에 서명했다. 닷컴 버블 붕괴와 엔론 사태 이후 강화된 기업공개 (IPO) 절차와 규제를 신생기업들에 한해 대폭 간소화하고, 소액투자자를 모을 수 있는 '크라우드 펀딩(crowd-funding)'을 허용했다. 기업당 연간 100만달러(약 11억원)까지 온라인 투자유치를 허용하고 또 비상장기업의 주주수를...

유성형 [Shooting Star] 경제용어사전

시가가 갭을 이루며 상승 출발하였다가 긴 윗그림자를 형성하며 추가상승에 실패하고 밀려서 시가부근에서 종가가 형성되며 짧은 몸통을 형성하는 패턴. 주가 상승국면 중에 최고점에서 나타난다. 역전된 망치형 과 동일한 패턴으로 종가가 저가 부근이나 동일하게 형성되는 형태이며, 일반적으로 이 패턴 이후에는 추세가 하락 반전될 가능성이 높다. 몸통의 색깔은 중요하지 않지만 직전 봉과의 갭 여부는 매우 중요하다. 물론 현실적으로는 갭 없이 나타나는 유성...

샛별형 [Morning Star] 경제용어사전

대표적인 상승반전형으로 발생빈도가 매우 높은 패턴이다. 하락추세에 있던 주가가 이틀 전의 긴 음봉에 이어 갭 하락한 후 전일 짧은 몸통을 형성한 다음 당일에 양봉이 형성되는 패턴인데 전일 갭하락한 몸통이 이틀 전과 당일의 몸통 안으로 진입하지 못한 경우를 샛별형라고 부릅니다. 이는 전일까지 장세전망이 불투명하기 때문으로 나타나는 현상인데 하락추세를 마감하고 이후 주가가 상승 전환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샛별이 양봉이든 음봉이든 상관없으나...

스타팅 타임 [Time of starting] 골프용어사전

라운드 출발 시각.

스타터 [Starter] 골프용어사전

골퍼들이 첫 티샷을 할 수 있게 안내하는 사람이나 첫 샷을 하는 장소.

슬로 스타터 [Slow starter] 골프용어사전

라운드 후반이나 시즌 말미에 잘 치는 선수.초기엔 몸이 덜 풀려 스윙이나 경기 감각을 100%로 끌어올리지 못하는 선수들에게서 자주 볼 수 있음.신지애는 한 대회 후반으로 갈수록 진면목을 발휘한다고 하여 'Final queen'으로도 불림.대립되는 개념은 'Fast starter'.

패스트 스타터 [Fast starter] 골프용어사전

라운드 초반이나 시즌 초반 잘 치는 선수.남반구 호주 출진의 캐리 웹은 미국LPGA투어 시즌 초반 좋은 성적을 내는 것으로 정평남.호주에서 한창 시즌인 여름철을 보낸 후 미국으로 가 대회에 나가기 때문에 스윙·경기 감각이 뛰어난 것.대립되는 개념은 'Slow starter'.

에너지스타 [Energy Star] 경제용어사전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전기, 전자제품의 고효율성을 인증하는 프로그램 으로 에너지관리공단이 실시하고 있는 고효율에너지기자재 인증과 비슷한 제도다. 1992년 미국 환경보호청(EPA)에서 도입한 것으로 미국의 대표적인 에너지 효율성 마크로 평가된다. 미국 시장에 수출하기 위해 이 인증을 반드시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미국 정부가 공공조달 시장 등에 필수요건으로 정해놓고 있다.